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에 해당되는 글 5건

이맘때 맛있는 물미역데침과 백종원 초고추장레시피의 환상궁합

만든음식/밑반찬

 

 

추운 이맘때 마트에 가면 항상 있는 물미역이 보이기 시작한다.

그런데 작년엔 천원이면 샀는데 올해에는 천오백원이다,

1년 사이에 50%나 올라가다니,,, 요즘 물가 너무 무섭다~~

그래도 신랑이랑 내가 즐겨 먹는지라 비싸졌어도 가져왔다.

 

 

 

 

그래도 다른것들 보다는 실하게 생겼다.

물미역을 깨끗이 주물러서 씻어준다.

 

 

 

 

물을 팔팔 끓여준다.

 

 

 

물미역은 끓는 물에 담그면 금방 초록으로 변하는데 삶아졌다는 거다.

물미역 줄기쪽도 손 데이지 않게 잘 담가서 익힌다.

 

 

 

 

줄기 쪽을 별로 선호하지 않기에 줄기쪽은 거의 삶지 않았다.

찬 물에 담가서 식혀준다.

 

 

 

물미역을 체에 받쳐 꼭 짜준다.

 

 

 

먹기 좋게 잘라준다.

 

 

 

 

물미역은 역시 초고추장에 찍어 먹어야 제 맛이다.

그래서 간단하게 백종원 초고추장 레시피를 이용해보기로 하겠다.

초고추장 3숟가락, 식초, 설탕 1숟가락씩, 다진마늘, 물 2숟가락을 넣고 잘 섞어준다.

난 약간 달콤한게 좋아서 올리고당 한 숟가락을 넣고 깨소금을 넣어줬다,

 

 

 

 

 

올 겨울에 처음 먹는 물미역이지만

겨울 동안 일주일에 한 번 정도는 식탁에 올라 올 고마운 영양반찬이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백종원잔치국수 맛있게 만드는법

만든음식/면요리

 

우리아들은 식당에 가서 잔치국수가 있으면 다른걸 먹고 있어도 꼭 시켜 먹을 정도로

잔치국수 메니아다.

그래서 오늘은 아들을 위해 잔치국수를 하기로 했는데

잔치국수는 육수내기가 번거로운거 같아서

음식을 쉽게 알려주는 백종원씨 레시피로 간단히 해 보기로 해서

맛있으면 백종원잔치국수레시피로 계속 해 주고

실패하면 원래 내가 하는식 대로 하기로 맘을 먹었다. 

 

 

 

백종원잔치국수레시피에는 그냥 물을 사용했지만

난 다시마와 멸치를 넣어 육수를 냈다.

시간이 많이 걸리는 것도 아니고 번거로운일도 아니니까~

 

육수에 진간장, 국간장 각각 1숟가락씩, 소금 약간, 후추

야채로는 양파와 당근, 호박을 채 썰었다.

계란1개 푼 것이 들어간다.

 

 

 

 

다시마육수에 진간장 1숟가락, 국간장 1숟가락을 넣어준다.

 

 

 

 

양파랑 호박, 당근을 넣고 끓여준다.

 

 

 

 

후추 약간과 소금을 넣고 간을 해 준다.

 

 

 

 

푼 계란을 넣어 준다.

면은 소면으로 준비해 삶아 주는데 사진 찍는걸 깜박해서 사진이 없다ㅜㅜ

 

 

 

 

김가루를 조금 넣어주면 잔치국수의 맛이 더 좋아지기에 김가루도 얹었다.

 

 

 

 

정말 이렇게 간단하게 잔치국수가 될 줄은 생각도 못했다.

 

 

 

그런데 먹어 본 아들은 잔치국수 국물이 너무 좋단다.

조금 더 국물이 남아있다고 하니까 내일 아침에 먹고 싶으니까 버리지 말라고 당부까지 한다.

먹보 울 아들 잔치국수만 먹으면 양이 안 차서

군만두도 했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백정노예인증 2016.12.12 13:39 URL EDIT REPLY
자신의 음식을 해라.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백종원크림스파게티따라서만들기, 맛있는 까르뽀나라파스타 레시피

만든음식/면요리

 

 

저녁 약속이 있다는 신랑의 전화에 아들과 나의 저녁메뉴가 급 변경됐다.

신랑이 저녁을 먹고 들어오는 날에는

대부분 신랑이 안 좋아하는 메뉴를 해 먹는 날이나 마찬가지다.

우리집 신랑은 입이 짧고 못 먹는게 많아 처음엔 맞추기가 쉽지 않았는데

살다보니 요령이 생긴다.

그래서 저녁메뉴가 느끼한 크림스파게티로 정했다.

그런데 내가 원래 하던 스타일의 크림파스타가 아닌 마리텔에 나오는 백종원스타일의

크림스파게티를 해 기로 했다.

여러 레시피로 해봐야 음식솜씨가 느는 것 같다.

