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에 해당되는 글 9건

고소하고 부드럽게 진미채 볶아 먹는법

만든음식/밑반찬

내가 어렸을적엔 엄마가 마른반찬을 거의 해 주지 않으셔서

내가 아는 마른반찬은 꽈리고추를 넣은 멸치볶음이 내가 아는 유일한 마른반찬이었다.

그런데 울 신랑은 마른반찬을 엄청 좋아한다.

그래서 마른반찬을 좋아하는 울 신랑 때문에 나도 덩달아 마른반찬을 좋아하게 되었다.

그래서 멸치볶음도 실오징어채도 좋아하게 되어 자주 만들어 먹는 반찬이 되었다.

오늘은 마른반찬 중에서 고소한 진미채를 부드럽게 볶아보기로 했다.

 

 

 

 

진미채를 먹기 좋게 잘라주고 물로 3번 정도 씻어준다.

진미채는 가공식품이라 씻어보면 하얀물이 나온다.

난 그냥 그 하얀물이 안 좋은것 같아서 씻는다.

 

 

 

 

진미채 볶음의 양념은 간장 3숟가락, 미림 2숟가락, 올리고당 1숟가락을 넣어 섞어준다.

 

 

 

 

양념과 잘라서 씻은 진미채를 후라이팬에 넣고 식용유를 2숟가락 정도 넣고 양념을 넣고

물을 약간 넣어 주고 조려주듯이 볶아준다.

 

 

 

 

물기가 없어질쯤엔 참기름과 깨소금을 넣어 물기가 다 없어질때 까지 볶아주면 된다.

 

 

 

 

질기지 않고 부드럽게 야들야들한게 고소하게 진미채가 볶아졌다.

울 신랑 오늘도 맛있게 고소한 진미채로 밥 한그릇 뚝딱!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새우젓이 들어가 간간하게 맛있는 애호박볶음 만드는법

만든음식/밑반찬

우리에게 친숙한 반찬 중 한가지 애호박볶음은 만들기도 쉽고 간단한데

소화도 잘 되고 두뇌에도 좋아 치매예방에도 좋다고 한다.

거기다가 애호박은 사시사철 거의 가격도 저렴해서 정말 부담없이 장바구니 속에 넣을 수가 있다.

 

 

 

애호박을 깨끗이 씻어서 3분의2를 먹기 좋게 잘랐다.

양파도 채 썰어서 애호박 밑에 깔아주고 다진마늘도 조금 넣어 주고 냉장고에 뒹굴고 있는 홍고추도

한개 썰어 넣었다.

그리고 식용유 약간을 둘러주고 새우젓 크게 한티스푼을 넣고 볶아주면 된다.

 

 

 

 

애호박이 익으면 참기름을 두르고 살짝 더 볶아준다.

 

 

 

 

새우젓이 들어가서 간간하게 맛있다.

애호박도 달달하고 같이 볶아준 양파도 달달하니 맛나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맛있는 브런치 감자샐러드햄치즈 샌드위치

만든음식/빵

모든 빵을 좋아하는 나,

그래서 가끔은 토스트나 샌드위치로 간단한 브런치를 즐긴다.

나 뿐만이 아니라 우리 신랑도 우리 아들도 빵을 좋아해서 주말이나 휴일엔 샌드위치나

토스트로 간단하게 먹는다.

그래서 지난 일요일엔 조조로 영화 콩을 보러가기전에 샌드위치로 간단히 먹고 갔었다.

 

 

 

 

저녁에 감자랑 계란을 삶아서 감자는 으깨고 계란은 칼로 잘라 주고 옥수수콘과 마요네즈,

설탕과 소금 약간을 넣고 감자샐러드를 미리 만들어놨었다.

감자샐러드를 미리 만들어 놓으면 한결 샌드위치 만드는 시간이 짧아진다.

 

 

 

 

식빵 테두리는 잘라서 후라이팬에 살짝 구워 아들 간식으로 먹이고

테두리를 자른 식빵을 후라이팬에 구워 한면에 스위트허니머스타드 소스를 발라줬다.

 

 

 

 

그리고 감자샐러드를 얹어 주고 케찹을 뿌려준다.

 

 

 

 

길고 얇게 썰은 오이를 얹어 줬다.

 

 

 

 

샌드위치 햄도 2장 얹어주고,,,

 

 

 

 

치즈도 얹어주면 감자샐러드햄치즈 샌드위치가 간단하게 완성된다.

 

 

 

 

감자를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 신랑이지만 아무말 없이 맛있게 먹는다.

