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놀이'에 해당되는 글 2건

여름휴가는 역시 가족과 함께가야 즐겁다~ 가평 둥우리민박과 밤섬

가본곳

 

 

 

송파 큰 집으로 다들모여 출발!

아이들이 다커서 대학생이라 학교에서 MT 간 아이, 군대 간 아이, 일 간 아이들이 있어서

아이들은 중2 우리아들, 고1 두 명과 대학생 한 명만 가기에 조촐하다.

 한달전에 예약해 놓은 가평에 있는 둥우리민박은 길거리에 있어서 약간 위험했지만 한적한 시골풍경이 너무 좋다.

 

 

 

앞 쪽엔 차도이지만 뒤 쪽엔 물이 있어서 먼저 온 시누네랑 우리가 먼저 물을 보고 들어가니 물이 얕고 하류라서인지 냄새도 조금나고 물이 깨끗하지가 못해서 들어가서 놀기엔 마땅치가 않았다.ㅠㅠ

 

 

 

홈페이지처럼 방들은 다 넓었지만 들어가니 쾌쾌한 냄새가 나서 에어콘을 틀고 방을 환기시켰다.

 

 

 

 

작은방은 뒤 쪽의 물가로 나가는 문이 있어 통로같은 느낌이고 더워서 쓸모가 없었다.

 

 

 

 

여기 민박은 전에 음식점이었는지 민박의 출입문이 가게유리문으로 되어있다.

주방겸 거실이 넓었으나 홈페이지처럼 깔끔한게 아니라서 약간 실망했는데

저녁에 당연히 있을 바베큐를 앞에서 하지 말라고 하면서 바베큐장에서 2만원을 내고 하는데 가족이 많은 우리는 두 군데를 빌려서 쓰라고,,, 아니면 물가쪽에 테이블을 써도 되지만 다른 사람들이 안 쓸때 쓰라고 한다.

전화로는 바베큐장도 있지만 바베큐 할 거를 가지고 오면 앞에서 해도 된다고 했는데 주인아줌마 말이 예약할때와 다르다,

그래서 주인아저씨한테 얘기를 다시 하니 앞에서 바베큐를 하라고 허락을 해주셨다.

 

 

 

 

냉장고가 옛날 제품인 금성이다.

냉장고 안은 칸이 한 개 밖에 없어서 식구가 많아 냉장고에 넣을 음식이

아주 많은 우리는 황당했다,

주인아줌마한테 얘기하니까 아이들이 단체로 놀러와서 없얬는데 칸만 팔지 않아서

어쩔수가 없단다.

처음부터 약간 맘에 들지 않았는데 자꾸 이런건만 보인다.

그릇도 수저나 냄비등도 갖춰지지 않아서 그릇달라 수저달라 냄비달라 자꾸 달라고 하게되어

눈치도 보이고 짜증이 난다.

 

 

 

 

대충 밥 해서 이모님이 쏘신 전복을 삶아서 점심을 맛있게 먹었다.

여럿이서 먹으니 뭐든지 맛있다.

 

 

 

 

점심을 먹으니 비가 오기 시작해서 아들이 가져온 공기로 편을 먹고 시합을 하고 그래도 시간이 남아서

과자 먹으면서 이모님하고 형님들하고 미나토를 쳤다.

 

 

 

비가 온 후의 깨끗한 시골정경이 너무 좋다~~~

그래서 내일 놀러갈 곳을 물색하러 여기저기 다니다가 산 속에 물 좋은곳에 있는 방갈로를 찍어놓고

가격 까지 물어보고 돌아왔다.

 

 

 

 

 

아~ 신나는 바베큐 타임~~

아주버님이 맛있게 구워주셨다.

 

 

 

 

새우도 쪄서 까먹고 형님이 토토리묵으로 맛있게 냉국도 만들어주시고

장어에 돼지목살과 갈비살, 쏘세지 완전 파티가 시작되었다.

주인아줌마의 참나물 무침도 두 접시나 주셔서 잘 먹었다.

그런데 바베큐가 거의 끝나고 바베큐 옆에서 술 자리가 벌어져서 기분좋게 술을 마시고 있는데

주인아줌마가 인상을 쓰면서 왔다갔다한다.

우리 방이 인터넷이 있는 메인방인데 만지지도 않은 인터넷을  만져서 안된다면서

문을 열어 놓고 고기를 구워서 연기가 방 안에 다 들어가서

다음날 자기네 영업을 어떻게 하냐면서 2만원 아끼자고 문 앞에서 고기 굽는다고 방에 아이들과 어머니와

이모님한테 자꾸 뭐라고 하신다,

보다못한 시누이 가서 나이드신분들한테 뭐하는거냐며 싸움아닌 싸움이 일어났다.

결국 열받은 주인아줌마 환불해줄테니 나가란다.

헐~~ 우리 다 술 먹어서 운전도 못하는데, 그리고 휴가철이라 방을 이 밤에 어디서 구하나,,

하지만 우린 주인아줌마의 행태가 괘씸해서 짐을 싸서 아까 봐덨던 밤섬방갈로로 갔다.

장사를 하시는 이모님은 미안하다면 에어커도 쓰고 밥도 해 먹었으니까 5만원이라도 받으라고하니

안 받겠다고 한다.

 

 

 

 

그래서 야밤에 옮겼다.

화장실도 샤워실도 밖에 있는 방갈로와 방만 달랑있는 민박에,,

덕분에 아이들 텐트치고 별이 쏟아지는 마당에서 잤고

아주버님과 고모부님, 고모는 방갈로에서 자고

나머지는 방에서 잤다.

