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지의 세시 풍속

상식

 

 

 

동지는 24절기 중 스물두 번째 절기로

양력 12월 22.23일께부터이다.

 

동짓날은 일 년 중 밤의 시간이 가장 길다.

동지는 작은 설이라 하여 24절기 중 가장 큰 명절로 쳤다,

동지를 지나야 진짜 한 살 더 먹는다고 했다.

 

이날엔 나라에서 새해 달력을 나누어 주었고

만물이 살아나는 날이라 하여 고기잡이와

사냥을 금지하기도 했다.

 

집 기둥에 부적을 붙이기도 하고

빚이 있는 사람은 빚을 모두 갚은 뒤

새로운 기분으로 새해를 맞는 풍습도 있었다.

 

동지에는집집마다 팥죽을 쑤어 먹었다.

팥죽을 쑤면 우선 사당에 차례를 지내고

집 곳곳에 뿌린 다음 먹었다.

붉은 팥죽이 도깨비나 역신을 쫓는 효과가

있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절에서도 팥죽을 쑤었는데

스님들이 겨울에 추위를 타지 않고

수행을 방해하는 마귀를 멀리 내쫓을 수

있다고 믿었다.

 

동지에 먹는 음식으로는 팥죽이외에도

동지받이라고 함경도 앞바다에서 잡은 명태나

냉면, 청어, 팥시루떡 등이 있다.

 

 

 

아래의 하트 버튼을 눌러주셔서 잘 보고 간다는

표시를 해 주시면 감사합니다!

 

'상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해가 시작되는 설날 세시풍속  (0) 2013.11.14
대한의 세시 풍속  (0) 2013.11.14
동지의 세시 풍속  (0) 2013.11.14
대설의 세시 풍속  (0) 2013.11.14
소설의 세시 풍속  (0) 2013.11.14
입동의 세시 풍속  (0) 2013.11.14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