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2/21'에 해당되는 글 4건

술 마시고 들어오는 날 신랑의 선물

생활

 

요즘 연말이라고 술 자리가 많은 신랑이다.

보통은 일주일에 한 두번 있는 술자리가 크리스마스 전 후로는 이틀에 한 번 정도 술 약속이 있는거 같다.

그런데 아들과 난 신랑이 술 마시고 들어오는 날에는 뭘 사올까? 약간 기대를 하고 잔다.

자다 보면 신랑 들어오는 소리에 깨어 나가 보면 식탁에 아들과 나의 간식거리가 있다.

아들도 아침에 아빠가 뭘 사왔나 본다.

 

이 사진은 월요일 신랑이 사온 건데

월요일에는 술을 덜 마셨는지 빠른 시간에 왔다.

양손에는 봉지가 두 개 들려있다.

하나는 빵 봉지와 하나는 슈퍼에서 산 아이스크림과 입가심으로 마실 맥주 한 병과 안주인 쥐포가 들어있다.

빵은 온수역 환승하는데 쌀로만 만드는 빵집이라면서 모카번과 아들이 좋아하는 쏘세지 핫도그를 사왔다.

술을 마셔 빵집 이름도 모른다고 한다.

아이스크림은 내가 좋아하는거와 아들이 좋아하는걸 골고루 사왔다. 

 

 

 

모카번은 치즈와 일반이 있었는데 방금 만들어 겉은 바삭하고 속은 부드러워 맛있었다.

특히 치즈가 더 맛있었다.

 

 

 

만쥬는 어제 친구랑 동네에서 마시면서 사 온거다.

친구가 우리집 주차장에 주차를 시키고 마시는데 차를 빼 달라고 해서 빨리 오게 되었는데

오는길에 만쥬가 있어서 아들이 좋아해서 사 왔다고 하는데 두 봉지다,

가끔 늦게 떨이로 많이 사오기에

떨이야? 했더니 아니란다.

 

 

 

아침에 아침밥을 먹고 후식으로 만쥬도 먹고 간 아들과

나도 점심에 후식으로 먹어 한 봉지가 남았었는데

방금 학교에서 돌아와 친구하고 논다고 나가면서 한 봉지 마저 들고 나갔다.

 

 

언제나 신랑은 아빠의 마음으로 남편의 마음으로 우리들을 많이 생각하는 자상한 아빠이며

남편의 모습을 보여주기에 항상 고맙고 든든하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BlogIcon 라디오키즈 2016.12.21 15:48 신고 URL EDIT REPLY
소박하지만, 따순 꾸러미네요.
술마셨지만 덜 혼나셨을듯~^^
BlogIcon 행복한 초록개구리 2016.12.21 15:53 신고 URL EDIT REPLY
그래서 혼 낼 수가 없어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누구나 따라할 수 있는 간단한 토마토미트스파게티 만드는법

만든음식/면요리

 

 

오랫만에 토마토가 듬뿍 들어간 토마토 미트 스파게티가 먹고 싶다로 하니

거기에 치즈도 넣어서요~ 하고 아들이 대답한다.

토마토 소스가 베이스인 토마토 미트 스파게티나 크림 스파게티, 봉골레 스파게티가 먹고 싶을 때는

무조건 집에서 해 먹는다.

스파게티는 만드는 것도 간단하고 재료도 간단한데 왜 그렇게 비싼지,,

비싸면 양이라도 많으면 좋으련만 먹고 나서 허전한 뱃 속을 달래느라 다른 무언가를 다시 넣어줘야

포만감이 들기에 스파게티는 부페에서 조금 먹어 보는거 빼곤 거의 사 먹지 않는다.

 

 

아이가 좋아하는 토마토미트스파게티 

재료는 정말 간단하다.

토마토 작은거 3개, 시판 미트소스, 피자치즈, 케찹, 마늘 채 다진거와 양파 다진거만 준비하면 된다.

 

 

 

 

마늘과 양파 다진거를 기름에 볶아준다.

양파가 약간 익어갈 때 까지 볶아준다.

 

 

 

 

잘게 자른 토마토를 넣어 볶는다.

 

 

 

 

토마토가 약간 익었을쯤에 시판 미트소스를 넣어 준다.

토마토 스파게티에는 시판 미트소스를 넣어줘야 부족한 맛을 채워준다.

 

 

 

 

 

감칠맛을 위해서 케찹도 넣어주고 소금를 넣어 간을 해 준다.

 

 

 

 

이렇게 토마토 미트 소스가 간단하게 완성되면

 

 

 

 

스파게티면을 삶아준다.

토마토 미트 소스 만든거에 볶아주려면 약간 덜 익히는 것도 괜찮다.

