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만두'에 해당되는 글 3건

신랑에게는 김치만두를 아들에게는 고기만두를,,,만두만드는법

만든음식/특별요리

 

 

햇살은 따갑지만  햇빛은 투명하고 바람은 선선한 내가 좋아하는 가을이 시작됐다.

그래서 날씨도 선선해졌으니 맛있고 영양가 있는 무언가로 가족의 입을 즐겁게 해 주고 싶어서

만두를 해 보기로 했다.

만두는 아들이 5살 때 만들어보고는 중2가 되기 까지 귀찮아서 만들 생각도 않았었다.

그런데 며칠 전 부터 왠지 만두를 만들어 먹고 싶다 라는 생각이 자꾸 날 괴롭혔다.

생각한건 해야만 속이 풀리는 이 평범한 주부 드뎌 만두를 만들어보기로 했다.

너무 오랫만에 해 보는거라 과연 맛있게 만들 수 있을까 걱정을 하면서 재료 준비를 했다.

 

 

일단 당면을 삶아서 준비하고 부추와 쪽파는 베이킹소다에 담거서 깨끗하게 씻어 놓고

두부는 면보에 꼭 짜주고 표고버섯도 씻어서 준비하고 마늘도 네 쪽을 씻어서 준비했다.

만두피는 전날 사다놓고 냉장고에서 미리 해동이 되게 한다.

 

 

 

 

돼지고기는 갈아서 한 근 준비했고 묵은 김치는 아니지만 어머니가 주신 익은 김치를 잘게 썰어 꽉 짜서

준비했는데 나중에 너무 꼭 짜서인지 김치맛이 잘 안나서 김치국물을 넣어줬었다.

 

 

 

 

모든 재료를 다져서 양쪽에 반반씩 넣었다.

그리고 양쪽에 계란 한개씩 넣어주고 소금, 후추를 넣어줬다.

 

 

 

 

요렇게 버무려 주면 만두 만드는일의 1/3은 끝난셈이다.

이제부터 만두피에 넣어 본격적으로 만두를 만드는면된다.

 

 

 

 

신랑은 거의 김치만두만 먹고 아들은 고기만두만 먹기에

김치만두 만들다가 고기만두 만들다가 하다보니 사다놓은 만두피가 모자라서

상가 슈퍼에 갔더니 날씨가 더워서 만두피를 갖다 놓지 않는다고 해서

좀 더 걸어서 마트에 갔더니 만두피가 작은 사이즈로 4개 있어서 모자란것 보다 남는게 났다

싶어서 4개 모두 집어왔다.

결국 4개 다 만들었다는,,,,

 

 

 

 

예전에 우리엄마는 물을 끓여서 만두를 데치셔서 나두 그렇게 했었는데 여간 불편한게 아니었는데

어느 블로그에서 만두를 찜기에 찌는걸 보니 편하겠다 싶어서 나도 찜기에 도전!!

역시 찜기를 사용한게 탁월한 선택이었다.

만들어 놓은 만두를 11분 정도 찌는 동안 만두를 만들수가 있어서 좋았다.

물을 끓여서 데치면 옆에 붙어서 만두에 신경써서 건져야 했는데,,,

찜기의 선택 덕분에 시간을 많이 절약할 수가 있었다.

 

 

 

 

한 이틀 정도 먹을건 요렇게 통에 넣어 보관하고

쪄서 식힌 만두를 비닐에 붙지 않게 넣어 냉동실에 보관도 하고,,,

만들어 놓은 만두를 보니 4시간 반이나 걸려 만들었는데도 별로 힘들지가 않았다.

 

 

 

 

만두는 역시 군만두가 최고!

 

 

 

그래서 오늘 저녁은 군만두와 모밀국수로 간단히 먹기로했다.

파는 냉동만두와 비교도 할 수 없이 맛있다면서 엄지척 드는 아들,

집에서 만든 김치만두라서 더더  맛있다면서 다음엔 쪄서 찐만두로 먹어보고

그 다음엔 만두국을 해 먹어보고 싶다는 신랑,

가족 모두가 너무 맛있게 먹어주는 모습을 보니

4시간 반이나 걸려서 만들었지만

힘든것도 날라가고 완전 뿌듯한 엄마의 마음, 아내의 마음에 내 기분도 최고다.

 

 

 

 

 

요기를 꾸~욱 눌러주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낙지 한마리가 풍덩 빠진 낙지짬뽕

파는음식

 

 

전에 추어탕을 먹고 나오다가 낙지짬뽕이라고 크게 걸려 있는 현수막을 보고

다음엔 낙지짬뽕을 먹어 보자던 신랑!

어린이날을 낀 연휴라서 그런지 늦은 점심인데도 사람들이 무지하게 많다.

낙지짬뽕이라는 이름만으로도 기대가 되는데 사람들 까지 많으니까 더 기대가 된다.

사람들이 많아도 홀에 테이블도 많고 구석구석 룸도 꽤 많아서 기다리지는 않았다.

