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발관리하는법'에 해당되는 글 1건

탈모의원인과 탈모예방법

생활

 

 

 

탈모의 원인

르은 계절에 따라 분비량이 달라지는데 날씨 변화가 큰 봄과

가을에는 특히 호르몬의 분비가 왕성해진다.

일조량이 점점 증가하느 봄에는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이

여름에 비해 일조량이 줄어드는 가을에는 탈모를 진행시키는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의 분비가 늘어난다.

 

건조한 날씨 역시 탈모의 주범으로  꼽힌다.

여름철 동안 강렬한 햇살과 자외선으로 인해 약해진 두피가

건조한 날씨를 맞으면서 유,수분 밸런스를 읽게 되고 트러블이

쉽게 생겨 머리카락이 더 쉽게 빠진는 것이다.

 

탈모 잡는 생활 습관

1, 머리부터 제대로 감자.

머리카락을 지키기 위해 가장 중효한 것은 모발을 깨끗한 상태로

유지하는 것이다.

머리카락이 많이 빠진다는 이유로 머리 감는 횟수를 줄이는 이들도

있지만 머리를 감지 않으면 탈모가 더욱 심해지므로 1~2일에

한번씩 미지근한 물로 저녁에 감는 것이 좋다.

그리고 1주일에 2~3번은 컨디셔너를 사용해 모발 전체에 영양을

공급해줄 수 있도록 한다.

머리를 말릴 때에는 헤어 드라이기르 사용하기보다 자연바람을

이용해 두피 속까지 완전히 건조시키고 두피 관리용 에센스나

토닉을 이용해 두피 마사지를 해주면 더욱 좋다.

 

2, 생활습관도 건강하게

모발 건강과 직결되는 두피는 우리 몸이 다른 부위와 마찬가지로

개개인의 생활습관에 의해 큰 영향을 받는다.

따라서 매일 규칙적인 운동으로 몸과 마음의 피로를 풀고

충분한 수면을 취하며 균형잡힌 식습관을 유지해야 한다.

특히 남성호르몬의 생성을 억제하는 요오드와 미네랄이 함유된

해조류 및 채소류와 함께 생선, 콩, 검은때, 시금치, 호박, 두부,

고구마, 미역, 녹차, 물 등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좋다.

반면 남성호르몬의 혈중 농도를 높이는 고기류, 패스트푸드 등의

동물성 기름과 단 음식은 되도록이면 피해야 한다.

 

3, 빗질에도 정석이 있다.

탈모 예방을 위해서는 좋은 브러쉬를 선택해 머리카락이 완전히

건조된 후 빗질을 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너무 뾰족하거나 날카롭지 않아 두피에 자극이 덜

가는 동시에 정전기 발생이 적은 브러시가 좋은데

끝이 둥글고 풍성한 브러쉬로 가볍게 빗질해 준다.

 

 

 

 

 

아래의 하트 버튼을 눌러주셔서 잘 보고 간다는

표시를 해 주시면 감사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