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2/19'에 해당되는 글 3건

주말저녁은 맛있는거 먹는날, 춘천 숯불닭갈비 맛집 추천

파는음식

 

 

즐거운 토요일~~

가락시장에 계시는 어머니한테 가서 같이 식사를 하려고 했는데

점심도 저녁도 아니라 애매한 시간도 시간이고

시장에 손님도 있어서 그냥 왔기에

우린 점심 겸 저녁을 먹기로 했다.

사실

토요일 오후 퇴근시간에 딱 걸려서

 송파 가락시장에서 우리집 까지 오는데 2시간이 넘게 걸렸다.

점심도 안 먹어 기진맥진 힘도 빠지고 배도 무지 고프고

해서 닭갈비를 먹기로 했는데

우리집 근처에 유명한 춘천 숯불닭갈비집이 있다고 한다.

 

생각해 보니 경인문고 갔을때 이 집 앞에 사람들이 서 있었던게 기억이 난다.

 

 

 

 

숯불 닭갈비 한 가지 메뉴에 비빔막국수나 물막국수, 잔치국수, 열무국수, 묵밥, 된장찌개 등

고기는 닭갈비 밖에 없다.

숯불닭갈비 3대가 기본에 11000원이다.

 

 

 

 

기본 반찬이다.

전에 신도림 강촌 숯불닭갈비 집이랑 반찬이 똑같다.

숯불 닭갈비집의 반찬은 다 똑같나?

여기도 계란 장조림이랑 깻잎절임이 맛있다.

요즘 계란이 AI 땜에 귀할때인데 계란이 나왔다.

 

 

 

 

우린 3명이라 닭갈비 3대를 시켰다.

양이 많다.

그런데 닭갈비가 초벌이 되서 나온다.

 

 

 

초벌된걸 숯불에서 다시 구워 먹는 건데 일하시는 분이 구워 주신다.

숯불이라 약간 타긴하는데 맛있다.

전에 신도림 강촌 숯불닭갈비도 맛있었는데 이집도 맛있다.

닭갈비 양념은 다 똑같나보다.

 

 

 

 

그런데 구워주시는 남자직원분이 처음부터 끝까지 다 구워주신다.

그래서 너무 편하게 먹었구

여기는 초벌구이로 해서 나오기 때문에 닭갈비 구울때 연기가 많이 나지 않아서 좋다.

그리고 닭갈비 안에 닭똥집도 따로 들어있어서 똥집은 약간 매웠지만 별미로 맛있게 먹었다.

 

 

 

 

손님들이 직접 마신 소주병뚜껑을 달아 놓으니 운치도 있어 보인다.

 

 

 

 

닭갈비는 별로라고 한 아들도 여기 닭갈비는 맛있다면서 밥 한 공기 먹고

잔치국수가 있다면서 잔치국수도 시켜먹었다.

잔치국수를 먹어서 닭갈비는 더 못 먹겠다고 해서 추가는 안 시켰다.

원래 많이 먹는 아들은 3인분으로 셋이 먹으면 항상 부족했는데 닭갈비 양이 넉넉해서

이번에는 추가로 더 먹지 않았다.

 

 

 

 

 

신랑과 난 물막국수를 하나 시켜서 먹었는데

물막국수는 모밀국수 같은 느낌이었는데

맛은 괜찮았다.

그래서인지 물막국수 시키는 테이블이 꽤 보였다.

 

 

요즘 닭갈비를 맛있게 먹고서 생각난게

 내 년 봄부터 시작할 캠핑메뉴에 닭갈비를 추가로 넣기로 했다.

캠핑하면서 구워 먹는 숯불 닭갈비! 생각만 해도 기다려진다.

봄아 빨리와다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부천시 역곡동 84 | 춘천숯불닭갈비2
도움말 Daum 지도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열대어 네온테트라 어항 물갈이 방법

어항속

 

 

네온 테트라가 살고 있는 어항이다.

한 달에 두 번 물을 갈아주기로 정했다.

그래야만 규칙적으로 어항 물갈이로 책임을 갖고 관리할 수 있을것 같다는 신랑!

그래서 매달 15일과 말일에 어항 물갈이를 하기로 했는데

이번달에는 15일이 평일이라 토요일인 17일에 하기로 한 거다.

 

겨울철 건조한 날씨인 건 알고 있었는데 어항물이 이렇게 확 줄어 있는걸 보니

우리집이 많이 건조하구나,, 라는 생각에

열대어를 키우기 잘 했다고 다시 한번 확인해 본다.

 

 

 

네온 테트라 어항 물갈이 방법은 그닥 어렵지는 않다. 