 

 

 

 

 

백종원의 까르뽀나라레시피에는 베이컨이 들어가지만

우리집 냉장고엔 베이컨이 없고 오징어가 있어서 냉장고를 탈탈 털어 나온 오징어를 준비했다.

실은 베이컨도 맛있지만 난 오징어 들어간 파스타를 더 선호한다.

그것도 몸통만 있길래 오징어를 채썰고 양파도 대충 썰고 마늘도 채 썰었다.

 

 

 

 

버터를 양껏 넣었다.

솔직히 버터 계량하기가 번거로워서 그냥 눈 대중으로 넣었다.

 

 

 

 

밀가루를 한 숟가락 이빠이 넣었다.

 

 

 

 

밀가루가 녹을 때 까지 잘 볶아준다.

여기까지는 스프를 만들때 만드는 루와 똑같다.

 

 

 

 

우유를 분량껏 넣었다.

 

 

 

 

우유가 끓으면 걸죽한 정도를 봐서 농도를 맞췄다.

 

 

 

 

마늘을 기름에 살짝 볶다가

 

 

 

 

양파도 넣어 살짝 볶아준다.

 

 

 

 

오징어도 살짝 익을 정도만 볶아준다.

 

 

 

만들어 놓은 크림소스에 볶은 야채와 오징어를 넣어 섞어준다.

 

 

 

 

그리고 소금과 후추를 넣어 간을 한다.

 

 

 

 

크림소스를 만드는 동안 파스타면 삶을 물을 끓이면 시간 절약이 된다.

파스타면 마다 시간이 다르지만 난 9분 정도 삶기로 했다.

 

 

 

 

파스타면이 익을 동안 약한 불에서 크림소스 농도를 보다가 약간 걸쭉한거 같아서

우유를 더 넣고 소금과 파슬리 가루를 넣어 간을 다시 했다.

 

 

 

 

삶은 파스타면을 체에 받쳐 살짝 물기를 빼서 크림소스 위에 부워줬다.

 

 

 

 

잘 섞어주면 끝이다.

 

 

 

 

많이 먹는 아들은 곱배기로 줬는데도 싹 먹어버렸다.

오랫만에 먹는 크림스파게티라 더 맛있다면서,,,,

다른 날과는 다르게 백종원레시피대로 만들었다고 하니까 너무 맛있다고 한다.

 

 

 

 

요건 내거~

정말 오랫만에 먹어서인지 너무 맛있다.

그리고 느낀건 백종원레시피는 따라만 하면 뭐든 다 맛있네~

역시 백종원씨는 대중적인 쉐프야!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1시간을 기다려도 결코 후회없이 맛있는 하얀짬뽕

파는음식

 

 

금요일부터 신랑은 원미동에 있는 정말 맛있는 중국집에 가자고 꼭 가야한다고 했다.

그래서 중국음식 별로라고 했더니 여기는 정말 맛있는데라고

전국대회에서 1등했고 TV에도 나왔다면서 꼭 가자고

그런데 한시간 이상은 기다려야 한다고 한다.

얼마나 맛있길래~~~

궁금도 하고 주말이이까 쫌 여유롭게 기다려서있는거 먹어보자고

가기로 했는데 신랑친구네 가족도 함께 먹자고 해서 원미동에 있는 태원 중국집 앞에서 만나기로 했다.

우리먼저 도착을 했는데 주차장이 없어서 유료주차장에 차을 대고 기다렸다.

생각보다 줄은 그리 길지 않아서 많이 기다리지 않겠다 생각했는데

가게 안이 워낙 좁아서 몇 명 못들어가기에 줄이 줄지를 않는다.

 

 

 

 

줄은 줄지 않지만 신랑친구 가족들과 수다떨면서 기다리니까 그닥 지루하지 않게

기다릴수가 있다.

한참 기다리니 주문을 미리 받는다,

메뉴판을 볼 수는 없지만 여기는 볶음밥과 하얀짬뽕이 맛있기에

볶음밥을 시키니 볶음밥은 재료가 다 떨어졌다고 한다, 헐~~

그래서 어른들은 하얀짬뽕과 아이들은 짜장면으로 시켰다.

주문을 하고 또 기다렸다.

그런데 여기는 오전에는아침 11시부터 오후3시까지 영업을 하기에

늦게 오면 아예 먹을수가 없다.

오후 영업은 5시 부터 8시 30분 까지 한다고 한다.

 

 

 

 

한시간 20분쯤 기다리고 드디어 우리차례!!

가게가 정말 작았다.

테이블이 4개 밖에 없엇다.

그것도  다른사람 2명과 합석을 해서 앉았다.

 

 

 

 

이미 주문을 했지만 메뉴판을 봤다.

다른데 보다 짜장면이 저렴하고 다른건 비슷비슷하다.

 

 

 

 

벽에 연예인들도 오고 유면인들도 왔다갔다고 싸인이 보인다.

