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에 해당되는 글 3건

황사현상의원인과 황사예방법

환경

 

 

황사현상은 저기압이 중국의 사막 지대를 지날 때

강한 바람과 지형의 영향으로 많은 양의 누런 먼지가 공중에 떠다니거나

내려앉은 것을 말한다.

황사의 발원지는 중국과 몽골의 사막 지대로 이곳에서 발생하는 모래입자에

몇 가지 조건이 더해지면서 우리나라에 영향을 끼친다.

발원지의 먼지 배출량이 많고 우리나라 까지 이동해 올 수 있는 강한 편서풍이 불며

여기에 고기압이 한반도에 위치하여 하강 기류가 발생하면 공중에 떠 있던 황사 먼지가 낙하하는 것이다.

 

이러한 황사현상은 주로 4월에 발생하여 7~15일 정도 지속된다.

황사가 발생하면 평소보다 네 배 이상의 먼지가 대기에 가득 차는데

그중에는 석영, 카드뮴, 납, 알루미늄, 구리 등의 유해 물질도 포함되어 있다.

이러한 미세먼지가 호흡 기관으로 들어오면 천식, 기관지염 등의 호흡기 질환을 일으키고

눈에 들어가면 결막염 등의 안구 질환을 유발한다.

오염된 공기로 인해 피부에 따가움과 가려움증 등의 알레르기 질환이 일어날 수 있다.

황사가 발생했을 때는 이러한 질환에 걸리지 않도록 청결하게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황사안전수칙으로는

1, 황사가 심한 날은 가급적 외출을 삼가한다.

2, 실내에 황사 먼지가 들어오지 않도록 창문을 잘 닫는다.

3, 외출할 때는 보호안경, 마스크, 모자 등을 꼭 착용한다.

4, 노출되는 피부를 줄이기 위해 긴소매 옷을 챙겨 입는다.

5, 콘택트렌즈 대신 안경을 착용한다.

6, 외출 후 집에 들어오기 전에 몸의 먼지를 털어준다.

7, 손과 발을 깨끗이 씻고 눈과 코의 먼지를 식염수로 씻어 낸다.

8, 실내 습도를 적절히 유지한다.

9, 황사 주의보가 해제되면 실내를 환기한다.

 

 

 

,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황사원인과 황사예방법

환경

 

황사 현상은 저기압이 중국의 사막 지대를 지날 때

강한 바람과 지형의 영향으로 많은 양의 누런 먼지가 공중에 떠다니거나

내려앉는 것을 말한다.

 

 

황사의 발원지는 중국과 몽골의 사막 지대로 이곳에서 발생하는 모래입자에

몇 가지 조건이 더해지면서 우리나라 까지 영향을 끼친다.

발원지의 먼지의 먼지 배출량이 많고 우리나라 까지 이동해 올 수 있는 강한 편서풍이

불며 여기에 고기압이 한반도에 위치하여 하강 기류가 발생하면 공중에 떠 있던 황사 먼지가 낙하하는 것이다.

 

 

황사가 발생하면 평소보다 네 배 이상의 먼지가 대기에 가득 차는데

그중에는 석영, 카드뮴, 납, 알루미늄, 구리 등의 유해 물질도 포함되어 있다.

이러한 미세먼지가 호흡기관으로 들어오면 천식, 기관지염 드으이 호흡기 질환을 일으키고

눈에 들어가면 결막염 등의 안구 질환을  유발한다.

오염 된 공기로 인해 피부에 따가움과 가려움증 등의 알레르기 질환이 생길 수 있다.

 

 

 

 

 

황사 안전 수칙

1, 황사가 심한 날은 가급적 외출을 삼가한다.

2, 실내에 황사 먼지가 들어오지 않도록 창문을 닫는다.

3, 외출 할 때는 보호안경, 마스크, 모자 등을 꼭 착용한다.

4, 노출되는 피부를 줄인다.

5, 콘택트렌즈 대신 안경을 착용한다.

6, 외출 후 집에 들어오기 전에 몸의 먼지를 잘 털어 준다,

7, 손과 발을 깨끗이 씻고 눈과 코의 먼지를 식염수로 씻어 낸다.

8, 실내 습도를 적절하게 유지한다.

9, 황사 주의보가 해제되면 실내를 환기한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인체에 미치는 미세먼지의 영향, 미세먼지와 건강과의 관계,

환경

 

 

 

우리가 먼지를 들이마시면서도 잘 살 수 있는건 공기를 마실 때 들어온

먼지가 코털이나 기도 점막 등에 걸려 기침과 가래로 배출되기 때문이다.

 

그런데 지름이 10마이크로보다 작은 미세먼지는 기도 점막에 잘 걸리지

않고 그대로 폐 속으로 들어가게 된다,

 

특히 지름이 2,5마이크로 보다 작은 초미세먼지들은 세기관지에 난 

섬모들 사이를 피해 폐포까지 도달하기도 한다.

 

이렇게 폐 깊숙히 침투한 미세먼지들은 오랫동안 머물면서 염증을 일으켜

기관지염이나 천식, 만성폐쇄성폐질환과 같은 심각한 호흡기 장애를 유발한다.

 

심지어 최근에는 초미세먼지가 인체에서 가장 중요한 기관인 뇌까지 공격할

수 있다는 충격적인 연구 결과도 나왔다고 한다.

 

기존 학계에서는 뇌 조직과 뇌 모세혈관에 안전 여과 장치인 혈액뇌장벽이

있어서 웬만한 유해 물질은 뇌 조직 안으로 침투할 수 없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최근 동물 실험을 통해 초미세먼지가 혈액뇌장벽을 뚫고 들어가

염증과 혈전을 만들어서 뇌졸증을 일으킬 수 있다는 새로운 사실이 밝혀졌다.

 

폐포를 뚤고 혈관 속까지 침투한 초미세먼지가 세포속의 칼슘 농도를

지나치게 높여 근육 수축이 강하게 일어나면서 부정맥(심장박동이 불규칙한

현상)을 일으킨다고 한다.

하지만 초미세먼지의 어떤 물질이 칼슘 대사의 이상을 가져왔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고 한다.

 

초미세먼지는 본인뿐만 아니라 뱃속에 있는 태아에까지 악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아래의 하트 버튼을 눌러주셔서 잘 보고 간다는

표시를 해 주시면 감사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