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든음식/밑반찬'에 해당되는 글 60건

고소하고 부드럽게 진미채 볶아 먹는법

만든음식/밑반찬

내가 어렸을적엔 엄마가 마른반찬을 거의 해 주지 않으셔서

내가 아는 마른반찬은 꽈리고추를 넣은 멸치볶음이 내가 아는 유일한 마른반찬이었다.

그런데 울 신랑은 마른반찬을 엄청 좋아한다.

그래서 마른반찬을 좋아하는 울 신랑 때문에 나도 덩달아 마른반찬을 좋아하게 되었다.

그래서 멸치볶음도 실오징어채도 좋아하게 되어 자주 만들어 먹는 반찬이 되었다.

오늘은 마른반찬 중에서 고소한 진미채를 부드럽게 볶아보기로 했다.

 

 

 

 

진미채를 먹기 좋게 잘라주고 물로 3번 정도 씻어준다.

진미채는 가공식품이라 씻어보면 하얀물이 나온다.

난 그냥 그 하얀물이 안 좋은것 같아서 씻는다.

 

 

 

 

진미채 볶음의 양념은 간장 3숟가락, 미림 2숟가락, 올리고당 1숟가락을 넣어 섞어준다.

 

 

 

 

양념과 잘라서 씻은 진미채를 후라이팬에 넣고 식용유를 2숟가락 정도 넣고 양념을 넣고

물을 약간 넣어 주고 조려주듯이 볶아준다.

 

 

 

 

물기가 없어질쯤엔 참기름과 깨소금을 넣어 물기가 다 없어질때 까지 볶아주면 된다.

 

 

 

 

질기지 않고 부드럽게 야들야들한게 고소하게 진미채가 볶아졌다.

울 신랑 오늘도 맛있게 고소한 진미채로 밥 한그릇 뚝딱!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새우젓이 들어가 간간하게 맛있는 애호박볶음 만드는법

만든음식/밑반찬

우리에게 친숙한 반찬 중 한가지 애호박볶음은 만들기도 쉽고 간단한데

소화도 잘 되고 두뇌에도 좋아 치매예방에도 좋다고 한다.

거기다가 애호박은 사시사철 거의 가격도 저렴해서 정말 부담없이 장바구니 속에 넣을 수가 있다.

 

 

 

애호박을 깨끗이 씻어서 3분의2를 먹기 좋게 잘랐다.

양파도 채 썰어서 애호박 밑에 깔아주고 다진마늘도 조금 넣어 주고 냉장고에 뒹굴고 있는 홍고추도

한개 썰어 넣었다.

그리고 식용유 약간을 둘러주고 새우젓 크게 한티스푼을 넣고 볶아주면 된다.

 

 

 

 

애호박이 익으면 참기름을 두르고 살짝 더 볶아준다.

 

 

 

 

새우젓이 들어가서 간간하게 맛있다.

애호박도 달달하고 같이 볶아준 양파도 달달하니 맛나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쉽고 간단하게 쫄깃한 마늘쫑볶음 만드는법

만든음식/밑반찬

매일매일 만들어도 매일매일 떨어지는 반찬 때문에 오늘은 간단히 마늘쫑볶음이다.

마늘쫑은 여름에 햇마늘쫑이 나오면 그냥 고추장에 찍어 먹으면 기가막히게 맛있지만

지금의 마늘쫑은 생으로 먹으면 맵다.

그래서 요즘 마늘쫑은 볶는게 안 맵고 맛있다.

 

 

 

 

마늘쫑을 깨끗이 씻어서 먹기 좋게 잘라준다.

잘라 준 마늘쫑은 후라팬에 기름을 두르고 볶아준다.

한 3~4분 정도 볶아지면 마늘쫑이 대충 익는다.

 

 

 

 

볶아 준 마늘쫑에 간장과 설탕, 청주 약간을 넣고 물도 몇 숟가락 넣고 졸여준다.

 

 

 

 

마지막으로 참기름과 깨소금을 넣어 마무리를 해 준다.

 

 

 

 

마늘쫑을 기름에 먼저 볶아줬더니 쫄깃하니 씹는게 좋다.

간장으로 졸여 짭쪼름하고 달달해서 맛있다.

오늘은 정말 쉽고 간단하게 마늘쫑 반찬 맛있게 만들었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아삭아삭 맛있는 오이소박이 간단히 담는법

만든음식/밑반찬

요즘 여름도 아닌데 오이가 싸다.

