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든음식/국,찌개'에 해당되는 글 34건

동태찌개 얼큰하고 시원하게 만드는법

만든음식/국,찌개

 

 

겨울이면 빠지지않는 동태찌개 혹은 동태탕의 뜨끈한 국물이 몸을 따뜻하게 해준다.

 그래서 겨울철 별미 동태찌개로 오늘 저녁메뉴를 정했다.

맛있게 먹을 울 신랑의 모습을 생각하며 끓여본다.

 

동태를 한마리 사니 미더덕까지 챙겨주신 생선가게 아줌마의 센스!

동태찌개 한다고 미더덕을 따로 사게 되지 않는데 국물이 시원하라고 감사하게 주셨다.

 

동태와 미더덕을 깨끗이 씻어놓는다.

 

먼저 깔끔한 맛이 우러나오게 다시마로 육수를 낸다.

 

무우와 대파와 마늘, 양파, 홍고추, 팽이버섯, 쑥갓을 깨끗이 씻어 준비해 놓는다.

 

육수에 동태와 무와 마늘다진걸 넣고 끓인다.

끓이면서 거품은 걷어낸다.

 

무우와 동태넣고 끓이다가 고추장2/3스푼과 고추가루와 간장과 굵은소금을 넣고

팔팔 끓인다.

 

팔팔 끓는 동태찌개에 양파 반쪽과 대파를 넣고 또 끓인다.

 

마지막으로 팽이버섯과 쑥갓을 넣고 다시 끓여준다.

찌개는 뭐니뭐니해도 많이 끓여 국물이 잘 우러나와야 제맛이다. 

 

얼큰하고 시원한 동태찌개가 완성됐다.

동태찌개 한가지면 다른 반찬이 필요없다.

우리 가족끼리만 먹으니 냄비채로 놓고 먹는다.

실은 동태찌개 뿐 아니라 다른 탕이나 찌개도 냄비채로 먹어야 더 맛있다.

동태대가리는 먹을 때 보기흉해서 야채를 넣기전에 빼버렸다.

 

 

 

 

 

 

 

아래의 하트 버튼을 눌러주셔서 잘 보고 간다는

표시를 해 주시면 감사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멸치다시마 미역국 맛있게 만드는법,미역국간단히끓이는법

만든음식/국,찌개

 

 미역국이라면 당연히 쇠고기나 조갯살, 홍합등을 넣어 끓이는게 일반적이다,

그런데 우리집 미역국은 멸치와 다시마 육수로만 끓인다.

남편은 깔끔하게 미역의 맛이 살아나서 좋다고 한다.

처음엔 남편이 멸치로 미역국을 끓여달라고했을 땐 솔직히 자신이 없어 끓이기 싫었다.

그런데 끓여보니 미역의 시원한 맛이 그대로 살아있고 정말 깔끔한 맛이 느껴진다.

 

일단 미역을 불려놓는다.

 

미역을 불리는 동안 다시마와 멸치를 넣고 국물이 우러나오게 끓인다.

 

육수가 되는 동안 미역을 깨끗이 씻어 놓는다. 

 

한 5~10분 정도 육수를 끓인다.

 

미역과 마늘 한 쪽을 넣고 끓인다. 

 

미역을 넣고 한 10분 정도 끓으면 간장과 소금과 후추로 간을 맞춘다.

미역이 더 우러나오게 더 끓여준다.

 

미역만 보이는 미역국이지만 미역의 시원한 맛이 그대로 우러나왔다.

 

 

 

아래의 하트 버튼을 눌러주셔서 잘 보고 간다는

표시를 해 주시면 감사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바지락국 만드는법, 조개국 시원하게 간단하게 만들기

만든음식/국,찌개

 

 

 

연말이라 술자리가 많아진 요즘,

다음날 속이 거북하고 메스꺼워 입맛도 없고 얼큰한게 먹고 싶은 아침, 

시원하고 얼큰한걸로 거의 고춧가루가 팍팍 들어간 해장국을 생각하기마련이다.

