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철 빨래 이렇게 말려요~

정보

 

비가 많이 오는 요맘때의 장마철이나 장마철이 아니더라도 어디선가 태풍이라도 오면 우리주부들의 걱정은 빨래에 있다.그래서 지금처럼 장마철에는 아침이나 저녁이나 오늘의 날씨를 꼭 본다. 비가 안오는 틈틈히 빨래를 해야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비가 계속 몇 일을 내리온다, 마르지 않는 빨래나 말라도 눅눅한 빨래 때문에 걱정이 많다.

    

비가 연일오는날이나 장마철에는 일단 빨래를 할 때 피죤을 넣지 않아야 한다. 피죤은 공기 중의수분을 끌어잡아당겨 빨래가 마르는걸 방해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빨래를 잘 마르게 하는 방법 중에 한가지로는 건조대에 빨래를 널을때 빨래 한 칸 그리고

신문한 칸 이렇게 빨래의 사이사이에 신문을 널어놓고 바닥에도 신문을 깔아준다. 신문은 원래습기를 잡아당기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빨래 마르는데 많은 도움을 준다고 한다.

 

이건 누구나가 아는거지만 빨래를 널을때 건조대에 칸을 두 칸씩 잡아서 널으면 빨래가 잘 마르는데 도움이 된다.

 

빨래 잘 마르게 하는 방법 중에 한가지도 일반적으로 잘 아는거지만 일단 모르는 사람들을 위해ㅎㅎ건조대에 빨래를 널을때 빨래의 끝을 빨래집게로 집어서 빨래가 겹치지 않게 해주는 방법도 있다.

 

그런데 어찌어찌해서 빨래가 말랐어도 빨래가 뽀송뽀송하지 않고 어째 눅눅해지는데 빨래의 눅눅함을 없애려면 마지막에 드라이기로 말려주면 냄새도 없애주고 뽀송뽀송함을 느낄 수 있다.

 

요렇게 드라이기를 팔부분에 넣어 말려주는데 이때 목부분이나 밑부분을 손으로 움켜쥐고 통구를 막아주면 드라이기의 더운 바람이 밖으로 빠져나가지 않아 더 빨리 말릴 수 있다. 그리고 드라이기는 빨래를 많이 말리면 열을 받아 드라이기가 안될 수도 있기 때문에 중간에 열을 식혀주고 다시 말리면 된다. 만약 드라이기가 열을 받아 나오지 않으면 드라이기가 완전히 식은 후에 다 해보면 드라이기는 다시 가동이 된다.

 

                                       요렇게 드라이기를 목부분에 넣어 말려준다.

 

빨래 중에서 수건이 가장 마르기가 힘든데 수건은 반으로 접어 밑부분에 드라이기로 말려주면 된다.

 

특히 빨래를 말리는데 가장 필요한건 선풍기다. 건조대를 집안으로 들여놔서 말리는 경우에 선풍기를 틀어놓으면 빨래가 마르는데 많은 도움이 된다.

 

 

 

 

 

아래의 하트 버튼을 눌러주셔서 잘 보고 간다는

표시를 해 주시면 감사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