아들도 맛있다고 먹으면서 감자샐러드는 그냥 먹어도 맛있다면서 남은 감자샐러드를 더 먹는다.

휴일에 이렇게 브런치를 먹으면 더욱더 휴일 같은 느낌이 든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얼큰한 김치수제비 끓여먹는법

만든음식/한그릇요리

김장김치가 맛있게 익은 이쯤엔 김치로 만든 음식은 다 맛있는거 같다.

그래서 어제 저녁엔 김치수제비를 끓였다.

 

 

 

 

냉동실에 있는 바지락 한 주먹 넣고 김치 송송 썰어서 넣고 국물용 멸치 3개 넣고 다진마늘, 다시마를 넣고

팔팔 끓으면 새우젓을 한 티스푼 넣고 나머지 간은 굵은소금으로 했다.

 

 

 

 

밀가루에 소금을 약간 넣고 반죽을 하는데 반죽이 손에 묻어나지 않을 정도로 하고

대충 치대줬다.

그리고 반죽한건 미리 해 놓고 국그릇으로 덮어서 숙성을 시켜줬다.

 

 

 

 

간을 한 국물에 부추를 넣어 다시 끓여줬다.

우리집 김치는 약간 매콤해서 청양고추를 넣지 않았지만 김치가 맵지 않다면 청양고추를 넣어준다.

 마침 냉장고에 부추가 있어서 넣었지만부추가 없다면 파를 썰어 넣어도 좋다.

 

 

 

 

밀가루 반죽한거를 넓적하게 떼어서 넣고 끓여 익혀준다.

 

 

 

김치가 맛있어서 더 맛있는 얼큰한 김치수제비 국물이 끝내주게 좋다.

밀가루 반죽도 잘되서 쫄깃쫄깃한게 맛있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쉽고 간단하게 쫄깃한 마늘쫑볶음 만드는법

만든음식/밑반찬

매일매일 만들어도 매일매일 떨어지는 반찬 때문에 오늘은 간단히 마늘쫑볶음이다.

마늘쫑은 여름에 햇마늘쫑이 나오면 그냥 고추장에 찍어 먹으면 기가막히게 맛있지만

지금의 마늘쫑은 생으로 먹으면 맵다.

그래서 요즘 마늘쫑은 볶는게 안 맵고 맛있다.

 

 

 

 

마늘쫑을 깨끗이 씻어서 먹기 좋게 잘라준다.

잘라 준 마늘쫑은 후라팬에 기름을 두르고 볶아준다.

한 3~4분 정도 볶아지면 마늘쫑이 대충 익는다.

 

 

 

 

볶아 준 마늘쫑에 간장과 설탕, 청주 약간을 넣고 물도 몇 숟가락 넣고 졸여준다.

 

 

 

 

마지막으로 참기름과 깨소금을 넣어 마무리를 해 준다.

 

 

 

 

마늘쫑을 기름에 먼저 볶아줬더니 쫄깃하니 씹는게 좋다.

간장으로 졸여 짭쪼름하고 달달해서 맛있다.

오늘은 정말 쉽고 간단하게 마늘쫑 반찬 맛있게 만들었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열대어 고도비 기르기

어항속

 

키우던 네온테트라 한마리씩 밥을 먹지 않더니 결국엔 한마리만

남겨두고 다 죽었다.

그래서 이번엔 예전에 키우던 고도비를 키우기로 했다.

완전 아기는 아니라서 보기에 눈에 확 들어온다.

네온 한마리 있는거와 잘 지내는거 같고

네온도 고도비들 사이에서 밥도 잘 먹고 잘 지내는것 같기도 하다.

고도비들아 죽지말고 잘 커주렴~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아삭아삭 맛있는 오이소박이 간단히 담는법

만든음식/밑반찬

요즘 여름도 아닌데 오이가 싸다.

그런데다 집근처에 마트가 새로 오픈을 해서 부추가 한단에 천원이다.

그래서 오이소박이를 담기로 했다.

 

 

 

 

오이는 6개를 4등분해서 열십자로 칼집을 내서 굵은소금에 20분간 절여준다.

 

 

 

 

절인 오이는 2번 정도 헹궈 물기를 빼준다.

 

 

 

 

부추는 4분의1단 정도를 깨끗이 씻어서 잘라줬다.

부추에 다진마늘과 고추가루, 까나리액젓 2숟가락 반, 새우젓 반숟가락, 설탕 4분의1 숟가락 조금 넘게, 굵은소금 한 꼬집 정도 넣고 잘   섞어준다.

