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죽'에 해당되는 글 3건

생애에 처음 만들어먹는 동지 팥죽, 맛있고 간단히 끓이는법, 단팥죽 만들어먹기,

만든음식/특별요리

 

 

12월 21일이 동지라고 했더니 팥죽 먹어야 하는거 아니야? 라는 신랑의 말에

시장에서  파는데 사먹을까?

새알심 넣고 직접 만든게 맛있지,,,

그럼,,,,, 만들어볼까?

 

그래서 생애에 처음 동지 팥죽을 만들게 되었다.

 

 

 

 

팥을 반 되 사다가 깨끗이 씻어서 하루 저녁 담가놨더니 배로 불어있었다.

 

 

 

 

물 7컵을 넣고 끓여준다.

 

 

 

 

처음 끓은 7컵의 물은 버려버린다.

팥에서 나오는 아릿맛이 우러나온다고 한다.

 

 

 

 

다시 12컵의 물을 넣고 끓이기 시작했다.

 

 

 

 

팔팔 끓으면 중간불로 해서 1시간 정도 끓인 것 같다.

 

 

 

 

1시간 끓여 팥을 눌러보니 짓무른다,

그래서 약간 식혀서 도깨비방망이로(믹서 혹은 핸드블래더) 곱게 갈아준다.

믹서기가 없으면 체에 받쳐서 물을 부워가면서 으깨줘야 하는데

도깨비방망이로 갈아주니 만드는 시간이 단축되어

번거롭지 않게 간단히 만들수가 있게 되었다.

요즘에 태어난걸 다시한번 감사!!

 

 

 

 

찹쌀가루는 두 국자 정도로 하고 소금 한 티스푼 안 되게 넣고 끓는물을 조금씩 넣어가면서

익반죽을 한다.

익반죽 할 때 처음에 손에 무지 묻는다.

 

 

 

 

동글동글 굴려서 한 입 크기 보다 작게 만들었다.

단팥죽에 넣으면 뜨거워서 크면 입이 델지 모른다.

 

 

 

 

일단 나혼자 먹어보기 위해 한 그릇 분량의 팥 갈은걸 냄비에 넣고

찹쌀가루를 한 숟가락 넣어주고 소금과 설탕을 약간 넣어주고 끓여준다.

이때 나무주걱으로 저어가며 끓여야 한다.

약한불에서 걸죽해 질 때 까지만,

팥 반 되에 12컵의 물을 넣고 끓이니 따로 물을 넣지 않고 바로 쓸 수가 있어서 좋다.

 

 

 

 

그리고 새알심을 넣어 새알심이 익을때 까지 끓여주는데

중불에서 나무주걱으로 저어가면서 새알심이 뭉개지지 않게 조심히 저어준다.

간을 수저에 덜어서 따로 보고

소금과 설탕으로 기호에 맞게 넣는다.

난 달달한 단팥죽 같은 스타일이 좋다~~

 

 

 

 

나이가 먹어갈 수록 옛날 분들을 따라하게 되는 것 같다.

팥죽은 사다 먹는 음식이라는 개념이었는데

이제는 해 먹고 싶어지는 음식이 되었다.

왜 나이드신분들이 집에서 해 먹어야 맛있다는 얘길 하시는지 이제야 조금씩 깨닺게 되는 나

정말 나이가 들었나보다.

 

 

팥죽을 한다니까 팥죽을 좋아하지 않는 아들은 팥칼국수를 해 달라는 주문을 하고 학교에 갔다.

오늘 저녁메뉴로 아들은 팥칼국수, 신랑은 팥죽으로!

내일은 친정엄마께도 갖다 드려야겠다.

시어머니는 너무 멀어서 갖다드릴 수가 없어 아쉽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본죽 먹고 힘내자! 본죽메뉴와가격도 있어요~

파는음식

 

 

신랑에게 전화가 왔다. 점심 먹자고,,,

점심 먹자고 전화가 오면 집근처 왔다가 혼밥을 해야하기 때문에

나를 부르는거다.

 

죽은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죽 먹기 싫다고 튕겼다.

그래도 먹어야 한다고 거의 강제다.

어제 늦게 까지 먹은 술을 해장하기 위해서 라는걸 누가 모를 줄 알고?

 

 

 

 

마음 약한 내가 져 줘야지! 

신랑이 오는 동안 먼저 가서 시켰다.

그래야 시간을 단축할 수가 있기 때문이다.

 

 

 

 

 

본죽에서 메뉴판을 볼 때 마다 느끼는건 비싸다~~이다,

그래서 본죽에 오면 생각나는 사람이 있다.

큰 시누이다,

큰 시누이가 그랬다.

'나가서 죽은 절대 사 먹지마~ 재료도 별로 안 들어가고 금방 만들수 있는데 너무 비싸서 사 먹는 것 중에서 제일로 아까워~'

그건 나도 가격면에서 생각이 비슷하다.

