서울대입구역 양꼬치 양갈비 싸고 맛있는 맛집

파는음식

서울대입구역에 사는 신랑후배가 있다.

후배는 돌싱이고 평택에 살았는데 일 때문에 서울에 올라와

서울에는 아는사람이 많지 않은데

그중에서 우리신랑을 무척 따라서 1,2주에 한번은 꼭 만난다.

그래서 가끔은 우리 가족과 함께 외식을 같이하기도 한다.

그래서인지 나도 그냥 동생같은 느낌으로 만나게 되어 후배라는 부담도 없다.

이날은 아들이 양꼬치 먹고 싶다고 한 날이다.

양꼬치를 먹으러 가면 우리는 꼭 서울대입구역에 있는 양꼬치집으로 간다.

물론 신랑후배와 함께 갔었기에 알게된 집이었는데

근처에 사는 후배랑 거의 같이 먹는다.

이날도 후배와 시간을 맞춰서 만나서 갔다.

 

 

 

갈때마다 가게 안은 사람이 많다.

먹다보면 사람이 금새 꽉 찬다.

서울대입구역이라서인지 대부분 젊은사람들이 대부분이다.

 

 

 

 

여기는 양꼬치도 맛있지만 양갈비가 특히 더 맛있고 많이주고 가격도 저렴하다.

내 핸폰이 후져서 멀리있는게 잘 안나와서 이모양이다.

양꼬치는 여느집이나 마찬가지로 11,000원인데 갈비살은 13,000원이다.

 

 

 

반찬은 중국집처럼 조촐하다.

 

 

 

 

양갈비 2인분을 시켰다.

뼈에 붙어있는 살이 보기보다 정말 많다.

 

 

 

 

양갈비살은 씹으면 육즙이 나와 꼭 소고기 같기도 하지만 소고기 보다 느끼하지 않는 맛이

소고기와 돼지고기의 중간맛? 인거 같다.

갈비살에 뼈가 있어 굽기 힘들면 직원이나 주인아주머니한테 얘기하면 뼈를 발라서 구워주신다.

여러번 온 후배랑 신랑이 단골이라면서 너스레를 떠니 더 잘 발라주신다.

 

 

 

 

후배가 아는 가지튀김과 맛이 같은지 궁금하다면서 시킨 가지튀김이다.

후배가 생각하는 가지튀김은 아니었지만 가지속에 새우살이 들어가있어 부드럽고 고구마 같은 맛에

맛있었다.

배가 불러서 다 먹지 못해 집에 싸와서 다음날 먹었는데도 정말 맛있었다.

 

 

 

 

울 아들이 좋아하는 온면도 시켰다.

온면의 면이 옥수수로 만들었다는데 면의 식감이 맛있고 국물도 김치가 들어가 한국사람 입 맛에 맞게 진해서

올 때 마다 먹는데도 질리지 않는다.

 

 

 

 

 

양꼬치에 칭타오가 빠지면 섭하지,,

시원한게 값도 괜찮고 맛은 버드와이저 비스므리해서 괜찮고 커서 양도 많고,,

갈 때는 내가 운전을 해야해서 술은 못 먹지만 한모금 빼서 먹는 맛이

아주 시원한게 느끼함을 꽉 잡아준다.

 

 

 

 

우리 아들 양갈비도 좋아하지만 양꼬치도 무척 좋아한다.

그래서 양꼬치도 시켰다.

이집은 마늘을 달라고 하면 통마늘을 주는데 양꼬치 먹던 꼬지에 꽂아서 같이 구워 먹으면

맵지도 않고 맛있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관악구 봉천동 1603-19 | 등용양꼬치
도움말 Daum 지도
BlogIcon 절대강자! 2017.02.09 15:31 신고 URL EDIT REPLY
요즘은 양꼬치가 대세인듯 합니다.
여기저기 참 많이 생기는 듯 하구요... 잘 보고 갑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