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 갈 필요없는 백종원표 닭갈비 복음밥까지,, 짱입니다요~~

만든음식/특별요리

 

신랑은 닭갈비를 무척 좋아하지만 아들은 닭갈비를 먹으면 닭만 먹어서 결국 우리부부는 야채만 먹다와야 하기에 우리가족은 일부러 닭갈비를 먹으러 가지 않는다.

그냥 지인들과 술 안주로 먹을때나 닭갈비를 먹으러 가는데 그렇게 맛있는집은

집근처에 없다면서 투덜대는 신랑을 위해 닭고기를 듬뿍 넣어 백종원씨가 알려준 닭갈비를 하기로 했다.

 

 

닭 발굴은 어렵지만 닭볶음탕용 닭은 그리 어렵지 않게 뼈를 발라낼 수가 있었다.

 

 

 

 

 

대파와 깻잎, 양파, 당근, 대파, 양배추를 먹기 좋게 썰어 준비했다.

 

 

 

 

감자도 썰어 놓고 냉동실에 있는 떡국떡도 불려서 준비했다.

 

 

 

 

닭갈비 양념장은 고추장, 간장, 설탕, 청주, 마늘, 고추가루를 1:1:1:1:1:1로 섞고 후추가루를 3번 쳐서 넣고

마지막으로 참기름을 샤악 뿌려 섞어준다.

 

 

 

 

뼈를 바른 닭에 양념을 넣어 버무려서 후라이팬에 넣고 일단 볶아준다.

 

 

 

 

닭에서 기름이 나와 타지는 않지만 탄다 싶으면 물을 조금 넣어 줘서 볶아주면 된다.

 

 

 

 

닭이 살짝 볶아지면 감자랑 양파를 넣어 볶아준다.

 

 

 

 

감자랑 닭이 익었다 싶으면 다른 야채를 넣고 볶아준다.

 

 

 

 

아까 탈까봐 물을 넣어줬더니 물이 많아졌다.

야채에서도 물이 나오고 닭에서도 기름이 나와서,,,

그래서 국물을 따라 버려줬다.

만약 야채를 많이 넣는다면 물은 따로 넣어줄 필요가 없는것 같다.

과연 백종원씨한테서 배운 이 닭갈비의 맛은?

맛있다~~~~~~~~~~

여느 왠만한 식당보다 맛있다는 신랑,

고기랑 감자랑 열심히 골라먹으면서 맛있다는 아들,

아들이 고기를 열심히 골라먹어도 우리 부부가 먹을 고기는 그래도 있다.

이래서 우리는 집에서 해먹는 닭갈비가 최고다!

백종원씨 덕분에 이제부터는 닭갈비는 집에서 마음놓고 해 먹을수가 있게되었다.

예전에는 닭갈비는 맛이 어설플까봐 도전할 수 없는 메뉴였는데,,,,

 

 

 

 

마지막으로 남은 건더기는 잘게 대충 잘라주고 국물은 약간 덜어서 밥 넣고 참기름 넣고 볶다가

약간 싱겁다 싶으면 닭갈비 양념을 한 숟가락 넣고 볶고 김가루를 잔뜩 넣어 볶아주면 된다.

백종원씨는 김치를 넣었는데 우리 아들 김치넣은 볶음밥을 싫어해서 넣지 않았다.

맛은?

식당에서 해주는 볶음밥 보다 완전 맛있다는 아들,

음 맛있네,, 하면서 밥이 많은것 같다면서 끝까지 다 먹는 신랑,

닭갈비도 맛있는데 볶음밥은 더 맛있다는 사실!

외식못지 않은 맛있는 일요일 저녁식사 제대로 했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BlogIcon bluebone 2015.09.09 12:54 신고 URL EDIT REPLY
완전 맛나보여요! 다음에 시도해봐야겠네요 ㅎㅎㅎ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