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절해버린 남편/ 성서

힐링 유머

ㅋㅋㅋ

 

45층짜기 아파트의 꼭대기 층에 사는 부부가 있었습니다.

이 부부는 맞벌이 부부인데 잉꼬부부라 꼭 퇴근시간을

맞춰 함께 집에 왔습니다.

 

그런데 하루는 엘리베이터가 고장이 나 것이었습니다.

부부는 하는 수 없이 걸어서 올라갔지요,

하지만 45층까지 간다는 것이 너무나도 끔찍했습니다.

그래서 지루함을 잊고 재미있게 걸어올라 가기 위해서

번갈아가며 무서운 이야기를 하기로 했어요,

 

이야기를 하다 보니 처녀귀신, 몽달귀신 등 갖가지 귀신들이

다 나왔고 드디어 44층까지 왔습니다.

이번에는 아내가 이야기를 할 차례였지요,

아내는 조용히 이야기를 꺼냈습니다.

 

그런데 그 이야기를 들은 남편을 거품을 물고 기절하고

말았습니다.

'여보, 나 수위실에서 열쇠 안 찾아왔어'

 

 

성서

음대 교수가 이제 막 피아노 실기 시험을 끝낸 학생의

어머닝게 물었다.

 

'댁의 따님은 어디서 피아노를 배웠습니까?'

'어떤 수녀님한테 배웠는데, 왜요?'

 

그러자 그 교수는 뭔가 집히는 데가 있다는 듯이

고개를 끄덕이며 말했다.

 

'댁의 따님은 분명히 성경에 조예가 깊은 선생님한테

배웠을 것이라고 짐작하고 있었습니다.'

'교수님 뭘 보고 그럴 알 수 있나요?'

'피아노 칠 때 따님의 오른손은 왼손이

뭘 하는지 도무지 모르고 있더군요,'

 

 

 

 

아래의 하트 버튼을 눌러주셔서 잘 보고 간다는

표시를 해 주시면 감사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