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월 칠석의 세시 풍습

상식

 

칠석은 음력 7월 7일이다.

이 날 저녁 하늘을 보면 은하수의 양쪽 둑에 있던

견우성과 직녀성이 일 년에 한 번 만난다.

이것을 두고 견우와 직녀의 이야기가 생겨난 것으로

중국 한나라 때부터 전해 내려오는 전설이다.

 

과거의 부녀자들은 칠석날이 되면 새로 수확한

과일로 상을 차려 직녀성에 기원을 올리기도 했다.

직녀가 베를 잘 짰다는 전설 때문에

길쌈을 잘 하게 해 달라고 비는 것이다.

만일 상 위에 거미줄이 쳐지면 소원이

이루어진다고 여겼다.

또는 가족의 화목과 건강을 빌기도 했다.

 

칠석날 무렵에는 더위도 약간 줄어들고

장마도 거의 끝나 가는 시기이지만

신기하게도 칠석날에는비가 내리는 경우가 많다.

이 무렵에 내리는 비를 칠석물이라고 한다.

칠석날 저녁에 내리는 비는 견우와 직녀가

만나서 흘리는 기쁨의 눈물이다.

다음 날 새벽에 내리는 비는 헤어짐을

슬퍼하는 눈물이라고도 한다.

또 칠석을 전후하여 부슬부슬 내리는 비는

견우와 직녀가 타고 갈 마차를 씻는 물이라

하여 세차우라고 부르기도 한다.

 

이 시기에는 호박이 잘 열리고 오이와

참외가 많이 나올 때이다.

옛날에는 호박 부침을 만들어 칠성님께

정성을 빌기도 했다.

 

 

 

 

아래의 하트 버튼을 눌러주셔서 잘 보고 간다는

표시를 해 주시면 감사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