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태찌개 만드는법'에 해당되는 글 3건

시원한 국물이 별미 백종원 동태찌개 끓이는법

만든음식/국,찌개

그 전날에 술을 마시고 온 신랑을 위해 어제 저녁엔 동태찌개를 끓여줬다.

그런데 난 솔직히 동태찌개는 조금 부족한 맛인거 같아 자신이 없었다.

그래서 동태찌개를 끓일까 말까 고민하다가

번번히 신세를 지는 백종원씨 레시피를 빌려 끓이기로 했다.

백종원의 레시피는 실패없는 100% 성공을 보장하기에 얼마나 고마운 존재인지,,,

 

 

 

동태를 큰 거로 한마리 사는데 시장이라서 그런지 홍합도 같이 넣어줬다.

동태의 내장은 다 빼 달라고 했다.

깨끗하게 동태를 말끔히 씻고 홍합도 씻어서 무우랑 같이 쌀뜨물에 넣었다.

 

 

 

 

동태찌개에 들어가는 야채는 쑥갓, 대파, 청양고추와 다진마늘, 생강, 두부를 준비했다.

동태찌개 양념으로는 된장 반숟가락, 고추장 한숟가락, 국간장 두숟가락, 고추가루 두숟가락, 새우젓 한숟가락이 들어간다.

 

 

 

 

생강도 다져서 넣고 청주 3숟가락 넣고 된장 반 숟가락 넣고 뚜껑을 열어서 끓여준다.

 

 

 

 

다진마늘과 고추장 한숟가락을 넣고 또 끓여준다.

 

 

 

 

고추가루와 새우젓, 국간장을 넣고 끓여준다.

 

 

 

 

그리고 알이나 내장은 나중에 넣어야 비린내가 안 난다고 해서 지금 넣어줬다.

내장은 신랑이 못 먹어서 알만 따로 사서 넣었다.

 

 

 

 

알이 익으면 대파와 청양고추와 두부를 넣고 다시 끓여준다.

 

 

 

 

쑥갓은 먹기 바로 전에 넣어준다.

뚝배기가 작은거만 있어서 돌냄비에 넣고 끓여 내놨더니 끝에 먹을때 까지 따뜻해서 더 맛있었다.

동태가 커서인지 통태살도 푸짐하고 단백질 덩어리 알도 넉넉해서 고소한 알도 실컷 먹었다.

무우에 간도 알맞게 배고 두부도 간이 잘 배었다.

청양고추를 두개 넣었더니 칼칼하고 시원한 국물이 별미가 된 동태찌개 너무 맛있었다.

역시 백종원의 동태찌개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쌀쌀한 계절의 별미 동태찌개 맛있게 끓이는법

만든음식

 

 

 

 다른때는 시장에 가도 동태가 눈에 띄지가 않는데 날씨가 쌀쌀해지니 뜨끈뜨끈하고 얼큰한 동태찌개가 눈에

딱 포착이 된다.

그래서 맛있게 먹는 신랑의 얼굴을 떠올리며 동태 한 마리를 샀다.

작년에는 한 마리에 천오백원 정도 한 것 같은데 동태가 2천오백원이라고 한다.

비싸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겨울엔 더 싸지겠지 하면서

맛있는 동태찌개만 생각하면서 샀다.

 

동태를 깨끗이 씻고 양파랑 느타리 버섯이랑 무랑 다진마늘과 청양고추를 넣고

전에 다시마 육수를 빼서 보관해 놨던걸 넣고,,

 

고추장 반 숟가락과 고추가루 한 숟가락 반 정도를 넣고 간장 반 숟가락과 굵은소금 3분의 2 숟가락

그리고 대파를 송송 썰어서 넣었다.

 

무우가 익을때 까지 끓여 준다.

우리 신랑이 국물을 좋아해서 일부러 육수를 많이 넣었더니 동태가 안 보인다.

 

무우가 익으면 쑥갓과 호박을 넣어 다시 한 번 끓여준다.

 

동태에 간이 잘 배어 맛있다.

청양고추를 넣었더니 얼큰한게 조오타~

역시 신랑은 국물을 더 많이 먹는다.

그래서 먹다가 국물만 더 리필을 해줬다.

날씨가 쌀쌀할 때는 뜨끈한 국물요리를 먹고 체력을 키워주자!

 

 

 

 

아래의 하트 버튼을 눌러주셔서 잘 보고 간다는

표시를 해 주시면 감사합니다^^

 

'만든음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쌀쌀한 계절의 별미 동태찌개 맛있게 끓이는법  (0) 2014.11.07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동태찌개 얼큰하고 시원하게 만드는법

만든음식/국,찌개

 

 

겨울이면 빠지지않는 동태찌개 혹은 동태탕의 뜨끈한 국물이 몸을 따뜻하게 해준다.

 그래서 겨울철 별미 동태찌개로 오늘 저녁메뉴를 정했다.

맛있게 먹을 울 신랑의 모습을 생각하며 끓여본다.

 

동태를 한마리 사니 미더덕까지 챙겨주신 생선가게 아줌마의 센스!

동태찌개 한다고 미더덕을 따로 사게 되지 않는데 국물이 시원하라고 감사하게 주셨다.

 

동태와 미더덕을 깨끗이 씻어놓는다.

 

먼저 깔끔한 맛이 우러나오게 다시마로 육수를 낸다.

 

무우와 대파와 마늘, 양파, 홍고추, 팽이버섯, 쑥갓을 깨끗이 씻어 준비해 놓는다.

 

육수에 동태와 무와 마늘다진걸 넣고 끓인다.

끓이면서 거품은 걷어낸다.

 

무우와 동태넣고 끓이다가 고추장2/3스푼과 고추가루와 간장과 굵은소금을 넣고

팔팔 끓인다.

 

팔팔 끓는 동태찌개에 양파 반쪽과 대파를 넣고 또 끓인다.

 

마지막으로 팽이버섯과 쑥갓을 넣고 다시 끓여준다.

찌개는 뭐니뭐니해도 많이 끓여 국물이 잘 우러나와야 제맛이다. 

 

얼큰하고 시원한 동태찌개가 완성됐다.

동태찌개 한가지면 다른 반찬이 필요없다.

우리 가족끼리만 먹으니 냄비채로 놓고 먹는다.

실은 동태찌개 뿐 아니라 다른 탕이나 찌개도 냄비채로 먹어야 더 맛있다.

동태대가리는 먹을 때 보기흉해서 야채를 넣기전에 빼버렸다.

 

 

 

 

 

 

 

아래의 하트 버튼을 눌러주셔서 잘 보고 간다는

표시를 해 주시면 감사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