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곤증에 좋은 음식과 춘곤증을 이기는 생활습관

정보

 

 

춘곤증이란?

봄에는 겨울에 비해 활동시간이 늘어나지만 수면과 휴식, 영양섭치는 부족해 몸이 나른하고

피곤하며 졸린 증상이 나타난다.

계절이나 환경의 변화에 따라 우리 몸이 적응을 제대로 못해 나타나는 일종의

피로 증상이라고 보면 된다.

주요 증상은 피로감, 졸음, 식욕부진, 소화불량, 현기증 등이고 때로는 두통, 눈의 피로감,

불면증 등을 호소하기도 한다.

심지어 가슴이 울렁거리고 얼굴이 화끈거리는 등 갱년기와 비슷한 증상도 나타난다.

특히 겨우내 운동부족이나 피로가 누적된 사람,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사람에겐 더 심하게

나타나는 경향이 있으며 춘곤증은 일반적으로 1~3주간의 적응기간이 지나면 좋아진다.

 

 

춘곤등은 왜 생기나?

춘곤증은 다양한 원인에 의해 나타나는데 가장 큰 이유는 계절이 바뀌면서 생체리듬이 변하기 때문이다.

봄이 되면 밤이 짧아지고 낮이 길어지면서 겨울철보다 수면시간이 줄고 야외활동은 늘게 된다.

기온이 올라가면서 우리 몸의 신진대사가 활발해지고 혈액 순환 양도 늘어난다.

이렇게 되면서 각종 비타민, 무기질 등 영양소의 필요량이 증가하는데 우리 몸에서 비타민 등의

필요량을 채우지 못하고 결핍이 되면 춘곤증이 나타날 수 있다.

신진대사가 왕성한 봄철에는 비타민 소모량이 3~5배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봄이 되면 입맛이 없다며 아침을 거르거나 체중감량을 한다며 다이어트를 하는 사람이 많은데

이렇게 하면 칼로리와 영양소가 부족해져 춘곤증의 원인이 된다.

 

 

 

 

춘곤증에 좋은 음식

봄이 되면 우리 몸의 신진대사가 활발해지면서 비타민 소모량이 늘어나므로 비타민 섭취에 신경을 쓴다.

특히 에너지 생산에 보조적인 도움을 주는 비타민B1과 면역력을 키우는 비타민C 섭취를 충분히 한다.

비타민B1원은 잡곡, 견과류, 달걀, 시금치, 등에 많고

비타민C는 신선한 봄나물과 채소, 과일 등에 풍부하다.

특히 학생이나 회사원 등 뇌 활동을 활발히 하는 사람들은 아침에 탄수화물을 풍부하게 섭취해야 하므로

아침밥은 꼭 챙겨 먹는다.

흡연과 과음을 가급적 삼가고 졸리다고 카피 등 카페인을 너무 많이 섭치하는 것도

불면증이 생길 수가 있으니 피한다.

 

 

 

 

춘곤증을 이기는 생활습관

평소 운동량이 부족한 사람은 춘곤증을 더 심하게 느낀다.

적당한 운동이 오히려 몸에 활력을 주므로 가벼운 스트레칭과 맨손체조, 산책 등이 도움이 된다.

밤잠을 제대로 못 잤다면 낮에 20분 정도의 낮잠으로 춘곤증을 개선할 수 있다.

그러나 낮잠은 잠깐 눈을 감고 쉰다는 생각으로 잠을 자야 한다.

낮잠을 너무 깊이 자면 오히려 오후에 몸이 나른하고 활력이 떨어진다.

봄철 건조한 공기는 각종 감염질환에 노출되기 쉽고 콧속 점막을 건조하게 만들어 호흡이 원활하지

못해 피로를 가중시킨다.

따라서 하루 8잔 이상 물을 마시며 충분한 수분을 섭취해야 한다.

생수나 끓인 물, 보리차나 결명자차 등 어떤 물이라도 좋으니 의식적으로 충분히 수분을 섭취해야 한다.

 

 

졸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