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2/28'에 해당되는 글 3건

엡손정품무한잉크젯프린터 구매해서 모바일상품권 받았어요~

정보

 

 

집에 있는 프린터 겸 팩스가 고장이 났다.

언제 샀는지도 기억이 안 날 정도로 오래됐지만 잘 견뎌줬었는데,,,

그래도 10년은 안된거 같았는데,,,

10년을 못 넘기다니,,,

아깝지만 버리고 같은 앱손으로 오픈마켓에서 구입을 했다.

고장 난 프린터기는 버리자마자 누가 집어가서 바로 없어졌다. 

 

 

 

전에 프린터기는 잉크가 밖에 나와있어서 불편했고 겉에 잉크젯을 따로 연결하는게 불법이라 AS도 되지 않았었는데 이번에 산 건 속안에 아예 붙어 있어서 잉크 갈기도 더 편해졌을 뿐더러 정품이라 AS도 된다.

휴일에 집에서 업무를 많이 보는 신랑 때문에 가정용이 아닌 오피스용으로 구입을 했다.

 

 

 

제품도 맘에 드는데 더 맘에 들었던건

엠손정품무한잉크젯을 오픈마켓에서 사면 상품권으로 3만원을 준다고 했는데

비록 유효기간은 짧지만 정말 상품권이 모바일로 왔다.

 

 

 

 

그래서 이마트에 가서 신세계 상품권으로 교환해왔는데

비싼 프린터기를 산 건 생각도 못 하고 왠지 꽁돈 생긴 느낌에 기분이 좋았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시원하고 달콤한 배무생채 만드는법

만든음식/밑반찬

 

 

생채는 무생채로만 먹는 줄 알았다.

그런데 작년에 아는 지인이 무우생채에 배를 넣고 생채를 했는데 그렇게 맛있을수가 없다고,,,

그래서 얼마전에 무국을 끓이고 남은 무우로 무생채를 하려다가

그 지인의 말이 생각이나서 나도 배무생채를 해 보기로 했다.

 

 

 

재료는 엄청 간단하다.

무우와 배를 1:1로 채 썰어 준비하는데 무우는 최대한 얇게 썰어준다.

그래야 간이 잘 배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대파 약간과 다진마늘 약간을 준비한다.

 

 

 

 

양념으로는 고춧가루 한 숟가락 정도, 까나리액젓 반 숟가락 정도, 설탕 한 꼬집, 소금 넣는 시늉정도,

깨소금을 넣고 잘 섞어준다.

 

 

 

무우에 간이 배이면 된다.

먹어보고 싱거우면 가는소금을 약간 넣어 주거나 단게 좋으면 설탕을 좀 더 넣어준다.

 

 

 

정말 초간단으로 무쳐낸 배무생채,

먹어보면 아삭하게 씹히면서 시원하고 달콤한 맛이 은근 맛있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국물맛이 끝내주는 바지락칼국수 만드는법,

만든음식/면요리

 

 

점심에 바지락칼국수가 땡겼는데 혼자 먹기가 싫어서

신랑한테 점심에 집에와서 칼국수 먹고 가라고 했더니 알았다고 한다.

아마도 어제 마신 술로 시원한 칼국수 국물을 생각하는 것 같다.

 

 

 

 

시원하고 깔끔한 칼국수 국물맛을 내는데 처음엔 다시마와 국물용 멸치를 넣어 끓여줘야 한다.

 

 

 

 

바지락도 함께 넉넉히 넣어줘야 국물맛이 더 시원해진다.

 

 

 

 

육수를 내는 동안 칼국수에 들어갈 재료를 준비한다.

대파 한 개 정도 준비하는데 국물맛이 시원하려면 파란줄기 쪽을 넣는게 좋다.

양파 작은거 한 개와 당근 약간과 호박 약간, 청양고추 한 개, 마늘 한 개 다진거를 준비한다.

 

 

 

 

칼국수 육수에 다진마늘과 청주를 조금 넣어 주고 국물을 우려낸다.

 

 

 

 

그런데 바지락이 해감이 덜 된 거였는지 흙이 엄청 많아 도저히 쓸 수가 없어서 우려낸 국물을

잠깐 놔뒀다가 흙이 가라앉으면 윗물만 체에 받쳐가면서 따라서 쓰게 되었다.

 

 

 

 

우려 낸 육수에 야채를 모두 집어 넣고 다시 끓여주면서

국 간장 반 숟가락을 넣고 간을 굵은소금으로 한다.

후추도 약간 넣어줬다.

 

 

 

 

칼국수면은 체에 넣고 물에 헹궈서 넣는다.

칼국수가 끓어 오르면 그때부터 4~5분을 삶아주면 알맞게 면이 익는다.

 

 

 

 

김가루를 얹어서 먹으면 국물이 더 맛있어진다.

청양고추를 넣어서인지 국물이 칼칼하니 시원하다고 해장하기 딱 좋은 칼국수라고 하면서

국물 한 방울 남기지 않고 다 먹는 신랑을 보면서

비록 반찬은 동치미와 총각김치 두가지 뿐이었지만

와서 점심 먹으라고 한 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BlogIcon 연세M성형외과 피부과 2016.12.28 16:06 신고 URL EDIT REPLY
비주얼이 ㄷㄷ 맛잇어보여용
BlogIcon 행복한 초록개구리 2016.12.28 16:28 신고 URL EDIT REPLY
감사합니당~~ 근데 진짜! 맛있었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