그런데다 집근처에 마트가 새로 오픈을 해서 부추가 한단에 천원이다.

그래서 오이소박이를 담기로 했다.

 

 

 

 

오이는 6개를 4등분해서 열십자로 칼집을 내서 굵은소금에 20분간 절여준다.

 

 

 

 

절인 오이는 2번 정도 헹궈 물기를 빼준다.

 

 

 

 

부추는 4분의1단 정도를 깨끗이 씻어서 잘라줬다.

부추에 다진마늘과 고추가루, 까나리액젓 2숟가락 반, 새우젓 반숟가락, 설탕 4분의1 숟가락 조금 넘게, 굵은소금 한 꼬집 정도 넣고 잘   섞어준다.

 

 

 

 

잘 비벼서 섞은 부추를 절여진 오이의 속에 듬뿍듬뿍 넣어준다.

 

 

 

 

통에 넣은 막 담은 오이소박이는 시원한 베란다에 하루저녁 내 놨다가 냉장고에 넣었줬다.

익은걸 좋아하면 밖에 더 내 놔야한다.

우리집 신랑은 익은걸 안 좋아해서 간이 배일 정도만 내놓고 냉장고에 넣어놨다.

 

 

 

 

역시 오이 좋아하는 신랑 젓가락이 오이소박이에만 간다.

나두 오랫만에 먹는 오이소박이가 아삭아삭하니 맛있다.

오이소박이는 만드는법도 간단하고 입맛도 돌게하고 가격도 저렴해서 아주 좋은 밑반찬이 된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BlogIcon The Creative Of Dream. 2017.03.08 08:20 신고 URL EDIT REPLY
솜씨가 너무 좋으십니다~~^^
BlogIcon 행복한 초록개구리 2017.03.08 09:47 신고 URL EDIT REPLY
감사합니당~~ 즐거운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든든한 밑반찬 간장깻잎절임장아찌 간단하게 만드는법

만든음식/밑반찬

신랑과 내가 좋아하는 깻잎절임반찬이 식당에 가면 많이 나온다.

그런데 깻잎김치는 자주 해 먹어서 맛있게 만들 자신이 있지만

깻잎절임장아찌는 한번도 해 보지 않아서 자신이 없어 만든적이 없다.

하지만 오늘은 집에서도 깻잎장아찌를 먹어 보고 싶은 욕심에 도전에 나섰다.

그런데 깻잎장아찌는 간장으로 만든것도 있고 된장으로 만든것도 있고 지역마다 다르게

만드는 방법이 있는데 어떤걸로 해볼까 하다가 제일 쉬워보이는 간장절임으로 해보고

된장절임은 나중에 더 자신이 생기면 그때 또 마음먹고 해보기로 했다.

 

 

 

 

우선 설탕, 식초를 0,5:1의 비율로 넣고 물과 간장을 넣어 짜지 않게 조절해서 넣고

다시마와 멸치를 넣고 한번 부르르 끓여줬다.

 

 

 

 

한번 끓여 놓은건 베란다에 내놓고 식혀줬다.

 

 

 

 

식히는 동안에 깻잎을 깨끗이 씻어서 물기를 탈탈 털어 물기를 거의 없앴다.

깻잎은 4뭉치를 준비했다.

 

 

 

 

그리고 깻잎을 차곡차곡 넣고 끓여서 식힌 간장물을 부어주고 사기로 된 그릇으로 눌러서

꼭 닫은 후에 베란다에 내 놨다.

 

 

 

 

이틀 정도 내놓으라고 했지만 색깔을 보니 먹어도 괜찮을것 같아서 하루만 있다가 바로 먹었다.

 

 

 

 

하루만 내 놨어도 간이 짜지 않게 은은한게 싱거운거 좋아하는 신랑 입 맛에 딱 맞게 잘 됐다.

처음 만들어보는 간장깻잎절임장아찌지만 간단하게 성공했다.

이렇게해서 몇 일 반찬거리가 생겼다,

요렇게 절임반찬을 만들어 내놓으면 괜히 식탁이 풍성해 보인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BlogIcon 몸과 마음이 춤추는 태양인이제마한의원&부야한의원입니다. 2017.03.17 09:36 신고 URL EDIT REPLY
정말 맛깔스러워보여요~

반찬하나만 있어도 한그릇 뚝딱이겠어요^^
BlogIcon 행복한 초록개구리 2017.03.17 15:39 신고 URL EDIT REPLY
감사합니다~~ 행복한 주말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백종원 파래무침 맛있는 파래반찬 만드는법 건강에 좋은 파래효능

만든음식/밑반찬

겨울반찬으로 좋은 파래반찬은 새콤달콤하게 무치면 입 맛도 돌고

가격도 저렴해서 정말 부담없이 시시때때로 먹게 되는 파래는

만드는 방법도 간단해서 주부에겐 아주 고마운 밑반찬이다.