조금만 가격이 저렴하면 좋으련만,,,

죽 한끼로 8~9천원이면 나같은 서민에게는 그 돈으로 더 맛있는거 먹겠다 하는데

 우리 신랑은 누나와 나와는 달리 본죽을 좋아한다.

 

 

 

 

 

 

 

 

 

 

 

 

 

 

내가 시킨 매생이굴죽이 먼저 나왔다.

 매생이와 굴을 안 먹는 신랑 때문에 이럴때 별식으로 먹는다.

 

 

 

 

신랑이 오기전에 신랑이 시킨 낙지김치죽이 먼저 나왔다.

그리고 얼마 안 있어 신랑이 왔다.

먹기 딱 좋을 타임으로,,,

그러더니 내가 시킨 매생이굴죽을 보더니 굴 냄새 안 나게 먹으라고 한다,

흥!!!

 

 

 

 

양이 너무 많아 매생이굴죽 남은걸 포장해 달라고 했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부천시 심곡본동 667-6 | 본죽 부천남부역점
도움말 Daum 지도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속풀이 해장죽으로 강추! 본죽 낙지김치죽

파는음식

 

 

점심 먹을 시간이 오니 신랑이 점심을 같이 먹자면서 연락이 왔다. 대신 조금 늦게 먹자고 한다.

어제 먹은 술로 인해 속이 너무 안 좋으시다는 남편님!

그래서 점심 때가 되었지만 속이 울렁거려 먹을 수가 없으니 이따가 같이 죽이나 먹자고 한다.

예전에도 가끔 술 먹고 다음날 속풀이로 본죽의 낙지김치죽을 먹고는 했었다.

나도 본죽의 낙지김치죽을 좋아하는걸 아는 남편은 꼭 같이 먹으러 간다.

사무실에서 집이 가까우니까 나를 요리조리 잘 써먹는다.

이를테면 오늘처럼 늦은 점심을 먹을 때 처럼,,,,

 

 

작년에 왔을때는 죽이 늦게 나왔었는데 오늘은 손님이 없는 때여서인지 조금 빨리 나왔다.

 

 

 

 

낙지도 자잘하게 썰어서 꽤 많이 씹히면서 김치의 시원함이 술 안 먹은 내 속도 시원하게 해주니

남편의 속도 시원하게 풀어줬으리라,,,

어렸을 적에 엄마가 김치넣고 콩나물 넣고 끓이다가 밥을 넣어 끓인 김치콩나물죽과 같은 맛이 난다.

그래서 엄마의 손 맛이 먹는내내 그리워졌었다.

지금은 연세가 드셔서 예전의 엄마 손 맛이 많이 사라지셧는데다 나이가 드시니 음식하시는게

귀찮으시다고 예전에 먹어 본 음식들을 해주시지 않으신다.

 맛있는 엄마 손 맛이 든 음식을 먹지

못 하는 아쉬움 보다는 나이가 드셔서 귀찮아 하시고 힘들어 하시는 

건강하지 못 하는 엄마의 모습이 더 아타깝워 맘이 짠 하기만 하다. 

 

 

 

 

 

난 본죽에 오면 아빠도 생각이 많이 난다.

작년에 돌아가신 아빠는 돌아가시기 전에 이빨이 없으신 것도 있지만 병환으로 입 맛도 없으시다고 해서

내가 본죽에서 죽을 사다주기 시작한 계기로 아빠의 죽을 끓이시는 엄마는 본죽에서

여러가지 죽으로 아빠의 입 맛을 맞춰드리게 되었고,

병원에 입원을 하셨을 때도 병원밥이 맛 없으시다고 본죽에서 사다가 드렸었다.

시간이 지나갈수록 자꾸만 아빠 생각이 더 나게 되는걸 보니

자꾸만 나이를 먹는 탓인 것같다.

 

 

 

 

본포인트카드가 나왔네~

작년 초 까지는 없었는데,,,, 진작 나왔으면 아빠 덕분에 포인트 꽤나 쌓였을텐데,,,

 

 

 

 

 

 

 

 

 

 

 

 

 

 

 

 

 

 

 

 

 

 

 

 

맛있게 배부르게 먹고 나오는데 우리 큰시누이 생각이 났다.

큰시누이는 사 먹는 밥 중에서 죽이 제일 아깝다고 하시면서 절대 나가서 죽은 사먹지 말라고 하셨다.ㅎㅎ

 

 

맛있고 배부르게 먹고 나와서 커피를 찾는 남편을 보니

왜 본죽에는 커피자판기가 없을까? 라는 생각이 들었다.

본죽의 죽값은 여느 밥 값보다 싸다고 볼 수가 없는 가격인데,,,,

커피자판기가 있으면 손님들이 더 좋아할텐데,,,,

내가 중얼거리니까 남편은 나중에 큰시누이랑 만나서 죽 사먹는 얘기를 다시한번 해보라고 한다.

 

 

 

 

 

 

 

하트3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부천시 소사구 역곡3동 | 본죽 부천역곡점
도움말 Daum 지도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