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 입 맛 사로잡을 방학 점심메뉴 리스트

생활

 

 

 

방학을 하면 엄마들에게 가장 걱정되는건 아이들 점심과 간식 챙겨주기이다.

간식이야 대충 이것저것으로 하면 되지만 점심은 커가는 아이에게 소홀히 할 수 없다.

그래서 방학이 시작되기전 부터 나도 다른 엄마들과 마찬가지로 고민고민이다.

 

 

 

아이가 좋아하는 육개장소면을 해줬다.

육개장을 끓일때 양을 좀 더 많이 해 놓으면 저녁먹고 그 다음날 아침까지 거뜬히 먹을거 걱정 하지 않아도 되는 좋은점이 있다.

육개장은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이원일쉐프가 한 육개장을 따라서 해 봤는데 일반 육개장하는것 보다

간단하고 맛은 일반 육개장하고 별 차이없이 아주 맛있다.

만드는법을 간단히 소개하자면

냉동만두를 청주와 생강 마늘을 넣고 육수를 내서 건더기는 으께서 건져서 주고

파와 마늘, 양파를 넣고 볶다가 야채가 익으면 고추가루 넣고 볶아주고

거기에 소주를 넣고 한번 볶아주다가 소고기와 버섯을 넣고 볶는다.

육수에 볶은걸 넣고 된장 반 숟가락, 국간장, 소금을 넣어 간을 하면 된다.

 

 

 

 

그 다음날은 피자를 만들어서 먹었다.

냉동실에 있는 햄버거스테이크를 해동 시켜서 양파 다져서 넣고 케찹과 물을 넣고 졸여서

피자소스를 만들었다.

 

 

 

 

전에 만들어놨던 냉동실에 있는 햄버거스테이크를 해동시켜서 소스만 따로 만들고

계란후라이를 반숙으로 해서 부드러움을 함께 느끼며 먹었다.

 

 

 

 

아~ 오랫만에 까르뽀나라스파게티를 해 먹었다.

아들과 난 크림스파게티를 좋아하는데 느끼하다고 신랑은 잘 안 좋아해서 신랑없는 시간에 해먹었다.

만드는법은 마늘을 볶다가 야채랑 오징어를 볶아주다가 우유랑 생크림이랑 1:1로 넣고

소금과 후추를 넣어 간을 해 주고 바지락도 넣어줬다.

파스타를 약간 덜 삶아서 크림소스에 넣고 볶아주면서 면을 다 익혀준다.

 

 

 

 

요 볶음밥도 신랑이 별루라고 해서 신랑없을때 해 먹는 메뉴 중에  한가지이다.

후라이팬에 양배추, 양파, 대파, 느타리버섯, 당근, 소고기를 넣고 볶다가 부추를 맨 나중에 살짝 볶은후에

밥과 참기름을 넣고 볶다가 김가루를 넣어 다시 볶아주고 마지막으로 피자치즈를 넣어 볶아주면 된다.

참! 야채를 넣을때 고추장을 넣어준다.

고추장과 치즈의 조화가 얼마나 환상적으로 중독을 일으키는지,,,

 

 

 

 

요건 볶음우동인데 요것도 신랑이 안 좋아하는거라 몇 년만에 해 먹는거다.

양파랑, 대파,피망, 당근, 양배추, 느타리버섯, 오징어를 볶다가 우동사리를 넣고

간장2숟가락, 설탕 반 숟가락, 굴소스 2숟가락, 참기름, 육수 (없으면 물을 넣어도 된다)를

넣어서 우동에 간이 배이면 완성이다.

 

 

 

 

우리아들 주식 중에 한 가지 돈가스마요다.

요건 먹어도 먹어도 질리지도 않고 해 먹기도 간단해서 자주 해 먹는 메뉴다.

그래서 돈가스는 냉동실에 언제나 만들어서 놓는다.

양배추와 당근을 다져서 돈가스 튀긴걸 넣고 밥을 넣고 소스(간장, 굴소스1:1, 설탕조금, 참기름1, 깨소금)를

넣고 비비다가 김가루를 넣고 다시 비벼준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마요네즈를 넣고 비벼주면 된다.

 

 

 

 

메밀소바는 돈가스마요를 먹는데 더워서 시원한 소바가 급땡겨서 만든거다.

 

 

 

 

떡갈비와 오이샐러드,

소고기갈은거에 두부으깨서 물기 뺀 것과 양파, 대파, 마늘, 생강을 다져서 넣은 후 빵가루를 넣고

섞어준후에 잘 뭉쳐지게 치대어줬다.

우리아들은 떡갈비는 꼭 참기름이나 들기름에 찍어먹는데 의외로 아주 맛있어서 나도 그렇게 먹는다.

오이는 채썰어서 그위에 시저샐러드소스를 얹어줬지만 아들은 그냥 생오이만 골라 먹었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2015.08.05 15:33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