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에 중독된 지구, 만일 석유가 없어진다면? 중요한 석유

환경

 

 

우리가 쓰는 에너지는 대부분 석유, 천연가스, 석탄, 우라늄에서 나온다.

우리가 지금처럼 에너지를 쓰면 석유는 40년, 천연가스는 60년, 우라늄은 50년

정도 지나면 고갈될 거라는 전망이 많다.

석탄은 200년 정도 쓸 게 남아 있다고 하는데

편히하게 쓰기 힘들고 오염물질이 너무 많이 나오는 게 큰 문제이다.

물론 이 수치들은 정확한 건 아니다.

지구 여기저기에 깊이 묻혀 있는 이런 자원들을 앞으로 새롭게 찾아낼 수도 있을거다.

하지만 어쨌든 이 지구상에 우리가 쓸 수있는 에너지 지원이

한정돼 있다는 건 너무나도 명백한 사실이다.

 

이중에서도 가장 문제가 되는 건 석유다.

석유는 우리한테 가장 많은 에너지를 공급해 줄 뿐만 아니라

플라스틱, 페인트, 의약품, 옷 등과 같은 수많은 물건을 만드는 데에도 반드시 필요하다.

한마디로 석유 없는 현대 생활은 아예 생각도 할 수 없다.

그래서 지금의 문명을 '석유  문명'이라 부르기도 한다.

 

그런데 석유 생산이 최고점에 이르렀다가 어느 시점을 지나면 줄어드는 것을

'석유 정점'이라 하는데 이 석유 정점이 머지않아 닥친다는게 많은 전문가들의 견해다.

이처럼 석유가 갈수록 귀해지니까 석유를 더 많이 확보느라 나라들 간에

갈등과 분쟁이 벌어지는 건 당연하다.

 

19세기이래 세계 인구는 여섯 배 늘어난 데 반해 에너지 소비는 무려 80배나 늘었다.

한정된 자원을 이처럼 흥청망청 쓴 결과 이제 그 한계에 이르고 있는 거다.

특히  세계 인구릐 20%도 안 되는 선진국 사람들이 세계 전체 에너지의 80%를

쓰고 있다는 게 큰 문제이다.

 

석유 한 방울 나지 않는 우리 나라도 에너지를 지나치게 많이 쓰는 나라로 손꼽히고 있다.

그래서 에너지를 아껴 써야 함은 물론이고 태양열과 태양빛, 풍력 등과 같은 것에서

에너지를 얻는 쪽으로 에너지 시스템을 바꾸어 나가는 게 중요하다,

태양은 없어지지 않고, 풍력 또한 지구 상에 바람이 부는 한 끝없이

이용할 수 있다.

석유와 같은 화석 연료처럼 다 써서 없어어질 염려도 없고

이산화탄소를 배출하지 않아 지구 온난화를  일으키지도 않는

이런 태양이나 바람 같은 에너지를 재생 가능 에너지라고 한다.

 

 

 

아래의 하트 버튼을 눌러주셔서 잘 보고 간다는

표시를 해 주시면 감사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