신동엽, 이현우, 백종원 등등,,

 

 

 

 

아들이 시킨 짜장곱배기는 양이 좀 적었지만 맛있었다.

아마 한 시간 이상 기다려 더 맛있는걸지도 모른다.

 

 

 

 

우리 가족이 좋아하는 군만두!

맛은 평범했다.

 

 

 

 

드디어 그 유명한 하얀짬뽕이 나왔다.

이렇게 오래 기다려서까지 먹어야겠나? 라는 생각을 음! 하면서 말끔히 없애주는 아주 맛있는 짬뽕이다.

칼칼한 국물맛도 일품이고 새우, 오징어, 쭈꾸미 등 해산물도 풍부하게 들었는데

해산물이 신선한게 느껴지고 야채도 많이 들어있어 깔끔하게 맛있는 국물맛의 비결이 보이는듯하다.

먹을수록 자꾸 땡기는 맛에 다 먹어도 중국음식 특유의 찝찝한 뒷 맛이 느껴지지 않는다.

으~~ 이걸 쓰고 있자니 또 먹고 싶어진다. 

 

 

 

태원 중국집은 내가 먹어 본 짬뽕 중 제일 맛있었던 짬뽕이었기에

체력이 약한 사람들은 기다릴 수 없는 그런집이지만 정말 체력이 허락하는한 계속 먹고 싶은 그런 집이다.

그래서 오픈 시간에도 많이 기다리느냐고 물어보니 마찬가지로 많이 기다려야 한다고 한다.

다음엔 그 유명한 볶음밥을 먹어봐야겠다.

 

 

 

 

 

요기를 꾸~~욱 눌러주세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원미1동 | 태원
도움말 Daum 지도
BlogIcon 추천인 2015.09.21 18:20 URL EDIT REPLY
올리고 싶은 게시물을
자유롭게 올릴 수 있는 브로딩커뮤니케이션즈라는
사이트를 추천하고 싶습니다
네이버 검색에 브로딩을 치면
브로딩 커뮤니케이션즈라는
사이트가 나옵니다!
필요한 것 알리고 싶은 것도 뭐든지 올리시면 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백종원표 초간단 비빔국수 만들기

만든음식/면요리

 

 

 

장마가 시작하려고 날씨가 꾸물꾸물,,, 오늘부터 비가 온다고 했는데 아직 비는 오지 않는다.

그래서인지 날씨가 후덥지근하다.

이런 후덥지근한 날씨에 땡기는 것! 비빔국수!

그래서 요즘 인기를 휩쓸고 있는 백선생표 초간단 비빔국수를 해 먹기로 했다.

 

 

 

일단 소면을 삶기 위해 물을 올려 놓고 물이 끓는 동안에 김치를 가위로 먹기좋은 크기로 잘라준다.

 

 

 

 

면은 한 번 끓어오르면 찬물 한 컵을 넣고 다시 끓어오르면 다 삶아진다.

삶아진 면을 채에 받쳐서 찬물에 헹군후에 물기를 빼준다.

 

 

 

 

김치에 삶은국수를 넣고 설탕을 백선생 표현대로 달달하겠다 정도로 밥숟가락 한 숟가락을 넣어줬다.

비빔국수에 설탕이 적당히 들어가야 맛을 살려주기 때문이다.

 

 

 

 

그리고 간장을 요 정도면 찍어먹겠다 싶을 정도 한 숟가락을 넣어준다.

아~ 난 요때 짜지 않을까? 은근 걱정을 했다.

 

 

 

 

고추장을 요정도면 찍어먹겠다 싶을정도로 한 숟가락 정도 넣어준 후에 쓱쓱 비벼준다.

 

 

 

 

그리고 참기름을 둘러 비벼준다.

참기름은 비빔국수에서 설탕처럼 꼭 빠지면 안되는 거라고 백선생이 그랬다.

백종원씨는 색깔을 내기 위해 고추가루를 조금 넣어 준다고 하는데 난 고추가루를 넣지 않아도

충분히 먹음직한 색이 나와서 넣지 않았다.

 

 

 

 

그리고 김가루를 위에 얹어서 먹으면 된다.

신김치와 김가루와의 조화가 기가막힌다.

그런데 아까 우려했던 간장의 양은 내가 국수를 1인분 보다 더 삶아서 간은 딱 맞았다.

백선생의 초간단 비빔국수의 양념양은 1인분 보다 더 많이 아니 대식가의 입맛에 맞추면 되는 양인 것 같다.

새콤한 김치와 김가루의 향긋한 김향에 매콤한 맛과 아주 살짝 단맛을 가진 비빔국수 정말 맛있다.

낭중에 신랑도 해줘야갰다.

신랑은 김을 아주 좋아해서 요 비빔국수 신랑이 엄청 좋아할 스타일이다.

정말 초간단으로 만든 맛있는 백종원표 비빔국수로 점심을 맛있게 해결했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2015.07.07 16:36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