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좀 타보면 안됩니까?

힐링 유머

우하하

 

철수는 아내 영희가 입원해 있는 산부인과에 전화를 건다는것이

실수로 고장 난 차를 맡긴 카센터에 걸고 말았다.

 

철수는 카센터 주인을 산부인과 의사로 생각하고 얘기를 나눴다.

'상태가 어떻습니까?'

'조금심하게 타셨더군요'

'예, 부끄럽습니다.'

 

카센터 주인은 자신 있는 목소리로 말했다.

'걱정 마세요, 훨씬 더 망가진 경우도 많이 봤으니까요,

 조금만 고치면 됩니다'

 

철수는 이상힌 생각이 들었지만 다시 물었다..

'그래요? 제가 안 가도 될까요/'

 

'직접 오실 필요는 없고 제가 한 두번 더 타보고 연락드리겠습니다.'

깜짝 놀란 철수가 큰소리로 물었다.

'네? 타본다고요?'

 

카센터 사장은 아무렇지 않게 대답했다.

'왜요? 제가 좀 타보면 안 됩니까?'

 

 

 

아래의 하트 버튼을 눌러주셔서 잘 보고 간다는

표시를 해 주시면 감사합니다!

 

'힐링 유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순수한 아이들  (0) 2013.11.15
기가 막힌 대답  (0) 2013.11.15
제가 좀 타보면 안됩니까?  (0) 2013.11.12
첫 수업  (0) 2013.11.12
기절해버린 남편/ 성서  (0) 2013.11.12
어느 생물시험시간 이야기  (0) 2013.11.12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