 

 

 

 

신랑과 난 낙지짬뽕!

아들은 우동!

중국집에 오면 당연히 시키는 군만두도 추가!

 

 

 

 

아들의 우동이 먼저 나왔다.

야채와 오징어와 새우, 해삼 등 여러가지가 많이 들어있는데 국수의 양이 적다고 투덜댄다.

면은 직적 만든 수타면!

그래서 수타원이었군!

 

 

 

 

이 집 군만두 아주 맛있다.

인천에 있는 차이나타운에서 먹어 본 군만두랑 아주 비슷하다.

야채를 많이 채워 속이 꽉 찬게 만두도 직접 만든 것같다.

 

 

 

 

드뎌 기대하던 낙지짬뽕이 나왔다.

낙지 한 마리가 얌전히 올려져 있어서 인지 푸짐해 보인다,

 

 

 

일단 낙지를 집개로 잡고 가위로 잘라준다.

새우도 엄청 큰 놈이 한 마리 들어있고 오징어도 먹어도 먹어도 줄지 않을 정도로 많이 들어있다.

국물은 낙지가 들어있어서 인지 얼큰하고 시원하고,,,,

단지 양파가 너무 굵은게 들어있어서 먹을 엄두가 안났다는,,,,

그런데 아들도 양이 적다고 투덜대는데 신랑도 맛있는데 양이 좀 적은 것 같다고 한다.

신랑은 왠만해서는 양이 적다고 안 하는데 ,,,,

내가 먹기에는 양이 딱 맞았는데 남자가 먹기에는 적은 양인가 보다.

군만두도 먹었는데,,,,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춘의동 | 수타원
도움말 Daum 지도
BlogIcon Cong Cherry 2015.05.13 23:08 신고 URL EDIT REPLY
시원한 짬뽕 좋아하는 1인으로... 침넘어 갑니다~ ㅠ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짜장면 맛있는 중국요리집/ 짬뽕이 맛있는 중국요리집/ 중국요리집 천년약속

파는음식

 

 

아침 일찍 아빠의 49제를 마치고 벽제추모공원에서 출발해

엄마네 근처 대림동에 오니 점심시간이 다 되간다.

그래서 그냥 이것저것 생각하지 않고 중국요리집으로 가기로 했다.

몇 년전에 가고는 정말 오랫만에 가는 천년약속이라는 중국집이다.

여느 중국집처럼 반찬이 나왔다.

 

탕수육이 먼저 나왔다.

이 집은 탕수육에 소스가 버무려서 나온다는 걸 깜박 잊고

그냥 시켰다.

탕수육의 소스를 부어 먹지 않는 우리가족은 어쩔 수 없이

먹었다.

그리 달지도 않고 그리 새콤하지도 않게 바삭한 탕수육이 

맛이 있다.

다음엔 꼭 소스 따로 달라고 부탁해야겠다. 

 

매운걸 좋아하는 엄마와 동생네를 위해 매운 사천 탕수육을 시켰다.

역시 소스가 버무려져 나왔다.

사천탕수육이라 많이 매울 줄 알았는데 살짝만 맵다.

보통 탕수육은 많이 먹어도 덜 느끼한데 사천탕수육은 먹을수록

느끼해서 많이 먹을수가 없다. 

사천탕수육은 처음 먹을 때가 가장 맛있다.

 

다른 중국집에서는 볼  수 없는 알밥볶음밥!

맛은 느끼하지는 않지만 그냥 먹으면 밋밋한 맛이라 짜장소스를

얹어 먹어야 한다.

짜장소스를 얹으면 일반 볶음밥과는 별다른 차이가 없지만

톡톡 터지는 알의 식감이 좋다.

 

해물이 많이 들어간 삼선짬뽕!

얼큰한게 맛있다.

여러가지 해물을 건져 먹는 재미가 쏠쏠하다.

주로 갑오징어가 많았다. 

 

엄마는 매운짬뽕을 시키셨다.

삼선짬뽕과 비슷하게 얼큰하다.

갑오징어가 많았던 삼선짬뽕과는 달리 낙지가 많다.

내 입맛엔 삼선짬뽕이 맞는 듯하다.

이 집은 짬뽕의 종류가 여러가지라 짬뽕을 시킬 때 조금

망설여진다.

 

 

 

서비스로 군만두가 두 군데에 나왔다.

탕수육보다 군만두가 더 맛있는 것 같다.

 

삼선짜장!

짜지 않고 맛이 강하지 않게 적당한 짜장면 맛이다.

옛날짜장을 시킨 아들은 삼선짜장보다 옛날짜장이 더 맛있다고 한다.

 

천년약속은 동네 중국집과는 다르게 중국스타일로 인테리어 되어 있고

2층에도 좌석이 있어 행사가 있을 때나 가족모임 등으로도 괜찮은 중국요리집이다.

 

 

 

 

 

아래의 하트 버튼을 눌러주셔서 잘 보고 간다는

표시를 해 주시면 감사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신길6동 | 천년약속
도움말 Daum 지도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