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09'에 해당되는 글 2건

서울대입구역 양꼬치 양갈비 싸고 맛있는 맛집

파는음식

서울대입구역에 사는 신랑후배가 있다.

후배는 돌싱이고 평택에 살았는데 일 때문에 서울에 올라와

서울에는 아는사람이 많지 않은데

그중에서 우리신랑을 무척 따라서 1,2주에 한번은 꼭 만난다.

그래서 가끔은 우리 가족과 함께 외식을 같이하기도 한다.

그래서인지 나도 그냥 동생같은 느낌으로 만나게 되어 후배라는 부담도 없다.

이날은 아들이 양꼬치 먹고 싶다고 한 날이다.

양꼬치를 먹으러 가면 우리는 꼭 서울대입구역에 있는 양꼬치집으로 간다.

물론 신랑후배와 함께 갔었기에 알게된 집이었는데

근처에 사는 후배랑 거의 같이 먹는다.

이날도 후배와 시간을 맞춰서 만나서 갔다.

 

 

 

갈때마다 가게 안은 사람이 많다.

먹다보면 사람이 금새 꽉 찬다.

서울대입구역이라서인지 대부분 젊은사람들이 대부분이다.

 

 

 

 

여기는 양꼬치도 맛있지만 양갈비가 특히 더 맛있고 많이주고 가격도 저렴하다.

내 핸폰이 후져서 멀리있는게 잘 안나와서 이모양이다.

양꼬치는 여느집이나 마찬가지로 11,000원인데 갈비살은 13,000원이다.

 

 

 

반찬은 중국집처럼 조촐하다.

 

 

 

 

양갈비 2인분을 시켰다.

뼈에 붙어있는 살이 보기보다 정말 많다.

 

 

 

 

양갈비살은 씹으면 육즙이 나와 꼭 소고기 같기도 하지만 소고기 보다 느끼하지 않는 맛이

소고기와 돼지고기의 중간맛? 인거 같다.

갈비살에 뼈가 있어 굽기 힘들면 직원이나 주인아주머니한테 얘기하면 뼈를 발라서 구워주신다.

여러번 온 후배랑 신랑이 단골이라면서 너스레를 떠니 더 잘 발라주신다.

 

 

 

 

후배가 아는 가지튀김과 맛이 같은지 궁금하다면서 시킨 가지튀김이다.

후배가 생각하는 가지튀김은 아니었지만 가지속에 새우살이 들어가있어 부드럽고 고구마 같은 맛에

맛있었다.

배가 불러서 다 먹지 못해 집에 싸와서 다음날 먹었는데도 정말 맛있었다.

 

 

 

 

울 아들이 좋아하는 온면도 시켰다.

온면의 면이 옥수수로 만들었다는데 면의 식감이 맛있고 국물도 김치가 들어가 한국사람 입 맛에 맞게 진해서

올 때 마다 먹는데도 질리지 않는다.

 

 

 

 

 

양꼬치에 칭타오가 빠지면 섭하지,,

시원한게 값도 괜찮고 맛은 버드와이저 비스므리해서 괜찮고 커서 양도 많고,,

갈 때는 내가 운전을 해야해서 술은 못 먹지만 한모금 빼서 먹는 맛이

아주 시원한게 느끼함을 꽉 잡아준다.

 

 

 

 

우리 아들 양갈비도 좋아하지만 양꼬치도 무척 좋아한다.

그래서 양꼬치도 시켰다.

이집은 마늘을 달라고 하면 통마늘을 주는데 양꼬치 먹던 꼬지에 꽂아서 같이 구워 먹으면

맵지도 않고 맛있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관악구 봉천동 1603-19 | 등용양꼬치
도움말 Daum 지도
BlogIcon 절대강자! 2017.02.09 15:31 신고 URL EDIT REPLY
요즘은 양꼬치가 대세인듯 합니다.
여기저기 참 많이 생기는 듯 하구요... 잘 보고 갑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백종원 만능간장으로 간단하고 맛있는 두부조림 만드는법

만든음식/조림

일주일의 중간이 넘어가면 반찬이 뚝 떨어진다.

그래서 두부를 좋아하는 울 신랑을 위해 두부조림을 하려고 하다가 백종원씨의 두부조림을 하면 내가 하는

두부조림하고 또 다른 맛이 나지 않을까?

뭐든지 배워서 남주지 않으니까,,,

 

 

 

일단 두부를 썰어서 키친타올을 깔고 썰은 두부를 올려주고 다시 키친타올로 덮어

두부의 물기를 빼준다.

백종원의 두부조림이지만 두부조림은 그냥 생두부를 쓰는것 보다는 두부를 후라이팬에

부쳐서 만든 두부조림이 씹는감도 좋고 맛도 더 좋기에 두부는 내 방식대로,,,

두부조림의 재료로는

두부 한팩과 양파, 대파, 청양고추 2개, 다진마늘, 당근이 들어가고

두부조림의 양념으로는

만능간장과 고추가루가 들어간다.

만능간장이 있으니 다른 양념들이 들어가지 않아 두부조림의 양념이 심플해졌다.

 

 

 

 

백종원의 두부조림의 포인트는 만능간장이다.

만능간장은 생각보다 너무 쉽다.

다행히도 냉동실에 돼지고기 갈은게 있어서 돼지고기를 넣고 간장을 넣고 설탕과 청주를 넣고

끓여줬다.

 

 

 

 

두부의 부드러운 식감도 좋지만 난 바싹하게 부쳐서 만든 쫄깃한 식감이 더 좋아 후라이팬에

두부를 부쳐줬다.

 

 

 

 

부친 두부를 차곡차곡 깔아준다.

 

 

 

 

두부 위에 야채를 썰어 넣는다.

여러가지 야채를 넣으면 야채에서 맛있는 국물도 나오고 색깔도 이쁘다. 

 

 

 

 

만능간장을 크게 한 국자 정도 넣고 물도 3분의2 국자 정도 넣어 자작하게 해 준다.

그리고 고추가루를 한 숟가락 정도 넣고 끓여주면 된다.

 

 

 

 

처음엔 쎈불에서 끓이다가 불을 중간불로 해서 조려주는데 두부에 간이 배일때 까지 조려준다.

 

 

 

백종원 만능간장 덕분에 간단하게 맛있는 두부조림이 완성이되었다.

백종원 두부조림의 좋은점은 또 한가지 있다.

두부조림을 안 먹는 아들은 두부조림에 들어있는 돼지고기를 먹게 되었다.

그리고는 맛있다면서 밥에 넣어 비벼먹는다.

백종원씨 덕분에 아들의 맛있는 밥반찬 까지 되어버렸다.

고마워유~~ 백종원씨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