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찾아온 손님상차림, 김장김치로 간단히 차려낸 보쌈요리

생활

 

일요일에 아들은 컴퓨터 앞에 앉아서 정신없고

난 다림질을 하고 피곤하길래 신랑도 피곤하다며 둘이 낮잠을 자려고  누웠는데

신랑아는 동생한테 전화가 걸려왔다.

통화를 하다가 일 때문에 만나야 하니까 집에와서 저녁이나 먹으면서 얘기하자고

갑자기 약속을 잡아버리는 신랑 때문에 낮잠이 확~~ 달아났다.

뭘 해서 상을 차리나 생각하다가 토욜에 엄마네 가져온 김장 겉절이와 김장절임배추,

배추 속이 있는걸 생각하고는 보쌈고기만 삶자고 생각해서

시장에 가서 수육용 고기로 돼지고기 앞다리를 거의 1키로를 사왔다.

된장과 커피, 소주, 대파뿌리와 대파줄기, 마늘, 생강을 넣고 45분 정도 삶아놨다.

국은 사골국 끓여 놓은거랑 김치찌개가 있길래 그걸로 하기로 했다.

그리고 밑반찬은 있는걸로 내 놨다.

아들은 절임배추를 먹지 않기에 상추를 따로 준비했다.

 

 

 

 

신랑 아는 동생은 이혼을 해서 아이들과 살기 때문에 집 밥이라면 어떤거라도 좋아해서

솔직히 반찬에 많이 부담을 가지지 않았다.

그래서 따로 다른 반찬을 하지 않았던 거다.

 

 

 

솔직히 음식을 별로 하지 않아 미안했는데,,,

생각보다 너무 맛있게 먹줬다.

그래서 얼마나 다행스러웠는지,,,

이번에 차린 상차림은 엄마의 김장겉절이와 절임배추, 배추속이 한 몫한거나 마찬가지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