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생물시험시간 이야기

힐링 유머

ㅎㅎㅎ

 

고3때 였습니다.

마지막 시험으로 생물시험을 보았습니다.

마지막 문제의 답이 '항문'이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그 단어가 생각나지 않는 것이었습니다.

한 문제라도 더 맞추겠다는 욕심에 머리를 쥐어짜고 또

짜다가 결국 '똥구멍'이라고 쓰고 말았습니다.

정말 그것밖에는 생각나지 않았습니다.

 

시험이 끝나고 친구들의 웅성거리는 소리를 듣고 정답이

'항문'이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게다가 생물 선생님께서는 '항문'이외에는 다 틀리게 한다고

발표를 하셨습니다.

 

그래서 전 안되겠다 싶어 선생님께 찾아갔습니다.

'선생님! 똥구멍은 맞게 해주세요,

항문은 한자어지만 똥구멍은 순수 우리말이잖아요, 맞게 해 주세요'

 제 울음 공세와 순 우리말이라는 사실을 강조하여 '똥구멍'까지 

맞게 해 주신다고 하셨습니다.

그 얘기를 들은 친구는 자기도 맞게 해달라고 내민 답이

'똥구녕'이었습니다.

생물 선생님께서는 그건 사투리라서 안 된다고 하시고

옆에 계신 국어 선생님께서도 곤란한 듯 하다고 하셨습니다.

 

그러자 흥분한 친구는 이건 생물 시험이지 국어 시험은

아니지 않냐고 박박 우겼습니다.

그러자 선생님께서는 생각 해 보겠다고 하셨습니다.

그러자 갑자기 몇 명 친구들이 우르르 교무실로 가서

자기도 맞게 해달라고 했습니다.

그 친구들이 쓴 답은 이런 것 이었답니다.

'똥구녘' '똥꾸멍' '똥구녕' 등등

 

생물 선생님께서는 근 1주일 가량을 '똥구멍'에 시달려야

했습니다.

결국은 다 틀리게 하고 '항문'과 '똥구멍'만 맞게 해

줬습니다.

 

그 중에 한 명은 가서 항의해 보지도 못하고

쓴 웃음만지었답니다.

그 친구가 쓴 답은 '똥꼬' 였습니다.

 

 

 

 

아래의 하트 버튼을 눌러주셔서 잘 보고 간다는

표시를 해 주시면 감사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