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담그기'에 해당되는 글 2건

2014년친정엄마표 김장담그기/김장과 보쌈

만든음식/밑반찬

 

 

 전라도 순창이 시댁을 둔 작은시누이한테 놀러 갔다가 시댁 앞 마당에 있는 감나무에서 따온 감을 감사히 받아왔다.

우리 3가족이 먹기엔 많은 양이기에 엄마한테 드릴려고 전화를 하니 낼이 김장하는 날

이라고 하신다.

내게는 전에 정선에 갈 때 얘기 했었다고 하시는데 기억이 나질 않는다.

그래서 바쁘지 않으면 오겠지 하셨단다.

 

그래서 터지지 않게 작은 상자에 10개를 담아 가지고 엄마네로 출발~~

모양은 이쁘지 않지만 맛이 아주 달고 자연 그대로의 시골감이라고 앉은 자리에 두 개를 드시는 엄마,

엄마 한 개만 드세요~ 변비 걸려요~

알려드렸지만 어느새 두 개를 다 드신다. 파는 감과는 다르다고 하시면서,,,

그래서 오늘은 엄마네서 오랫만에 잤다.

 

새벽 5시부터 엄마가 왔다갔다 하시면서 창문을 연신 보신다.

언제나 절임배추가 새벽 5시에 왔기 때문에 올 해에도 5시에 올 거라는 생각에 일찍 일어나신거다.

그래서 나도 아침일찍 엄마네로 오기 보다는 아예 엄마네서 자고 느긋하게 일어나서

김치를 담그려고 한거다.

 

그런데 절임배추가 올 생각을 안 한다.

동생이 전화를 해 보니 이번에는 택배아저씨가 바뀌어서 도착 시간을 잘 모르겠다고ㅜㅜ

 

하여튼 절임배추는 오니까 아침을 먹고 채썰어 놓은 무우를 생새우, 엄마가 담은 새우젓, 다진마늘, 다진생강, 갈은 배와 고춧가루, 굵은소금, 대파, 쪽파, 갓, 미나리 등등을 넣고 일단 속을 버무려 놓기로 했다.

파와 미나리 갓은 일부분만 넣고 나머지는 나중에 넣어 다시 버무린다고,,,

그런데 절임배추가 소식이 없다.

우린 tv를 보고 엄마는 계속 베란다와 창문을 번갈아 내다보시면서 화가 나셨는지

결국엔 씨~ 그러시더니 왜 안와? 이 염병할 배추가~

언제나 좋은 배추와 시간도 정확해서 맘에 들었는데 내가 너무 이 집을 칭찬했나보다,,, 내년에는 다른 집으로 알아볼까보다,, 올 해에는 배추를 늦게 예약해서 마땅히 시간이 안 맞아 오늘로 정했다는 둥 계속 속엣말을 하시면서 왔다갔다 하신다.

 

드뎌 절임배추가 왔다.

엄마, 언니, 나, 동생 네명의 여자가 동시에 일어났다.

엄마는 택배비를 가지고 가시면서 한마디 하시려고 나서신다.

엄마의 투정인지 나무라는 말인지,, 뭐라하시는데 택배기사아저씨는 듣지도 않고 담엔 받는 시간을 예약하라는 말과 배추 박스만 남기고는 휑~~ 가버렸다.

 동생의 아는집의 단골이라고 충청북도 괴산에서 온 배추이다.

그래도 12시를 넘기지 않아 다행이라 생각하고 박스의 배추를 꺼낸다.

 

작년의 배추보다 포기가 크고 속이 노란게 더 좋아보인다.

포기가 커서인지 한 박스에 20kg에 6포기반이 들어있었다.

 

소쿠리에 배추를 엎어서 얹어 물기를 뺀다.

배추의 물기를 빼는 동안 점심을 먹고 시작하기로 했다.

 

아침에 삶아 놓은 돼지수육이다.

양퍄랑 대파랑 된장이랑 알갱이 커피랑 마늘이랑 생강을 넣고 한시간 정도 삶아줬다.