어항 물갈이를 하기전에 여과기의 코드를 뽑아주고

물갈이 펌프를 자갈돌에 대고 여기저기 밑에 물을 빼 주면

자갈돌 밑에 더러운것들이 같이 빠진다.

물갈이 펌프 입구는 막혀 있기 때문에 네온들은 그냥 어항에 놔 두고 물을 빼 줬다.

물은 어항물의 3분의1 정도 빼 준다.

 

 

 

 

물을 빼면 여과기도 빼 준다.

 

 

 

 

여과기 안에 있는 솜만 빼서 샤워기로 조물조물 해가며 빨아준다.

여과기 겉은 미생물이 붙어 있기에 닦아주지 않고

빨은 솜을 넣어 어항에 다시 장착 해 준다.

 

 

 

 

어항을 새로 갈아 엎은지 얼마되지 않아서인지 더러운 것들이 많이 나오지 않았다.

 

 

 

 

어항에 채울 물은 미리 전 날 받아놓는데

이 정도면 어항물의 3분의1 정도 된다.

 

 

 

 

자갈을 사다가 담가 놓은걸로 개운죽도 심어줬다.

처음엔 3개 심었는데 물살 때문에 뽑혀나가서 2개 남았다.

개운죽을 넣어주니 보기에도 좋고 개운죽에서 나오는 미생물이 네온 애들한테

먹이가 될 수도 있지 않을까? 은근 기대도 된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방학동안 아이들 반찬 메뉴, 양파를 갈아만든 엄마표 수제 돈까스 미리 만들어놔요~

만든음식/특별요리

 

우리집 냉동실에 떨어지지 않는 밥반찬 중 한 가지!

집에서 만든 엄마표 수제돈가스다.

아들은 내가 돈가스를 만들고 부터는 밖에서 돈가스를 거의 먹지 않는다.

밖에서 먹는 돈가스는 조금만 먹어도 느끼한데

엄마가 한 돈까스는 느끼하지 않고 맛있다고 한다.

우리 아들 입 맛대로 내가 만든 돈가스는 조금 다르게 만드는 건 사실이다.

돈가스에 양파를 갈아 넣었기 때문에 느끼함을 덜어주기 때문이다.

 

 

 

 

 

돈가스 고기는 등심 보다 안심이 더 부드럽고 잡내도 덜 나는 듯 하다.

한 근 정도 준비했다.

 

 

 

 

그런데 안심은 고기집에서 돈가스 고기처럼 썰어 달라고 하면 두꺼원서 익힐때 시간이 걸린다.

그래서 내가 직접 얇게 저미듯이 고기를 자른다.

자른 고기는 소금, 후추 간을 해 준다.

 

 

 

 

간을 해 준 고기는 잡내를 없애기 위해 소주를 넣어 재 놓는다.

청주가 있으면 청주로 재도 괜찮다.

 

 

 

 

고기가 소주에 숙성되는 동안,

양파 3분의1를 물과 함께 갈아준다.

양파를 갈기 좋게 썰어 넣으면 물은 양파가 잠길지 않을 정도로 넣으면 된다.

양파 갈은거에 밀가루를 4숟가락 정도 넣고 섞어준다.

 

 

 

 

고기를 묻혔을때 반죽이 흘러내리지 않을 정도의 농도면 된다.

우리집 돈가스가 느끼하지 않고 고소한 비결은 요 양파반죽에 있다.

 

 

 

 

앞 뒤로 묻혀서 그릇 가장자리에 살짝 반죽을 제거해 준다.

 

 

 

 

예전엔 나도 돈가스 만들때는 밀가루 묻히고 계란을 씌워서 빵가루를 묻혔는데

양파를 갈아 반죽을 묻혀서 바로 빵가루를 묻혀서 하니까

돈가스 만드는 과정이 약간 단축되서 조금 편리해졌다.

 

 

 

 

한 근 정도면 세 번 정도 먹을 수 있는 양이다.

 

 

 

 

보관용 돈까스는 비닐에 서로 달라 붙지 않게 넣어 냉동실에 넣어두고

먹기 2~3시간 전에 실온에 내 놓고 튀기면 된다.

 

 

 

 

잘라서 튀기면 속 까지 빨리 익어서 좋다.

 

 

 

 

우리 아들은 돈가스 먹을 땐 파채와 돈까스소스가 아닌 기름소금으로 먹는다.

참기름이 지방을 중화해 준다나 어쩐다나,,,

기름소금에 찍어 먹는 돈가스가 제일 맛있다고 한다.

 

 

방학이 되어 방학동안의 아이반찬이나 평일에 아이반찬이나

이렇게 미리 만들어 놓으면

조금 번거롭지만 든든한 생각이 든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