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부반찬'에 해당되는 글 2건

백종원 만능간장으로 간단하고 맛있는 두부조림 만드는법

만든음식/조림

일주일의 중간이 넘어가면 반찬이 뚝 떨어진다.

그래서 두부를 좋아하는 울 신랑을 위해 두부조림을 하려고 하다가 백종원씨의 두부조림을 하면 내가 하는

두부조림하고 또 다른 맛이 나지 않을까?

뭐든지 배워서 남주지 않으니까,,,

 

 

 

일단 두부를 썰어서 키친타올을 깔고 썰은 두부를 올려주고 다시 키친타올로 덮어

두부의 물기를 빼준다.

백종원의 두부조림이지만 두부조림은 그냥 생두부를 쓰는것 보다는 두부를 후라이팬에

부쳐서 만든 두부조림이 씹는감도 좋고 맛도 더 좋기에 두부는 내 방식대로,,,

두부조림의 재료로는

두부 한팩과 양파, 대파, 청양고추 2개, 다진마늘, 당근이 들어가고

두부조림의 양념으로는

만능간장과 고추가루가 들어간다.

만능간장이 있으니 다른 양념들이 들어가지 않아 두부조림의 양념이 심플해졌다.

 

 

 

 

백종원의 두부조림의 포인트는 만능간장이다.

만능간장은 생각보다 너무 쉽다.

다행히도 냉동실에 돼지고기 갈은게 있어서 돼지고기를 넣고 간장을 넣고 설탕과 청주를 넣고

끓여줬다.

 

 

 

 

두부의 부드러운 식감도 좋지만 난 바싹하게 부쳐서 만든 쫄깃한 식감이 더 좋아 후라이팬에

두부를 부쳐줬다.

 

 

 

 

부친 두부를 차곡차곡 깔아준다.

 

 

 

 

두부 위에 야채를 썰어 넣는다.

여러가지 야채를 넣으면 야채에서 맛있는 국물도 나오고 색깔도 이쁘다. 

 

 

 

 

만능간장을 크게 한 국자 정도 넣고 물도 3분의2 국자 정도 넣어 자작하게 해 준다.

그리고 고추가루를 한 숟가락 정도 넣고 끓여주면 된다.

 

 

 

 

처음엔 쎈불에서 끓이다가 불을 중간불로 해서 조려주는데 두부에 간이 배일때 까지 조려준다.

 

 

 

백종원 만능간장 덕분에 간단하게 맛있는 두부조림이 완성이되었다.

백종원 두부조림의 좋은점은 또 한가지 있다.

두부조림을 안 먹는 아들은 두부조림에 들어있는 돼지고기를 먹게 되었다.

그리고는 맛있다면서 밥에 넣어 비벼먹는다.

백종원씨 덕분에 아들의 맛있는 밥반찬 까지 되어버렸다.

고마워유~~ 백종원씨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건강을 먹자! 맛있는 두부요리 마파두부 덮밥

만든음식/한그릇요리

 

 

엄마네 집에 놀러 갔다가 우연히 TV에서 두부요리를 나라별로 해 주고 있었다.

그 중에서도 마파두부를 아주 맛있게 하길래 오늘 저녁은 마파두부로 해보자! 하고 결심을 하고 유심히 봤다.

정말 맛있어 보이는 남자쉐프의 마파두부는 그리 어렵지 않아 보였다.

아마도 어렵지 않아   보였던건 예전에 한 번 해 본적이 있어서인 것 같은데 그때의 마파두부는

뭔가 2% 모자라는 맛으로 별루였다.

그 후부터는 해보고 싶은 마음이 싹 가셔서 할 엄두도 안냈었다.

그러나 이번에는 왠지 모르게 잘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겼다.

 

 

그래서 두부를 한 모 사서 오자마자 채에 받쳐서 물기를 빼주다가

키친타올에 올려 다시 물기를 빼주고 먹기 좋게 깍뚝썰기를 해줬다.

텔레비젼에서의 남자쉐프는 두부를 잘라서 뜨거운물에 한 번 데쳐줬는데 난 귀찮아서 그냥 생략했다.

 

 

 

 

고기를 좋아하는 아들을 위해 돼지고기를 넉넉히 준비해서 키친타올에다가 핏물을 빼줬다.

돼기고기는 갈은걸로 반 근 준비했다.

 

 

 

 

양파와 대파를 잘게 잘라주고 생강조금과 마늘 한 쪽을 잘게 다져줬다.

사진은 안 찍었지만 이때 녹말가루를 밥숟가락으로 반 숟가락과 물 한 숟가락 반을 넣고 잘 저어서 녹여준다.

 

 

 

 

남자쉐프는 식용유를 뜨겁게 달궈서 뜨거운채로 유리병에 넣어 고추가루를 넣고 녹인다음

거름종이로 걸러서 고추기름을 만들었는데

난 시중에서 파는 고추기름이 있어서 그냥 그걸 사용했다.

고추기름을 후라이팬에 넣고 준비한 야채를 다 집어넣고 볶아준다.

 

 

 

 

야채가 약간 익을쯤에,,,

 

 

 

 

돼지고기를 넣고 후추를 넣어주고 청주를 넣어 볶아준다.

 

 

 

 

돼지고기가 익으면 두반장을 밥숟가락으로 두 숟가락 넣고 굴소스를 한 숟가락 넣어주고

설탕 한 숟가락과 소금 한 두꼬집, 그리고 간장을 한 숟가락 정도 넣고 다시 볶아준다.

 

 

 

 

양념이 고루 섞였다 싶으면 간을 보고 간이 안 맞으면 간장이나 소금 혹은 설탕을 조금씩 넣어가며 간을 맞춘다.

간이 맞으면 썰어 놓은 두부를 넣고 주걱으로 살살 뒤적거려준다.

 

 

 

 

두부를 넣은 후에 녹말가루를 숟가락으로 한 숟가락씩 넣어가며 농도를 맞춰주는데

난 세숟가락 넣으니 농도가 맞았다.

너무 많이 넣으면 떡이 되니 조심해야한다.

그리고 마파두부를 밥 위에 올려 덮밥으로 먹으려면 물을 약간 3~4숟가락 넣어 주고

주걱으로 저어가며 끓여준다.

 

 

 

 

오~~ 비주얼은 맛있어 보이는 마파두부로 완성이다.

 

 

 

 

밥 위에 올려 비벼먹으니 오리지날 마파두부 맛과 거의 흡사하다.

아들은 학교에서 먹은 것보다 훨씬 맛있다면서 밥을 두 공기나 먹는다.

일요일이지만 일 때문에 사무실에 갔다가 늦게 들어온 신랑은 마파두부를 맥주랑 같이 먹으면서 맛있게 잘 됐다고 칭찬을 해 주면서 술 안주로도 괜찮다고,,, 낼은 꼭 밥하고 같이 먹어 보고 싶다고 한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