 

이쁘게 가지련히 썰자~~

 

김장도 하기 전에 보쌈을 미리 먹기는 처음이네,,,

 

싱싱한 굴도 준비되어 있구,,,

 

김치 속도 준비하고,,,

 

오늘 엄마의 애를 무진장 먹인 절임 배추를 노란속만 잘라서 놓고,,,

 

우와~~~ 난 김장김치 담을때 이 보쌈 먹는 재미로 엄마를 도와준다.

실은 난 시댁에서 어머니가 김치를 그때 그때 담가주시기 때문에 김장김치를 가져가지는 않는다.

겉절이만 조금 가져간다.

물론 시댁에서 김장을 해 본적도 없다.

그래서  김장하려 엄마네 간다고 신랑한테 얘기할 때는 쫌 미안해진다.

 

절임배추에 김치속을 얹고 굴을 올려 먹는다.

굴의 향기와 절임배추의 고소 짭잘함과 김치속의 살짝 매콤한의 조화란~~ 음~~행복해진다. 내 입이~~~

 

이번엔 보쌈으로 싸서 먹는데 굴과는 또다른 맛!

맛있게 삶아진 돼지고기 수육이 들어간 보쌈! 입에서 녹는다 녹아~~~

너무 맛있게 먹는 나를 본 엄마, 너 진짜 맛있게 먹는다~

엄마! 난 김장할때 이 맛으로 김장해요~ 이 맛은 일 년에 한 번 맛 볼 수 있는 맛이거든요~ 정말 맛있어!!!!!!!!!!

 

아까 버무려 놓은 김치속이 무우에서 물이 나와 버무려 놓은 속이 흥건하다.

남아있는 갓과 파와 미나리를 넣고 다시 버무려 준다.

 

점심도 맛있게 먹었겠다. 으쌰! 으쌰! 열심히 김치를 만든다.

 

 

 

배추가 커서 통에 꽉 채우기가 에메하다.

그위에 굵은소금을 뿌리고 ,,,,  김치 속이 덜 짜기 때문에,,,

 

그위에 배추에서 떼어 낸 겉 부분을 덮어서 보관하면 된다.

 

배추를 남겨서 쭉 쭉 찢어서 겉절이를 만든다.

남은 배추 속에다가 고추가루와 굵은 소금과 깨소금과 다진마늘과 설탕을 약간 넣고 샤샤삭 버무려 준다.

굴도 넣고~

 

우리 신랑이 굴을 못먹을 뿐 아니라 굴의 냄새도 싫어해서 내가 가져갈 겉절이에는 굴을 넣지 않고 따로 버무려 주신다.

 

내후년이면 엄마도 일흔이 되신다.

언제까지 엄마가 김장을 하실 수 있을런지는 몰라도 자꾸만 늙어가는 엄마의 얼굴을 보니까 맘이 짠 하다.

그래서 엄마의 손길 하나하나 소중하다.

엄마 건강하게 오래오래 우리들 곁에 계셔주세요~

이제는 아빠도 안 계시잖아요,,,

우리의 울타리는 이제 엄마뿐이예요~

 

 

아래의 하트 버튼을 눌러주셔서 잘 보고 간다는

표시를 해 주시면 감사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친정엄마네 김장 담그는날

만든음식/밑반찬

 

친정엄마네 김장한다고 딸들이 모였다.

우리는 아들인 없이 딸만 있어서 며느리가  없기 때문에

엄마 혼자 하시기가 힘들어 딸들이 모인다.

우린 시어머니가 갈 때 마다 김치를 담가주시기 때문에

시댁에 김장하러는 따로 가지 않고 김장할 때 간다고 해도 김장처럼

많이 하는게 아니라서 올 필요없다고 하신다.

그래서 시집와서 한 번도 김장을 해 본적이 없고

친정에서만 한다.

다른 형제들도 오기 때문에 얼굴도 보고 ^^

이제부터 시댁에서 김장한다고 불르면 친정가듯이 가야겠다.

몇 년 전까지는 배추를 사다가 씻고 절이고 하느라 전 날 저녁부터

다음날 새벽까지 허리가 휘도록 엄마가 배추를 준비하셨다.

