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떡볶이'에 해당되는 글 2건

아이를 사로잡는 까르뽀나라떡볶이 만드는법,

만든음식/간식

 

 

아들이 방학이 되면 꼭 해 먹는 메뉴 중 한 가지가 까르뽀나라떡볶이다.

까르뽀나라 떡볶이는 한끼식사대용으로 아주 좋은 간식이자 점심식사로도 아주 훌륭한

점심메뉴이다.

꼭 점심뿐만 아니라 저녁에 먹어도 좋은 하루 한끼 식사 거리가 된다.

 

 

 

 

 

까르뽀나라 떡볶이 혹은 크림떡볶이는 크림파스타 하는 방법과 똑같다.

마늘을 채 썰어서 기름에 볶아준다.

 

 

 

 

마늘이 볶아졌다면 채 썰은 양파를 넣어 볶아준다.

 

 

 

 

오징어도 넣어 볶아준다.

일반적으로는 베이컨을 넣지만 베이컨 보다 오징어가 더 감칠맛이 좋다.

냉동실을 뒤져 보니 오징어 다리만 있어서 넣었다.

오징어가 살짝 익으면,,,

 

 

 

 

우유를 넣고

 

 

 

 

떡을 넣어주는데 떡볶이 떡을 넣는 것 보다 떡국떡을 넣는게 훨~씬 맛있다.

떡국떡을 넣으면 떡국떡에 간이 더 잘이 배여 까르뽀나라의 소스를 더 잘 느낄수가 있다.

 

 

 

소스가 끓으면 체다슬라이스 치즈 한 장을 넣어주고

 

 

 

 

피자치즈도 한 주먹 넣어 준다.

그리고 걸쭉해질 때 까지 떡이 들러 붙지않게 저어 가면서 끓여준다.

 

 

 

 

까르뽀나라 소스의 고소하고 부드러움이 입 안에서 녹는다 싶으면

떡국떡의 쫄깃함이 입 속을 재미있게 해 준다.

 

 

 

 

크림 떡볶이는 마치 퐁듀 같은 느낌으로 고급지게 맛있다.

아들도 너무 맛있어요를 먹을 때 마다 외친다.

아이들 방학이라 뭐 먹일까 고민중이라면 고민하지 말고 까르뽀나라 떡볶이를 강력추천한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주말점심은 라볶이로 즐거운 점심을,,,/ 라볶이 간단하고 맛있게 만드는법

만든음식/간식

 

 

떡복이가 생각나는 주말 점심시간,,,

나가기는 귀찮고 있는 재료로 라볶이를 해먹기로 했다.

냉자고에 있는 양배추, 양파, 대파를 대충 먹을만한 크기로 썬다. 

 

라면도 한 개반 정도 준비하고, 반 남았다며 생라면을 좋아하는 아들

우적우적 씹어먹는다.

어묵은 일반 가게에서 파는걸 넣어야 더 맛있는데 시장에서 직접 만든

어묵만 있어서,,, 시장에서 직접 만든 건 볶아먹어야 맛있다.

 

떡볶이 떡은 없고 가래떡만 있다.

 

재료가 준비되었다면 물에 다시마 몇 장과 고추장을 넣고 풀어 끓인다.

다시마를 넣으면 다른 조미료를 넣지 않아도 맛있게 된다.

 

고추장 풀어 한번 끓으면 양배추와 양파와 대파와 어묵을 넣고 끓인다.

이때 간장 한 스푼 정도하고 설탕과 물엿을 넣어 간을 본다. 

 

어느 정도 끓으여서 야채에 간이 배면 라면과 떡을 같이 넣는다.

떡복이 떡을 준비한다면 야채를 넣을 때 같이 넣어야 하지만

가래떡은 양념이 잘배기 때문에 라면과 같이 넣으면 간이 딱 맞게 밴다. 

 

라면이 골고루 익도록 뒤적거려주며 익힌다. 

혹시 치즈가 있느면 라면이 다 익었을 때에 넣고 비벼주면

치즈의 부드러움이 라면의 맛이 더 부드러워진다.

 

 

 

 

 

 

아래의 하트 버튼을 눌러주셔서 잘 보고 간다는

표시를 해 주시면 감사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