매운 해장국은 먹을 때는 시원한 것같지만 먹고나서는 위에 그다지 좋은 결과를 주지 않는다.

그래서 오늘은 어제 늦게까지 술마시고 들어온 신랑을 위해 간의 해독에 좋은 바지락국을

준비해 본다.

바지락은 1kg정도 사다가 해감을 시킨 뒤에 박박 씻어서 냉동실에 보관 해 놨다가

쓸 때마다 꺼내쓰면 편리하다.

바지락 한 두주먹 정도 넣고,,

 

 

다시마 한 장과 물은 두 공기 정고 넣고 대파와 홍고추를 썰어 넣어 끓인다. 

 

국물이 뽀얗게 우러나오면 소금으로 간을 하면 끝~

참 쉽죠잉~

 

깔끔하게 시원한 바지락국 일명 조개국 해장국으로 두그릇 정도 해치우면 속이 편안해진다. 

속편한 연말 연시 되세요,

 

 

 

 

 

 

아래의 하트 버튼을 눌러주셔서 잘 보고 간다는

표시를 해 주시면 감사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겨울의 별미 뜨끈한 국물이 끝내주는 홍합탕 끓이기/홍합의 효능/홍합탕 맛있게 끓이는법

만든음식/국,찌개

 

 

 날씨가 쌀쌀해진 겨울엔 몸에도 좋고 값이 싼 홍합으로 만든

얼큰하고 시원한 국물이 생각나게 한다.

시장에서 천오백원어치만 사면 3가족이 실컷 먹는다.

편식쟁이 아들은 당연히 먹지 않기에 신랑과 둘이 두끼는

거뜬히 먹는다.

우선 홍합을 사와서 보면 지저분한 것들이 많이 달려있다.

그걸 떼어서 담듬고 깨끗이 씻어서 준비한다.

한번은 살 때 마다 다듬기 귀찮아서 많이 사서 다듬어 냉동실에

넣어 보관해놨다가 끓였는데 홍합이 입을 하나도 벌리지 않아서

다 버린일이 있다.

절대 냉동실에 보관하시지 말길,,, ,다소 귀찮더라도 그때그때 사서 요리해야

홍합의 참 맛을 느낄수가 있다.

 

대파와 홍고추와 풋고추, 마늘 한 쪽을 잘게 채 썰어 준다. 

 

다진 마늘과 물을 넣고 홍합을 한 번 끓인다.

한 번 끓어오르면 살짝 익는데 그때에 속만 빼서 껍질을 버린다.

그래야 물 조절이 가능해진다.

홍합껍질 때문에 국물이 잘 안보이고 냄비에 껍질로 가득해서 금방

넘쳐흐르기 때문이다. 

홍합껍질을 조금 놔두고 홍고추와 대파와 풋고추를 넣고

다시 끓인다.

이때 부추가 있으면 대파 대신 넣으면 국물맛이 더 시원해진다.

국물은 소금을 넣지 않고 물을 넣어가며 간을 조절해야한다.

홍합 자체내에서 간이 나오기 때문이다.

그리고 정종이 있으면 한숟가락 정도 넣어 주면 홍합의

비릿맛도 잡아주고 더 깔끔한 홍합국물요리를 맛 볼 수가 있다.

 

시원한 홍합국과 함께 추위를 날려버리자!

 

홍합의 효능

홍합은 바다의 정기를 품고 있기 때문에 사람의 정기를 길러주고

피를 만들어 주며 몸이 허약하거나 밤에 식은 땀을 흘리는 사람이나

자주 어지럽거나 허리가 아프고 양기가 약한 사람에게 좋다.

또 홍합은 부인들의 자궁출혈이나 대하증상이 오래 갈 때,

기운 순환이 잘 이루어지지 않아 나타나는 여러 종류의 뭉친 증상을 풀어준다.

홍합은 간기능을 도와주고 뼈와 근육을 튼튼하게 해 준다.

 

 

 

아래의 하트 버튼을 눌러주셔서 잘 보고 간다는

표시를 해 주시면 감사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