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돌이야기, 조상님들의 지혜 온돌과 구들의 유래

생활

 

 

10세기 초에 중국에서 나온 '구당서'라는 책의 '고구려편'을 보면

'가난한 사람들이 긴 겨울을 나기 위해 길다란 갱을 만들어

따뜻하게 난방한다.'고 적혀 있는데

이것이 구들의 초기 모습이라고 할 수 있다.

추운 북쪽에 있는 고구려에서 발달한 난방 방식은

고려와 조선 시대를 지나면서 점차 한반도 전체에

퍼졌 나갔다,

 

구들방을 만드는 데 필요한 구들돌과 황토, 불을 때는

연료인 나무는 자연에서 얼마든지 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였다.

두꺼운 돌은 아랫목 밑에 얇은 돌은 윗목 밑에 깔았다.

두꺼운 돌은 열을 오래 간직하기 때문에 아랫목은

오랫동안 따뜻할 수 있었다.

불에 가까운 아랫목은 낮게 구들을 놓고

윗목은 높게 놓았다.

또 아랫목은 두껍게 흙을 바르고

윗목은 얇게 흙을 발라 열이 골고루 전달 되도록 했다.

 

또 불을 때는 아궁이는 부엌의 땅 높이와 맞추어 

산소가 잘 들어갈 수 있게 했다.

산소가 충분히 들어가면 불이 활활 잘 타오를 수 있기에

온돌방은 좁고 낮게 하고 바닥, 벽, 천장에는 한지를 붙여

따뜻한 열이 새어 나가지 않고 잘 전달되게 했다.

 

돌은 천천히 데워지고 천천히 식는 성질을 가지고 있다,

여름에는 시원하고 겨울에는 바닥을 따뜻하게 해 주기

때문에 머리는 차갑고 발은 따뜻하게 해서 혈액순환이

잘 되도록 해 준다.

그리고 불 때는  곳이 방 밖에 있기 때문에

방에 재나 먼지가 쌓이지 않는다.

공기를 데우는 것이 아니라 바닥을 데우는 방식은

같은 양으로 불을 피워도 훨씬 따뜻해 연료도 절약된다.

뿐만 아니라 불에 의해 바로 데워진 방은 산소와 

습기가 적어 건강에 좋지 않지만 바닥을 통해 

따뜻해진 방은 그렇지않으므로 건강에도 좋았다.

 

지리산 칠불암에 있는 구들방은 우리나라 최고로

옛날에는 한번 불을 지피면 45일 동안 뜨겁고

그 따뜻한 기운은 100일이나 갔다고 한다.

 

구들은 우리 민족을 대표하는 문화로 인정받고 있고

영국의 옥스퍼드 사전에도 '김치'와 '온돌'이 국제어로

실려 있다. 

 

 

 

 

아래의 하트 버튼을 눌러주셔서 잘 보고 간다는

표시를 해 주시면 감사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