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의 흙묻은 신발

생활

 

 

초등학교 6학년 아들,,

 

옛날에 남자아이 초등학교 6학년이면 아침부터 저녁까지 밖에서

살아야 정상이었다.

 

그래서 신발이 항상 더럽고 금방 찢어진다.

 

그런데 요즘아이들 학교 끝나면 학원가느라 바쁘다.

 

그래서 학원 안가는 울 아들 늘 심심해한다.

 

그런데 왠일로 놀다가 4시가 넘어서야 들어왔다.

 

신발이 흙으로 뒤덮여서 들어왔다.

 

너무 반가워서 어디서 누구랑 놀았냐고 물었다.

 

아파트 놀이터에서 반 친구들이랑 놀았단다.

 

우리 아파트는 아직도 모래이다.

 

그래서 운동화가 모래 범벅이다.

 

모래범벅인 신발을 반기는 내 마음 한켠에

 

요즘 아이들에 대한 연민이 생긴다.

 

시간이 남아 놀아도 컴퓨터나 핸드폰 게임으로

 

나가서 놀 생각을 안하는 아이들,,,

 

그래서 항상 깨끗한 운동화,,,

 

그래서 빨 필요도 없이 작아지면 새로사기만 하면 되고

 

많이 빨으면 한번 정도 빠는게 고작!

 

세탁을 하는 엄마는 편하지만

 

아이들의 정서는 어떻게 되는건지,,,

 

초등학교 때는 놀아야 된다는 생각에 학원을

 

안 보내고 있지만 그래서 심심해야하는 울 아들의 현실,,

 

생각해보면 내 어린시절엔 재미있는 놀이로 가득한

 

추억이 있었는데,,,

 

울 아들의 초등학생 추억들은 어떤것일까?

 

 

 

 

아래의 하트 버튼을 눌러주셔서 잘 보고 간다는

표시를 해 주시면 감사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