 

 

 

 

삶아진 파스타면을 토마토 미트 소스에 넣어 비벼주고

 

 

 

 

치즈를 넣어 다시 비벼준다.

울 아들과 내가 치즈를 무척 좋아해서 비벼가면서 피자치즈를 더 넣어줘가면서 비벼줬다.

 

 

 

 

토마토의 상큼함과 치즈의 고소함이 더해 정말 맛있다.

간단하고 정말 맛있는 토마토 미트 스파게티 덕분에 오늘은 우리집이 이태리 레스토랑이 되었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팥칼국수 맛있게 만드는법

만든음식/면요리

 

팥죽을 끓인다고 아들에게 미리 얘기를 하니 아들은 팥칼국수를 먹고 싶다고 했다.

그래서 아들 저녁 메뉴는 팥칼국수가 되었다.

 

 

 

처음 만들어 보는 팥죽이지만 성공해서 나를 뿌듯하게 해 주었던 팥죽 만드는법은 아래에 있다.

 

팥죽 만들기 레시피=>클릭

 

 

 

 

 

팥 삶아 갈은거에 물을 더 넣고 끓으면 소금과 설탕으로 간을 해 준다.

 

 

 

 

칼국수는 물에 씻어서 겉에 뭍은 밀가루를 없앤다.

 

 

 

 

칼국수를 넣고 끓여준다.

칼국수는 면이 두꺼워 익는데 시간이 걸린다.

그래서 다음엔 칼국수를 살짝 삶아서 넣어야겠다.

 

 

 

 

 

 

 

 

 

점심에 단팥죽 먹고 엄마한테 가서 또 팥죽 먹고

저녁엔 아들하고 팥칼국수를 먹었다.

그리해서 어제 하루종일 팥죽과 팥칼국수를 먹어서 오늘이 동지지만 오늘은 안 먹는걸로,,,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친정엄마도 맛있게 드신 동지팥죽

생활

 

 

태어나 처음으로 만든 팥죽을 만들고 친정엄마와 시어머니가 생각이 났었다.

동지라서 동지 팥죽을 만들어서 갖다 드릴려고 한다고 먼저 전화를 드리니

기름값 나가는데 뭘 오냐고,,,

하셔서 지하철 타고 갈 거라고 하니까 그럼 와~ 하신다.

그래서 가까운 친정엄마한테 갔다.

원래는 오늘 엄마한테 갈려구 했는데 빨리 갖다 드리고 싶어서

어제 만들어서 점심 먹고 바로 갔었다.

완성 된 팥죽을 갖다 드리려니 너무 뜨거워서

삶아진 팥을 갈아 놓은거와 새알심만 들고 갔다.

 

 

팥죽만들기 참조 => 클릭

 

 

 

 

팥 삶아서 갈아서 들고 간 걸 받자마자 냄비에 넣으시면서

언제 이걸 만들었냐~ 안 그래도 팥죽이 먹고 싶었는데 운동하는 사람들이 올 해는 팥죽 먹으러 가자고 하질 않네,,, 여기 시장엔 팥죽도 안 팔고 찹쌀가루만 팔고,,,

하시면서 팥죽이 좋다고 찬 밥을 넣으시면서 이게 전라도식이야~ 하신다.

소금과 설탕을 넣으시고 맨 마지막에 새알심을 넣으신다.

 

 

 

 

팥을 하루 담가놨다가 처음 끓는물은 버렸다고 그래야 아린 맛이 안 난다는 내 지식을 얘기해 드리니

우리 옛날엔 그냥 버리지 않고 그냥 끓여 먹었는데 괜찮기만 하더라~

새알심이 왜 안 뜨길래 새알심을 만들다가 찹쌀가루가 모자라서 시장가서 사다가 찹쌀가루를 더 넣어했다고 하니까 뜨거운 물로 바로 만들어야 쫄깃하고 새알심이 뜬다고 가르쳐 주셨다.

이렇게 모녀간에 알콩달콩 팥죽 만드는 수다를 떨었다.

 

 

 

 

집에서 먹고 갔지만 엄마가 후다닥 끓여주신 팥죽을 또 먹었다.

그런데 이상하게 엄마가 간을 한 팥죽이 더 맛있다.

역시 엄마의 손 맛은 다르나보다~

 

 

 

 

엄마네 집에서 나와 지하철을 타려고 하는데 지하철 개찰구 옆에 빵집에서

식빵이 15,00원이라고 써있다.

안 그래도 집 앞에 뜨레쥬르에서 식빵을 사가려고 했는데

그래서 얼른 집어왔다.

빵집은 대림역 7호선 타는 곳 11,10번 출구 쪽에 있다.

 

 

 

 

맛있게 팥죽 한 그릇 드시는 엄마를 보고 가길 잘 했다 라는 생각에

시어머니가 생각났지만 멀어서 아쉬움만 남겼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