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2'에 해당되는 글 3건

추운겨울 쉽게 건강관리하는 방법

건강

 

 

추운 겨울철 집안에서 몇가지만 알면 건강하게 지낼 수가 있다.

한국사람들은 누구나 거의 때를 미는데 겨울철에는 오히려 때를 밀지 않는게 피부건강에 좋다.

겨울이 되면 피부가 건조해지면서 하얀 각질이 생기는데 이 각질과 피부에서 분비되는 피지나 땀과 섞여서

생기는 것이 때이다.

사람들은 지저분하다고 때를 밀고 있지만 이 각질은 세균이 피부에 침입하는 것을 막아주기 때문에

때를 자주 밀면 피부가 세균에 감염되기 쉽다.

 

 

 

 

 

 

하루 10분 따뜻한 물로 족욕을 하면 발의 혈관들이 이완되면서 혈액순환도 잘 되고

추운 날씨로 뭉쳐있던 근육이 풀리면서 긴장이 줄어드는 효과를 볼 수 있다.

발은 하루종일 고생하는 기관이고 기온이 낮은 겨울철에는 발의 혈관들이 수축되기 때문에

혈액순환이 안 되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비타민D는 칼슘의 흡수를 도와 뼈를 튼튼하게 만들어 주기에  외출을 자주 하지 않는

추운겨울에는 일부로라도 밖에 나가 일광욕을 할 필요가 있다.

그렇다고 날씨도 추운데 매일 나갈 필요는 없다.

비타민D는 20~29일이 지나도 우리 몸 안에 절반이나 남아 있기 때문에 하루에 15~30분 정도

일광욕을 해 준다면 오랫동안 효과를 지속할 수가 있다.

단 유리창을 통해 하는 일광욕은 유리창의 주성분인 이산화규소가 비타민D 합성에 꼭 필요한

자외선B를 차단하니 유리창을 통해 들어온 햇빛으로는 비타민D를 만들 수 없다.

추운날씨에는 이불 빨래도 자주 하지 않고 환기를 시키지 않아 침구류에 세균이 증식 하기

쉽기 때문에 침구류 일광욕은 피부 건강을 위해 꼭 필요하다,

침구류를 널어 일광욕을  시키면 살균이 되는데 햇빛에 1시간 이상 말리면 자외선이 침구류에

있는 집먼지 진드기나 세균등을 죽인다.

 

 

 

 

 

겨울에 춥다는 이유로 환기를 잘 안 해서 실내 공기가 나빠지는데 실제로 겨울철이

여름철 보다 실내 공기가 더 안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겨울철 평균 실내 습도는 22%로 실외  평균 습도 47%의 절반도 안 된다고 한다.

실내 습도가 30%이하로 떨어질 경우 코와 목의 점막이 건조해지면서 바이러스나 세균 등을

걸러내는 능력이 떨어져 감기나 기관지염에 걸리기 쉽다.

그렇지만 환기를 시키면 실내 공기의 습도를 30~40%까지 올릴 수 있기 때문에

감기예방에도 좋고 환기를 하면 실내의 일산화탄소의 농도가 낮아져서 머리도 맑게 해 준다.

 

 

추운 겨울 건강관리 하는법 쉽죠잉~~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위에 좋은 생감자즙 복용후기와 감자의 효능

정보

 

제작년에 건강검진을 했을때 처음으로 위내시경을 했었다.

그전에는 내시경이 무서워 위조형술로 검사를 했기에 자세한 것을 알지 못했었다.

그런데 내시경의 결과가 안 좋게 나왔다.

나의 위가 10년은 더 늙어 있다고,,

위염이 시달리다 시달리다 위가 장처럼 울퉁불퉁하다고 한다.

이런 위는 위암이 걸릴수 있는 환경이라 조심해야한다고 하면서 약을 복용했었는데

약은 2주일만 먹는거였는데 그 이후로 속이 답답하고 소화가 안되는 날들이 빈번해졌다.

그래서 속이 아프거나 불편할때만 먹으라고 위약을 처방 받고

위에 좋은 것들을 검색하다가 양배추와 감자를 알게 되었는데 먼저

 양배추를 생으로 아침에 씹어 먹어봤는데 효과를 보는 듯 싶었지만

작년 2016년 11월부터는 위에 통증이 조금씩 느껴지고 자다가도 위가 불편하고

먹으면 답답하고 소화도 잘 안되는 것 같아 처방약을 먹는 회수가 늘어나게 되었다.

건강보험에서 나오는 건강검진이 얼마 안 남아서 지금 위내시경을 하면 건강검진 때 다시 내시경을 해야하니까

참기로 하고 위에 좋다는 감자를 즙으로 먹어보기로 했다.

실은 위내시경은 위가 안좋으니 1년에 한 번 하라고 했는데 지난번 위내시경때 멋모르고 수면내시경을 안 하고 해서 그 무서움에 용기가 나지 않은것도 있다.

 

생감자즙을 먹기 위해 감자를 한 박스를 시켰다.

 

 

 

감자를 강판에 갈아서 마셔야하는데 아침, 점심, 저녁 갈아 먹을걸 생각하니 너무 귀찮을것 같아서

감자 한 개를 작게 잘라서 물을 약간 넣고 도깨비방망이로 갈아버렸다.

나의 비상한 잔머리를 발휘 ㅋㅋ

 

 

 

 

어쨌든 가는건 마찬가지니까 요렇게 가는것도 괜찮은 듯 싶다.