거기다가 파래엔 칼슘이 풍부해서 골다골증 예방에도 좋고 철분도 들어있어 빈혈에도 도움이 되며

파래의 엽록소가 신진대사를 활발하게 해 주고 담배의 니코틴 해독에도 도움이 된다고 한다.

파래의 효능에는 위궤양과 십이지장궤양 예방에도 도움이 되며

열량이 낮아 다이어트에도 좋고 섬유질이 풍부해 변비예방에도 좋으며

단백질도 풍부하다고 한다.

 

 

 

 

영양적으로도 좋은 파래를 두 뭉치를 사 왔다.

사 온 파래를 오늘은 백종원의 양념레시피대로 해 보기로 했다.

일단 파래는 여러번 물에 담궈 깨끗이 씻기를 반복해야 한다.

그리고 무우는 최대한 얇게 채 썰어준다. 

 

 

 

 

백종원씨는 무우를 소금에 20분 정도 절였지만 난 그냥 무우를 얇게 썰어 그냥 하기로 했다.

파래양념으로는 국간장 반숟가락, 설탕 한 숟가락 반, 식초 3숟가락, 다진마늘과 무우를 절이지 않았기에 소금을 한 티스푼 안 되게 조금 넣어줬다.

 

 

 

 

조물조물 양념이 잘 배이게 무쳐준다.

 

 

 

 

살짝 달짝지근하면서 새콤한게 소금과 간장의 비율이 너무 좋아 간도 딱 맞아 맛나게 무쳐졌다.

파래를 원래 좋아하는 신랑이지만 이번엔 너무 맛있다면서 파래만 먹어 두 덩이 무친

파래반찬이 거의 먹었을 정도다.

담 부터는 백종원 파래무침으로 요렇게 무쳐야겠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매콤 달콤 간단 밑반찬 절임고추무침 무치는법

만든음식/밑반찬

 

문득 어머니께서 전에 주셨던 절임고추가 생각이나서 오늘은 절임고추를 달콤하게 무쳐 먹어야겠다

절임고추는 그냥 잘라서 먹어도 매콤하고 짭쪼롬한 맛에 밥 한공기 뚝딱인데,,,,

 

 

 

 

전남 보성에 사시는 이모님댁에 가셔서 어머니께서 가지고 온 고추절임이다.

이모님께서 직접 농사 지은 고추라 보기엔 약간 투박해 보이지만

매콤하니 시골의 맛이 담겨져있다.

 

 

 

 

절임고추를 송송 작게 썰어주고

절임고추양념으로는 고추가루, 고추장, 다진마늘, 참기름, 깨소금, 매실액, 올리고당이 들어간다.

 

 

 

 

맛있게 팍팍 무쳐주면 간단하게 맛있는 밑반찬 절임고추무침이 완성이다.

 

 

 

 

맛있게 매콤한 절임고추와 달달한 고추장 양념이 입에 착착 붙어 밥도둑이 따로 없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쉽게 만드는 간단한 반찬 깻잎김치 향 까지 맛있는 깻잎장아찌 만드는법

만든음식/밑반찬

그제부터 기관지염으로 약을 먹었더니 입이 쓰고 감각이 없어진것 같아졌다.

무얼 먹어도 맛을 느끼기도 못하고ㅜㅜ

그래서 먹으면 입 안에 향이 퍼지는 깻잎김치를 담아봤다.

약 기운 때문에 음식하는것도 귀찮아지고,,,

이렇때는 쉽게 만드는 간단한 반찬이 최고다.

 

 

 

 

깻잎김치 재료로는

찹쌀 한 숟가락 넣고 만든 찹쌀풀, 깻잎 대파, 청양고추, 양파, 다진마늘이 들어간다.

맨 먼저 찹쌀풀을 만들고 식히는 동안에 재료를 썰어 놓으면 시간이 절약된다.

 

 

 

 

다진마늘과 작게 썰은 대파와 청양고추와 양파를 넣고 찹쌀풀도 넣어주고

까나리 액젓 5숟가락, 간장 5숟가락, 설탕 한숟가락, 매실액 3숟가락, 고추가루 반 숟가락을

넣어줬다.