 

 

 

 

잘 비벼서 섞은 부추를 절여진 오이의 속에 듬뿍듬뿍 넣어준다.

 

 

 

 

통에 넣은 막 담은 오이소박이는 시원한 베란다에 하루저녁 내 놨다가 냉장고에 넣었줬다.

익은걸 좋아하면 밖에 더 내 놔야한다.

우리집 신랑은 익은걸 안 좋아해서 간이 배일 정도만 내놓고 냉장고에 넣어놨다.

 

 

 

 

역시 오이 좋아하는 신랑 젓가락이 오이소박이에만 간다.

나두 오랫만에 먹는 오이소박이가 아삭아삭하니 맛있다.

오이소박이는 만드는법도 간단하고 입맛도 돌게하고 가격도 저렴해서 아주 좋은 밑반찬이 된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BlogIcon The Creative Of Dream. 2017.03.08 08:20 신고 URL EDIT REPLY
솜씨가 너무 좋으십니다~~^^
BlogIcon 행복한 초록개구리 2017.03.08 09:47 신고 URL EDIT REPLY
감사합니당~~ 즐거운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꽈리고추가 듬뿍 들어간 매콤 코다리조림 만드는법

만든음식/조림

신랑과 내가 좋아하는 반찬 중 하나 코다리조림을 하기로 했다.

냉장고에 꽈리고추가 많이 있어서 이번에는 꽈리고추를 넉넉히 듬뿍 넣어 매콤하게 조리기로 했다.

 

 

 

 

코다리 4마리를 깨끗이 씻어서 준비했다.

 

 

 

 

꽈리고추, 홍고추, 대파, 다진마늘을 넉넉히 준비했다.

그래야 매콤하게 맛있는 코다리조림이 된다.

 

 

 

 

양념으로는 간장 종이컵으로 반컵 정도, 고추가루 2숟가락, 청주 종이컵으로 3분의1컵, 설탕 크게 한숟가락,

고추장 반 숟가락을 넣고 섞어준다.

 

 

 

 

재료를 다 넣고 물을 자작하게 잠길 정도로 넣어주고 마지막으로 굵은소금을 한 티스푼 넣어주고 끓여준다.

 

 

 

 

팔팔 끓으면 중불로 줄여서 20분 정도 졸여주면 코다리에 간이 잘 배인다.

 

 

 

 

코다리조림 하나만 있으면  밥 한그릇 비우는건 우습다.

살짝 매콤하게 간이 밴 꼬들꼬들한 코다리조림 정말 맛있다.

언제 먹어도 질리지 않는 맛이지만

이번엔 꽈리고추를 듬쁙 넣어 더 맛있는거 같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봉천역 한솥 도시락 다양한 메뉴에 먹어본 치킨마요

파는음식

아들 학교에서 증명사진을 가지고 오라고 해서 역에 있는 즉석 증명사진을 찍으려고 찾다가

봉천역에 즉석사진 찍는곳이 있는데 주차하기도 다른역들에 비해 수월하기도 하고

지난주 토요일 마침 어머니한테 가는길에 봉천역이 있어서 사진을 찍었다.

사진 찍고 나와서 배고프다는 아들 땜에 한솥 도시락점이 있길래 간단히 먹이고 가자고 들렀다.

 

 

 

 

몇 년전에 딱 한번 왔던 한솥이다.

그때도 대충 봤을때 메뉴가 상당히 많다고 느꼈는데 여전히 메뉴가 많다.

아니 더 많아진 느낌이다.

 

 

 

 

 

 

 

 

 

 

 

 

 

 

 

 

 

 

 

사발면도 있고 미역국, 북어국도 있다.

 

 

 

 

물이 셀프로 있지만 음료수도 여러가지 있다.

 

 

 

 

구석에 앙증맞게 있는 1,2인석 두 개와 앞쪽에 3테이블이 있다.

 

 

 

 

소스와 마요드레싱과 함께 치킨마요가 나왔는데 내용물엔 야채가 없었지만 소스가 맛있어서인지 맛은 맛있었다.

아들은 가격도 저렴하고 맛도 자기 입 맛에 딱 맞다면서 자기 스타일이라고 좋아라한다.

그러면서 학교 앞에도 있으면 좋겠단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관악구 봉천동 930-41 | 한솥도시락 봉천역점
도움말 Daum 지도
BlogIcon 먹튀 검증 2018.08.08 19:13 신고 URL EDIT REPLY
잘보고갑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