 

 

 

 

채에 받쳐서 걸러주는데

 

 

 

 

수저로 눌러가면서 걸러주면 더 빠르게 거를수가 있다.

거르고 남은 감자는 감자전을 해 먹으면 아주 맛있다.

 

 

 

 

걸러진 감자즙은 수저로 저어 밑에 가라앉은 전분 까지 섞어서 위에 뜬 거품까지 다 마셔야 한다.

생감자즙이라서 맛이 이상할거라는 예상과 달리 마시기에 그리 힘들지 않고 괜찮다.

이렇게 작년 11월 30일 부터 아침, 점심, 저녁 공복 30분 정도 전에 마시기 시작해서 오늘 아침 2017년 1월 12일

까지 마셨는데 결론은 속이 편해졌다 이다.

생감자즙은 마시고 나서 하루 정도 있으면 바로 효과가 나서 속이 편해지지만 그건 그때 뿐이라 계속적으로 마셔줘야 한다.

처음 열흘 정도는 아침, 점심, 저녁 3번 마셨지만 그 후로는 아침, 저녁으로만 갈아 마셨다.

그래서 얼마전에 감자를 한 박스 또 시켰다.

갈아마실려면 감자가 많이 필요한데 시장이나 마트에서 조금씩 사면 비싸니 인터넷으로 한 박스씩 사면 가격이

저렴해서 부담도 없다.

그렇게 한 박스 이상의 감자를 갈아마신 현재는 속이 아주 편안하다,

그래서 가끔 안 갈아마셔도 속이 괜찮고

이제는 매운것도 잘 먹을수가 있게 되었고 외식을 해도 가리지 않고 잘 먹게 되었다.

올 해 건강검진에서의 위내시경 검사 때 좋아졌다는 소리를 듣지 않을까?

하지만 생감자즙 뿐 아니라 무엇을 먹든 천천히 씹어 먹는 습관을 들이는게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렇게 위에 좋은 감자는 어디에 어떻게 좋은지 알아보기로 한다.

감자에는 칼륨이 풍부하게 들어있어 소금의 해로운 성분인 나트륨을 몸 밖으로 배출해주고

감자에는 알기닌이라는 성분이 들어있어 위궤양의 출혈을 막아 소염 소독하여 보호막을 만들어준다.

감자에는 사포닌이라는 성분이 들어있어 호르몬의 분비를 촉진시키고 콜레스테롤을 녹여 피를 맑게 해 주며

감자는 비타민B군 복합체이고 비타민C, 루신, 리신, 메티오닌, 칼륨, 칼슘, 인, 철분, 마그네슘, 망간,

아연 등이 몸을 회복시켜준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젓가락이 멈추지 않는 밑반찬, 초간단 고추장멸치볶음 만드는법

만든음식/밑반찬

 

 

우리집 반찬에 거의 빠지지 않는 밑반찬 중 하나는 멸치볶음이다.

신랑이 멸치볶음을 워낙 좋아해서 거의 떨어지지 않는 반찬이다보니 나도 멸치볶음을 많이 좋아하게 되었다.

그런 멸치볶음이지만 같은 멸치볶음을 여러번 내 놓으면 질리기 마련이다.

그래서 여러가지로 응용을 해서 만드는데

오늘은 고추장으로 감칠맛을 돋아준 고추장잔멸치볶음으로,,,

 

 

 

 

 

반찬투정은 안 하지만 못 먹는것이 많은 신랑은 멸치도 엄청 좋아하면서 큰 멸치는 징그럽다고 못 먹어서

언제나 잔멸치로 반찬을 한다.

처음엔 무슨 남자가 이렇게 까다로워? 라고 많이도 투덜대었지만

같이 15년이라는 세월을 살아오는 동안에 나도 신랑과 같이 잔멸치를 좋아하게 되었고

그 외에는 몇가지 빼고는 까다롭지 않을 뿐더러 잔소리도 전혀없다.

잔멸치는 크게 한 주먹 정도 후라이팬에 넣고 기름 한 숟가락 정도 넣고 센불에서 볶아준다.

약간 튀기는 것 같이 멸치가 바삭해진다.

 

 

 

 

견과류는 해바라기씨와 안 먹고 냉장고에서 묵혀 있는 하루견과를 섞어서 준비했다.

 

 

 

 

고추장멸치볶음의 양념은 고추장 티스푼으로 한 숟가락, 올리고당 밥 숟가락으로 한 숟가락, 참기름 약간을 섞어서 준비한다.

재료가 너무 간단한 밑반찬이다.

 

 

 

 

기름에 살짝 볶아낸 멸치에 청주를 한 숟가락 정도 넣고 볶아서 청주를 날려준다.

청주를 넣어 볶으면 잡내도 없애주고 멸치볶음 맛이 아주 깔끔해진다.

요 부분이 멸치볶음의 가장 포인트라고 할 수 있다.

 

 

 

 

그리고 견과류를 넣고 살짝 볶다가

 

 

 

 

고추장 양념을 넣어 볶아준다.

 

 

 

 

물기가 없어질때 까지 볶아주면 끝!

 

 

 

 

겨울에 밑반찬 걱정이 된다면 간단하게 후다닥 만들수 있는 고추장멸치볶음을 추천한다.

고추장멸치볶음의 감칠맛에 자꾸만 젓가락이 멈추지 않는걸 느낄수 있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