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가 예술의 나라로 불리게 된 이유/ 예술가의 나라 프랑스,

생활

 

 

프랑스하면 예술의 나라로 많은 여러나라들이 부러워하는 나라이다.

아시아 나라에선 특히 더 많은 부러움을 받는 나라가 프랑스이다.

죽기전에 한 번 가보고 싶은 곳 중의 한 곳도 프랑스에 있는 루브르 박물관이다.

 

 

생각만으로도 멋있어 보이는 프랑스의 예술가들은 다른 나라 예술가들보다

경제적으로 부유하지도 않았다고 한다,

 

프랑스에는 르누아르, 모네, 고갱 등 유명한 미술가가 많지만

다른 나라에도 피카소(스페인), 미켈란젤로(이탈리아), 다빈치(이탈리아),

고흐(네덜란드) 등 뛰어난 미술가가 많다.

 

또한 독일에는 바흐, 베토벤 등 유명한 음악가가 프랑스보다 많다.

 

프랑스가 원래부터 예술이 발달한 나라는 아니었는데

18세기 중엽 루이 15세의 사랑을 받았던 퐁파두르 후작 부인이

각종 미술품을 구입하고 예술가를 우대하는 등 많은 노력을 기울인 덕분에

갑작스레 예술 국가가 된 것이다.

 

이 일을 계기로 프랑스 사람들은 예술의 아름다움에 눈을 뜨게 되었고

사회적인 지위와 관계없이 예술을 사랑하고

예술가들을 진심으로 좋아하고 아꼈던 마음이 오늘날 프랑스를

예술의 나라로 부르게 된 것이다.

 

대부분의 나라에서는 정치가나 학자를 지폐의 모델로 삼고 있는데

특이하게도 프랑스에서는 음악가인 드뷔시를 모델로 택했을 정도로 예술가를

사랑하는 나라이다.

 

 

 

 

 

 

아래의 하트 버튼을 눌러주셔서 잘 보고 간다는

표시를 해 주시면 감사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