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추장삼겹살구이 맛있게 만드는 법

만든음식/특별요리

 

 

 

아직 초딩6학년인 아들 학교가기전에 냉장고에 붙여놓은 학교급식표를 꼭 확인하고 간다.

학교급식이 맛있는 메뉴가 있으면 아침부터 신난다.

맛있는 급식인 날은 급식당번이 조금 주고 나머지 급식당번이 다 다 가져간다는 둥 

불만을 얘기하며 아쉬워한다.

본인은 그래서 급식당번일땐 밥을 퍼준다고 한다.

공정하게 불만없이 나눠줄 수 있는게 밥이라고 한다.

그러면서 다음주 수요일엔 고추장삼겹살이 나온다며 좋아한다.

학교급식 중 고추장삼겹살이 제일 맛있다고하며 '엄마가 해 주세요' 한다.

그래서 오늘은 고추장삼겹살을 해보기로 했다.

솔직히 그냥 구워먹는게 엄마입장에서는 편한데,,,

 

고추장삼겹살 양념먼저 만들어놓는다.

양념으로는 고추장과 간장, 매실액기스, 설탕 혹은 올리고당이나 물엿, 고추가루를 골고루

섞는다.

난 고추장을 따로 과일과 야채를 갈아 만들어놔서 숙성하면 넣는 나만의 고추장소스가 있어 

나만의 고추장소스와 일반 고추장을 2:1 넣었다.   

 

 

 

울 아들이 좋아하는 삼겹살~ 

 

삼겹살에 양념고추장을 앞뒤로 발라 준다. 

 

앞뒤로 양념고추장을 발라놓은 삼겹살을 한 30~40분 숙성을 시킨다.

그래야 삼겹살에 양념이 배인다.

 

후라이팬에 고추장삼겹살을 넣고 뚜껑을 덮고 익힌다.

그런데 고추장양념 때문에 바닥이 탄다.

그래서 바닥이 덜 타게 하려면 불을 세게하지말고 중간불로 구워줘야하고

많이 구운다면 후라이팬을 다른걸로 갈아줘야한다.

고추장양념이 타기 때문데 연기도 난다.  환풍기를 꼭 켜고 해야한다.

 

고추장삼겹살구이   완성이다.

잘게 잘라서 구우면 뒤집기 번거로워 삼겹살을 반으로 잘라 구웠다,

먹기전에 가위로 한 입 크기로 잘라준다.

 

삼겹살을 그냥 구워먹는 것보다는 느끼하지도 않고 맛있는 고추장양념의 맵콤, 달콤함이 

아주 맛있다.

그냥 삼겹살을 구워먹으면 기름소금장에 찍어먹는데 기름소금장에 찍어먹게되면 소금

섭취를 많이하게 된다.

그러나 고추장삼겹살은 소금섭취를 덜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다만 굽는데 타서 좀 애로사항이 있지만서도,,,

 

 

 

 

 

아래의 하트 버튼을 눌러주셔서 잘 보고 간다는

표시를 해 주시면 감사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