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음식'에 해당되는 글 2건

맛있는 바지락된장찌개 끓이는법

만든음식/국,찌개

 

쌀쌀한 겨울 저녁에 딱 어울리는 된장찌개를 끓이기로 했다.

된장찌개는 자주 해 먹어도 질리지 않는게 우리 한국인의 입 맛이듯이

우리 가족도  언제나 잘 먹는게 된장찌개다.

 

 

된장찌개는 재료도 간단하다.

재료로는 감자와 호박, 양파, 대파, 청양고추, 마늘다진것, 두부, 바지락과 된장, 고추장,

그리고 국물용멸치를 준비하면 된다.

 

 

 

 

두부는 작은거 한 모를 준비했다.

 

 

 

 

 

여러가지 된장을 써 봤지만 해찬들에서 나오는 재래식된장이 우리 가족 입 맛에는 가장 맞는 것 같아서

언제나 해찬들재래식된장을 작은거로 사다가 먹는데

쌈 싸 먹을때 그냥 맨 된장으로 먹어도 맛있다.

 

 

 

 

해찬들된장을 넣지만 어머니가 담아주신 집 된장을 4분의1 숟가락 정도 넣고

고추장도 조금 넣어주면 구수한 된장찌개를 끓일 수가 있다.

 

 

 

 

쌀뜬물이 있다면 더 맛있지만 없으면 그냥 정수기 물을 넣고

깍뚝 썰은 감자를 넣고 바지락과 멸치를 넣어 준 후에

불을 켜고 된장과 고추장을 풀어 넣는다.

고추장은 나중에 끓었을때 넣어도 된다.

 

 

 

 

다진 마늘도 넣어준다.

다진마늘은 조금 번거롭더라도 그때그때 다져서 넣으면 음식이 더 맛있다.

 

 

 

 

육수가 어느정도 끓으면 양파를 넣고 끓여준다.

 

 

 

 

어느정도 끓여지면 호박과 대파, 청양고추를 넣어준다.

너무 매운걸 안 좋아한다면 청양고추는 반 개만 넣어도 되고 한 두토막만 넣어도 된다.

청양고추는 양에 상관없이 조금이라도 꼭 넣어야 맛이 살아난다.

냉장고에 버섯종류가 있다면 더 맛있지만 오늘은 버섯종류가 하나고 없어서 못 넣었다.

 

 

 

 

두부를 넣고 다시 끓여준다.

 

 

 

 

몸에도 좋은 된장찌개 완성!

맛있게 먹고 모두 건강합시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야채듬뿍 닭가슴살 또띠아퀘사디아 중독되게 맛있게 만들어먹기

만든음식/간식

 

 

방학이 되면 언제나 해줬던 케사디아였는데 이번 겨울방학과 봄방학에는 귀찮아서 안 해줬더니

아들이 퀘사디아 먹고 싶다고 해서 그럼 피자를 시켜먹자 그랫더니  피자보다도 엄마가 해주는 퀘사디아가 더 맛있다고, 피자가게에서 파는 피자보다도 엄마가 해주는 피자가 더 맛있다고 나를 띄운다.

 

 

그래서 일요일 점심에 해주겠다고 약속하고 또띠아를 사 놓고  닭가슴살은 봉지로 사지 않고

닭집에서 백숙으로 닭을 사면서 가슴살만 따로 잘라 달라고 했다.

어차피 백숙을 하면 가슴살만 남기에 좋은 생각이네~ 하면서 혼자 내 자신을 기특해했다.

 

 

닭가슴살은 물과 청주를 넣고 익을때 까지 삶아준 뒤에 잘게 잘라서 소금하고 후추를 넣어 간을 해 놓는다.

닭가슴살은 두 덩어리로 했다.

 

 

 

 

느타리버섯하고 양파 반 개, 파프리카 노랑과 빨강을 각각 1/3 정도를 잘게 자른다.

야채를 안 먹는 아들이지만 퀘사디아 속에들은 야채는 어떤거라도 먹는다.

그래서 야채를 먹이기 위해서는 자주 해줘야 하는데 왜 자꾸만 게을러지는지,,,, 창피할 노릇이다.

 

 

 

 

또띠아는 아침일찍 미리 내놔서 적당히 떨어지도록 하는데 미리 내놓지 않았다면

통째로 후라이팬에 약한불로 데워서 떼어내도 괜찮다.

 

 

 

양파랑 파프리카, 느타리는 후라이팬에 식용유를 살짝 두르고 볶아주는데 야채에서 나온

물이 없어질때 까지 볶아준다.

 

 

 

 

 

볶아준 야채와 삶은 닭가슴살을 굴소스 2숟가락 정도 넣고 버무려준다.

굴소스가 없다면 스테이크소스나 바베큐소스를 넣어도 되고 돈가스소스를 넣어도 먹을만 하다.

 

 

 

 

 

 

 

 

 

후라이팬에 또띠아를 깔고 또띠아 반 쪽 위에 피자치즈를 깔아준다.

 

 

 

 

그리고 버무려준 속을 올리고 그 위에 피자치즈를 다시 올려준다.

너무 많이 올리면 밖으로 튀어나올 수가 있으니 조절을 잘 해야한다.

 

 

 

 

나머지 또띠아 반을 접고 피자가 녹을 때 까지만 가열을 한다.

우리집에 있는 인덕션에는 오븐온도가 있어서 200도로 해서 2분 정도 구웠다.

 

 

 

 

다시 뒤집어서 2분을 구웠다.

 

 

 

 

자를 때는 가위로 자를는게 옆구리가 덜 튀어나온다.

처음에 빵칼로 잘랐더니 위아래가 따로 떨어지려고 했다.

 

 

 

 

야채와 치즈가 듬뿍 들어있는 담백하고 고소한 맛에 손이 멈추질 않는다.

 

 

 

 

처음에 두 개를 구웠더니 눈깜짜할 사이에 다 먹어버려서 또 구웠다.

이렇게 통째로 놓고 먹어도 맛있다.^^ 조금 불편해서 결국은 잘랐다.

 

 

 

 

또 구웠다.

요번에는 반으로 잘라서 먹었다.

먹어도 먹어도 질리지 않고 중독 되는 맛에 흠뻑 빠져서 계속 먹었던 아들이

배부르다면서 반 개를 남겼었는데 식은 것도 맛있다면서 오다가다 다 먹어버렸다.

 

 

역시 주부는 가족이 잘 먹어주면 그것보다 더 행복한게 없는 것같다는 생각에

너무 내가 단순한건가? 라고 문득 머리를 스치면서 맛있는 요리를 해서 맛있게 먹는 가족들을 보면서도

행복해하고 나 자신을 위한 또다른 행복도 찾아봐야겠다는 생각도 했다.

 

커피한잔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