그런데 이제는 연세가 있으셔서 아는 곳에다 절임배추를 예약주문 해 놨다가

언제오는지만 알려주면 거기에 맞춰 속을 준비한다.

작년엔 주문한 곳에서 택배가 새벽5시에 왔는데 올 해는 몇시에 오려나 걱정하며

재료준비를 하는 엄마,,

그런데 작년하고 똑같이 새벽5시에 왔다.

충청도 괴산에서 올라와 우리집이 첫번째로 들르는 곳이라고 한다.

일반 택배가 아닌 배추 주인이 주문 들어온 절임배추만 모아서 트럭으로 

보낸다고 한다.

택배비는 25000원 따로 낸다.

택배 상자가 사과상자보다 더 크다.

5상자가 왔는데 한 상자에 배추 9포기씩 들어있다.

작년보다는 배추가 좀 작지만 속이 꽉차고 노란게 상품이 좋았다.

올 해는 배추 풍년이라더니 ,,,

이번엔 45포기지만 예전엔 100포기 가까이 담았다.

 

 절인거라 물이 흐르는 걸 방지하기 위해 비닐안에 들어있다.

 

요렇게 배추를 엎어서 물기를 빼놓는다.

 

 

 

 어제 낮에 먼저 온 언니랑 엄마가 썰어놓은 무우채,,

무우채가 큰다라로 3개와 작은다라가 한개 준비가 되었다.

 

 

대파랑 쪽파랑 갓이랑 미나리를 썰어서 준비해 놓고,,,

파써는데 가족다 운다.

 

김장을 위해 고추가루 5근을 준비하셨다고 한다.

묵은 고추가루가 있었는데 김장엔 햇고추가루를 써야한다고

묵은 고추가루는 고추장을 담가 주셨는데

찹쌀을 넣어 담은거라 정말 맛있고 귀해서 조금씩 아껴먹고 있다.

 

고추가루, 찹쌀죽, 새우젖, 생새우, 마늘, 생강, 엄마가 직접 담근 황세기젖,

설탕대신 배즙 갈은것 또 있었던 것같은데 기억이 안난다.

 

큰다라로 세군데에서 무우채와 양념을 먼저 버무리고

그 다음 대파, 쪽파, 갓, 미나리를 넣고 다시 버무린다.

 

요렇게 버무려 놓고 물 빠진 배추를 조금씩 가져와서 속을 넣는다.

 

 

 

일 년에 한 번있는 김장때만 먹을 수 있는 쌈,,

절인 배추 속을 잘라서 양념 속과 굴을 넣어 싸먹는 보쌈맛 !

이거 먹는 맛으로 난 김장을 즐겁게 한다.

얼마나 먹었는지 점심을 안 먹어도 될 지경이다.

작년까진 고기를 삶았서 끝나고 먹었는데 올해엔 아빠가 편찮으신 관계로

준비를 안 하셨다고 한다.

그래도 난 너무 맛있다. 

 

싱싱해야한다며 아침에 생선가게가 열자마자 사온 굴,,

그런데 이번 굴은 굴 향이 별로 나지 않는다.

양식이라 그런가?

그래서인지 맛도 덜하다.

상큼하고 시원하게 입안에서 퍼져야하는데 아쉽다.

신랑과 아들이 굴을 못 먹기 때문에 올 해에 처음먹는 굴인데,,, 

 

배추 속을 다 넣고 겉절이를 위해 배추를 쭉쭉 찢어서 굴을 넣고 

속 양념 남은거에 양념을 더해 버무린다. 

 

굴을 못 먹는 신랑 때문에 우리 겉절이는 따로 버무렸다. 

 

큰 통에다가 속 넣은 배추를 넣고 그 위에 배추 겉의 파란 부분은

따로 떼어놨다가 위에 얹고 소금을 뿌려서 보관해 한다.

우린 김장한 건 가져가지 않고 겉절이만 가져간다.

맛있는 우리 엄마표 김장 완성! 

엄마! 맛있게 잘 먹을께요~~~ 감사해요~

 

 

 

 

 

아래의 하트 버튼을 눌러주셔서 잘 보고 간다는

표시를 해 주시면 감사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