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색약제대로알고쓰자. 염색약부작용원인

생활

 

 

 

 

모발 염색은 누구나가 즐기는 패션 아이템이 된 지 오래다.

머리 색은 인상이나 이미지에도 큰 도움을 주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애용하지만 부작용도 많은 것이 사실이다.

 

 

염색약 사용자들이 가장 많이 겪은 부작용은 피부 발진과

진물, 염증이 가장 높다.

다음으로 부종, 가려움증, 안구통증, 이불감 등의 순이었다고 한다.

 

 

이런 부작용이 나타나는 이유는 염색약을 만들 때 색이 잘

나오도록 하기 위해 암모니아, 파라페닐렌디아민 등과 같은

유해화학물질을 첨가하기 때문이다.

 

 

암모니아는 발색효과를 높이는 대신 불쾌한 냄사가 나서 구토나

두통을 유발할 수 있고 두피에도 쉽게 스며들며 접촉성 피부염을

일으킬 수 있다.

 

 

염색할 때 눈이 따끔거리고 눈물이 흐르는 것도 암모니아 때문이다.

파라페닐렌디아민은 PPD라고도 불리는데 국내 시판 중인 염색약

중 70% 정도가 함유되어 있다고 한다.

 

 

PPD는 염색이 빨리 되도록 하고 염색의 지속력을 높여주지만

피부염, 두피질환, 알레르기성 접촉 피부염을 유발할 수 있다.

 

 

특히 두피와 모발이 민감한 탈모 환자들에게 탈모를 촉진하는

직접적인 요인으로도 작용할 수 있다.

 

 

모발은 주로 케라틴이라는 단백질과 멜라닌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자극이 강한 염색약을 사용하면 케라틴과 멜라닌의 결합이 약화

되고 모발을 감싸고 있는 큐티클 막이 떨어져 머리 끝이 갈라지고

푸석푸석해 지게 죈다.

 

 

또한 암모니아와 PPD 등 유해화학물질이 함유된 염색약은 많은

부작용을 일으켜 모발과 두피 손상은 물론 건강을 위협하기도 한다.

 

 

그렇기 때문에 염색을 할 때는 자극이 적은 천연성분 염모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천연성분 추출물을 함유하고 있는 천연성분 염모제는 모발과 두피

손상을 막을 수 있도록 돕고 염색할 때 나타나는 여러 가지 부작용을

줄이는 데 도움을 준다.

 

 

염색을 했을 때 금세 색이 변하게 되는 경우가 있는데 변색과 퇴색의

가장 큰 원인은 자외선이다.

염색을 하고 바로 자외선에 노출된 모발은 케라틴가 멜라닌 색소가

파괴되면서 색이 옅어지게 된다.

이 뿐만 아니라 모발의 탄력도 떨어지고 윤기가 사라지기 쉽다.

 

 

변색과 퇴색을 피하고 오랫동안 원하는 색상을 유지하고 싶다면

자외선 차단 기능을 하는 염색약을 사용하면 선명한 색상을

오랫동안 유지하는 것을 도와준다.

 

 

예뼈지기 위해 젊어지기 위해 부작용과 고통을 참으며 염색을

한다는 것은 옛말이다.

유해화학물질이 함유되지 않은 저자극 천연성분 염모제를 사용

한다면 건강한 머릿결을 오래도록 유지하며 멋지 스타일링을

할 수 있을 것이다.

 

 

 

 

 

아래의 하트 버튼을 눌러주셔서 잘 보고 간다는

표시를 해 주시면 감사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