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해화학물질이 피부로 들어오기 쉬운 부위 /경피독

상식

 

 

 

유해화학물질이 피부로 들어오기 쉬운 곳은

피부가 얇은 부위이다.

머리, 이마, 턱, 등 부분, 겨드랑이, 성기 등

피부가 얇은 부분은 차단 구조가 얇기 때문에 피부로

흡수되기 쉽다.

또한 입속은 점막에 차단 구조가 없기 때문에

유해물질이 쉽게 들어오며 흡수율 또한 높다.

 

이마: 6배

손바닥: 0,83배

머리: 3,5배

턱: 13배

겨드랑이: 3,6배

팔 안쪽: 1배

등: 17배

성기: 42배

뒤꿈치: 0,14배

 

경피독은 두피로는 샴푸나 발모제

얼굴로는 화장품, 겨드랑이로는 땀억제제,

몸 전체는 바디 제품,

구강 내 점막으로느 치약이나 구강청정제 등을

통해 들어온다.

 

 

 

 

 

아래의 하트 버튼을 눌러주셔서 잘 보고 간다는

표시를 해 주시면 감사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