다행히 옆에는 맑은물이 있어서 따로 나갈 필요가 없이 물놀이 까지

재미나게 했다.

 

 

 

 

여기 주인아줌마가 직접 키워서 파시는 토종닭을 직접 잡아서 백숙과

닭죽을 사먹었는데 토종닭이 이렇게 맛있는건지 처음 알았다.

완전 쫄깃한게 먹으면 먹을수록 기가막힌 맛이 아주 일품이다.

 

 

 

 

방에서 눈을 떴을때 아침 안개를 머금은 산의 풍경이다.

 

 

 

 

주인아줌마가 키우시는 고양이와 강아지들,,

넘 귀여워 아들과 한참을 같이 놀았다.

 

 

 

 

방갈로의 앞은 이런 넓은 마당이 있어 마당을 가로질러 화장실과 샤워실이 있다.

 

 

 

 

밤나무가 많아서 밤섬이라고 손님들이 이름을 붙여줬다고 한다.

 

 

 

 

닭장 옆에 있던 주인아줌마의 장독대,,,

 

 

 

 

 

 

 

 

 

가평에서 점심 먹고 물놀이 신나게 하다가 짐정리하고 샤워하고 서울로 오면서

청평에 들러서 아이들은 플라워피쉬 타고 어른들은 시원하게 모타보트를 타고 올라왔다.

처음 민박에서 불미스러운 일이 있었지만 그래도 재미있게 일상의 스트레스를  화~악 풀고왔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중2아들의 공부비법

교육

 

 

내일부터 기말고사다.

내일 볼 시험과목은 3과목이라 평소 보다 공부의 양이 적어져서인지 공부를 금방 끝내고 나온 아들 손에

공기가 들여있다.

공기를 열심히 하면서 초등학교 때는 더 잘했는데 요즘은 그때보다 잘 안된다고,

공기는 두뇌를 활성화 시켜준다는 둥, 공기는 일본에서 들어왔다는 둥, 아들이 아는 공기에 대한 지식을 나에게 알려준다.

아들이 공기를 하니까 일찍 들어온 신랑도 같이 공기를 하면서 아들이 손이 커지더니

예전보다 더 잘한다고 이젠 우리가족이 시합을 해도 밀리지 않게다면서 칭찬이 과하다.(예전에 시댁에서 가족들 끼리 편먹고 공기를 해서 내기를 했는데 우리가 2등을 해서 안타까웠던 신랑이라,,,) 

잠시 공기를 하던 아들이 그새 예전의 실력이 나왔나보다.

그래서 나도 끼여들어 같이 공기놀이를 하면서 먼저 20년 내기를 했다.

결과는 먼저 선을 잡은 나지만 아들도 만만치 않다.

 

 

 

공기를 하던 아들,

"엄마 우리반 김**은 공부는 정말 열심히 하는데 성적이 안 나와요, 얼마나 열심히 하는지 몰라요~"

"엄마도 예전에 그럴때가 많았는데 얼마나 속상하던지,,,,"

"그래서 엄마 내가 암기만 하지 말고 이해를 하면 공부가 잘 될꺼라고 알려줬어요,"

"잘했네, 그런데 김**이 알았대? 자세히 알려주지 그랬어!"

"아니 그런거 같지는 않는데 내가 다른 아이랑 노느라고 자세히 알려 줄 시간이 없었어요,"

듣고 있던 신랑이 한 마디한다.

"그건 공부하는 방법을 몰라서 그러고 공부를 하려고 해도 이해할 수 있는 밑바탕이 깔려있지 않아서 그래,

그런데 머리 좋다고 공부 안 하는  것보다는 점수가 안 나와도 열심히 공부하는게 훨씬 났다,"

 

 

학원에 한 번도 가지 않은 울 아들은 집에서만 공부를 한다.

그렇지만 책을 엄청 좋아해서 유치원 때 부터 엄청 나게 책을 많이 읽었다.

읽은걸 또 읽고 또 읽고 거의 3회독 이상은 하는 스타일이고 아무때나 꺼내서 읽을 수가 있어야 하는 아이라

학원비는 안 들어가도 책 값이 많이 들어갔다.

그래서인지 아들은 어릴때 부터 알아듣는 이해력이 빨랐다.

이해력은 빨랐지만 집에서만 공부하는 아이라 암기력이 떨어져서 걱정을 했었는데

차츰차츰 암기력도 나름 터득을 하더니 암기력도 좋아지고 있는 현재형이다.

 

 

요즘은 아이들이 다 학원에 가기 때문에 아들은 방과후에 놀 아이들이 없었다.

그래도 아들은 집에와서 엄마가 챙겨주는 간식 먹고 엄마랑 얘기하면서 놀고 책보고 게임하고

그렇게 지금도 시간을 보내고 있다.

어릴때 초등학생 때는 열심히 놀면서 공부하는 습관을 잡아주고 싶었고

중학생인 지금은 어느정도 학교에서의 스트레스를 풀 수 있는 시간을 갖게해서 정서적으로 여유로움을

갖게하고 습관화 된 공부의 성취감을 맛 볼수 있게 하면서 자신의 공부 스타일을 찾을 수 있게끔 하는게

우리아들의 공부에 대한 나와 신랑의 교육방법인데 아직까지는 잘 따라줘서 얼마나 고맙고 고마운지 모른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BlogIcon Cong Cherry 2015.07.07 14:53 신고 URL EDIT REPLY
좋은 습관을 만들어 주신거 같아요~^^ 가족끼리 대화도 함께하는 놀이도 너무 듣기 좋네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