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끈한국물요리'에 해당되는 글 2건

버섯이 듬뿍들어간 청국장 끓이는법/구수한 시골청국장맛 만드는법

만든음식/국,찌개

 

 

 

 편식쟁이 아들이 갑자기 청국장에 고추장을 넣어 비며먹어요~ 한다.

헐~ 왠일?  정말?

청국장에는 고추장을 넣어 비벼먹어야 맛있잖아요~

 

우리아들은 거의 육식동물이라고 볼 수 있을 정도로 고기를 무지하게 좋아한다.

그래서 항상 뭐 먹을까? 하면 고기!

뭐 해줄까? 하면 고기!

 

그러던 아들이 물어보지도 않았는데 청국장을 먹고 싶다고 해서

잘못 들은게 아닐까? 하고 내 귀를 의심하기도 했다.

청국장은 작년에 해주고 올 해에는 한번도 안했건만,,,,

아들은 기억을 하고 그 맛도 기억을 하고 있었나보다.

이제야 입맛도 초딩을 벗어나는 것일까?

 

하여튼 몸에 좋은 청국장을 해달라는 주문이 아들한테서 들어오니

신이나서 냉큼 주방으로 향했다.

 

 

다시마 육수(멸치, 무우, 양파, 파뿌리, 다시마, 표고버섯을 넣어 만든)에 바지락을 한웅큼 넣고

무를 대충 먹기 좋게 잘라서 일단 무가 익을때 까지 끓여준다.

 

 

무우가 익을 동안 표고버섯과 느타리버섯과 팽이버섯을 씻어서 준비해 둔다.

 

 

무우가 어느정도 익으면 썰어놓은 버섯들을 넣고 다시 끓여준다.

 

 

버섯을 넣고 한번 끓어오르면 청국장을 넣고 잘  풀어 준다.

청국장은 2숟가락반 정도의 분량을 떼어 풀어준다.

참! 마늘도 한 개 다져 넣었다.

그리고 청국장은 재래시장에 있는 반찬가게에서 직접 만든 청국장을 샀는데

국산콩이 반 섞였고 짜지 않고 냄새도 그닥 심하지도  않다고 해서

다른 청국장 보다 조금 비쌌지만 주인아줌마의 말을 믿어보기로 하고

 여자 어른 주먹만한 크기에 3000원 주고 샀다.

 

 

청국장을 넣고 한 5분정도 끓여주는 동안 두부와 대파를 준비한다.

아이가 안 먹는다면 청양고추도 한 개 넣으면 더 맛있다.

 

 

두부와 대파를 넣고 간을 보고 싱거우면 굵은 소금을 조금 넣어 간을 한다.

 

 

처음부터 뚝배기에 끓이면 끓어 넘치기 때문에 먹기전에 뚝배기에 넣고 다시 한 번 더

끓여 줬다.

 

 

청국장에 있는 여러가지 버섯과 두부와 청국장을 넣고 고추장을 넣고 들기름을 넣어

맛있게 쓱쓱 비벼서 청국장 국물을 먹는 맛이란?

청국장 비빔밥의 고소함과 청국장의 뜨끈하고 담백한 국물이

이 추운 겨울을 따뜻하게 해 준다.

시장반찬가게 아줌마의 말대로 정말 짜지 않게 고소하니 맛있으면서도 끓이는데

냄새도 그닥 많이 나지도 않고 양도 많아 식구가 적은 우리집은 두번은 해 먹을 수가 있다.

담부터는 그 집에서만 사야겠다.

 

 

그런데 우리집은 비빔밥을 내가 비벼줘야 맛있다고 한다.

그래서 신랑것 먼저 비비고 아들것 비비고

그담에는 내걸 비빈다.

 

그런데 아들은 모르겠는데 내가 비벼야 맛있게 비벼진다는

신랑의 말이 약간 의심스럽다.

약간 귀찮이즘이 강한 신랑이라 자신이 비비기 귀찮아서

나 듣기 좋으라고 하는 소리는 아닐까? 하고,,,,

 

뭐! 그렇거나 말거나 그냥 비벼주자!

 

 

 

 

 

 

아래의 하트 버튼을 눌러주셔서 잘 보고 간다는

표시를 해 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쌀쌀한일요일점심은 뜨끈뜨끈한 오뎅국수로,,/오뎅국수 맛있게 만드는법

만든음식/면요리

 

 

 

 이렇게 겨울의 문턱 까지 오면 누구나 그렇듯 뜨끈뜨끈한 국물이 생각난다.

더구나 휴일에는 거기에 더해서 뜨끈하게 국물에 말아먹는 국수가 땡긴다.

그래서 잔치국수를 할까하다가 잔치국수와 재료가 똑같지만 거기에 어묵을 넣어 오뎅국수를 만들기로 했다.

이렇게 그 집안의 식탁은 주부의 입 맛대로 정해지기 쉽다. 우리집도 마찬가지로,,,,

간혹 요구를 해오는 경우도 있지만,,,

 

오뎅국수를 하기 위해서는 우선 육수를 만들어 놓으면 아주 편하고 간단하게 오뎅국수를 만들수가 있다,

이때 육수를 만들때는 다른 요리도 하기 쉽게 넉넉히 만들어서 냉장고에

넣어 놓으면 음식 만들때 아주 편하다.

 

만들어 놓은 육수를 넣고 어묵을 먹기 좋게 잘라 넣고 끓인다.

이때 간장 한 숟가락 반 정도와 굵은소금으로 대충 간을 해 놓는다.

 

어묵이 어느정도 익으면 쑥갓과 파를 썰어 넣는다.

약간 시원하게 먹기 위해 약간 매운 풋고추도 넣었다.

 

오뎅국물이 어느 정도 우러나오면 후추와 소금을 넣어가면서 간을 한다.

 

국수는 소면으로 준비했다.

끓는물에 소면을 넣고 끓어오르면 찬물을 한 컵 넣고 다시 끓어오르면 불을 끄고 찬물에 헹궈준다.

 

오뎅국에 국수를 넣고 한번 더 끓여줘도 되지만 난 국수를 따로 그릇에 넣었다.

국수를 따로 넣을때는 오뎅국물을 넣기 전에 팔팔 끓여 넣어야 한다.

 

 

오뎅국물을 넣고 위에 기호에 따라 김을 얹어 놓는다.

 

 

 

 

아래의 하트 버튼을 눌러주셔서 잘 보고 간다는

표시를 해 주시면 감사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