깻잎 세개 들어있는 한뭉치에는 요 양념이 조금 많다.

다음부터는 양념을 반으로 줄여서 만들어야겠다.

 

 

 

 

섞어준다.

 

 

 

 

 

양념 넣고 깻잎 올리고 또 양념 넣고 깻잎 올리고,,,,,,

 

 

 

 

그렇게 양념과 깻잎을 올려 완성하면 깻잎이 국물에 거의 잠길 정도로 많아지는데 국물은 쪼~옥

빼준다.

그래야 간이 딱 적당해진다.

국물을 안 빼주면 깻잎이 짜진다.

싱겁게 먹는걸 선호하는 울 신랑 때문에 난 아주 꽉 짜줬다.

그렇게 짜주면 끝에 먹을때 까지 짜지 않고 맛있게 먹을수가 있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BlogIcon 몸과 마음이 춤추는 태양인이제마한의원&부야한의원입니다. 2017.02.17 09:13 신고 URL EDIT REPLY
번거로울거라고만 생각했는데, 정말 간단하네요^^
BlogIcon 행복한 초록개구리 2017.02.17 11:16 신고 URL EDIT REPLY
멋진 불금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들깨가루에 볶은 고소한 고구마줄기볶음

만든음식/밑반찬

 

 

날씨가 꽁꽁 얼어붙어버리니까 겨울이 더 길게 느껴진다.

이 긴긴 겨울에 집안에 꼭꼭 틀어박혀 겨울밑반찬을 생각하다가

냉동실에 있는 고구마줄거리가 생각이났다.

겨울에 여름반찬?을 먹는것도 별미라 생각이 들었다.

 

 

 

 

지난 가을에 사다 냉동실에 보관해 놨던 고구마줄거리를 해동시키느라 내 놓았다.

 

 

 

 

해동시킨 고구마줄거리에 다진마늘과 쪽파를 넣고 들기름을 넣고 국간장과 소금 약간을 넣고 조물조물

무쳐준다.

 

 

 

 

들기름과 국간장으로 무쳐준 고구마줄거리에 물을 자작하게 넣고 끓여준다.

 

 

 

 

물기가 없을때 까지 졸여주다가

 

 

 

 

들깨가루 한 숟가락과 깨소금을 넣고 들기름을 살짝 더 넣어주고 다시 볶아준다.

 

 

 

 

고소한 들기름과 들깨가루의 향이 퍼지면서 맛있는 냄새가 난다.

 

 

 

 

요렇게 가을에 먹을 수 있는 반찬을 겨울에 먹으니 새롭게 더 맛있다.

들깨가루에 볶아 고소한 고구마줄기가 긴긴 겨울의 식탁을 맛있게 만들어준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영양이 듬뿍 간단해서 더 멋진 밥반찬 버섯야채볶음

만든음식/밑반찬

 

 

 

시장이나 마트에 갔다오고 며칠이 지나면 냉장고에 조금씩 남아있는 자투리 야채들이 꼭 있기에

오늘은 냉장고 안에 있는 야채 짜투리들로 후다닥 간편한 밥반찬을 만들어보기로 했다.

냉장고 안에 무엇이 들어있느냐에 따라 이름이 결정지어지는 오늘의 반찬은 버섯야채볶음이다.

 

 

 

 

 

버섯야채볶음의 재료로는 냉장고에 있는 야채에 따라 달라지지만 오늘 우리집 냉장고 안엔

작은 새송이버섯과 당근, 대파, 양파, 양배추가 있었다.

거기에 햄도 먹던 짜투리가 있어서 준비했다.

 

후라이팬에 대파와 당근을 넣고 먼저 볶아주는데 파기름을 만든다 생각하면된다.

 

 

 

 

파기름에 양배추와 양파, 작은 새송이버섯을 넣고 후추 약간과 굵은소금 반 티스푼을 넣고 볶아준다.

불은 계속 센불에서 해 준다.

 

 

 

 

야채의 숨이 조금 죽으면,,

 

 

 

 

짜투리 햄도 넣어 햄이 익을때 까지 볶아준다.

 

 

 

 

 

 

 

 

 

냉장고 안에서 굴러 다니던 야채가 멋진 밥반찬이 되어 또 한 끼 해결되었다.

간단하게 후다닥 만들 수 있는 버섯야채볶음은 햄이 들어가 있어 어른이고 아이고 다 좋아한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