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안주요리'에 해당되는 글 4건

건강을 먹자! 맛있는 두부요리 마파두부 덮밥

만든음식/한그릇요리

 

 

엄마네 집에 놀러 갔다가 우연히 TV에서 두부요리를 나라별로 해 주고 있었다.

그 중에서도 마파두부를 아주 맛있게 하길래 오늘 저녁은 마파두부로 해보자! 하고 결심을 하고 유심히 봤다.

정말 맛있어 보이는 남자쉐프의 마파두부는 그리 어렵지 않아 보였다.

아마도 어렵지 않아   보였던건 예전에 한 번 해 본적이 있어서인 것 같은데 그때의 마파두부는

뭔가 2% 모자라는 맛으로 별루였다.

그 후부터는 해보고 싶은 마음이 싹 가셔서 할 엄두도 안냈었다.

그러나 이번에는 왠지 모르게 잘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겼다.

 

 

그래서 두부를 한 모 사서 오자마자 채에 받쳐서 물기를 빼주다가

키친타올에 올려 다시 물기를 빼주고 먹기 좋게 깍뚝썰기를 해줬다.

텔레비젼에서의 남자쉐프는 두부를 잘라서 뜨거운물에 한 번 데쳐줬는데 난 귀찮아서 그냥 생략했다.

 

 

 

 

고기를 좋아하는 아들을 위해 돼지고기를 넉넉히 준비해서 키친타올에다가 핏물을 빼줬다.

돼기고기는 갈은걸로 반 근 준비했다.

 

 

 

 

양파와 대파를 잘게 잘라주고 생강조금과 마늘 한 쪽을 잘게 다져줬다.

사진은 안 찍었지만 이때 녹말가루를 밥숟가락으로 반 숟가락과 물 한 숟가락 반을 넣고 잘 저어서 녹여준다.

 

 

 

 

남자쉐프는 식용유를 뜨겁게 달궈서 뜨거운채로 유리병에 넣어 고추가루를 넣고 녹인다음

거름종이로 걸러서 고추기름을 만들었는데

난 시중에서 파는 고추기름이 있어서 그냥 그걸 사용했다.

고추기름을 후라이팬에 넣고 준비한 야채를 다 집어넣고 볶아준다.

 

 

 

 

야채가 약간 익을쯤에,,,

 

 

 

 

돼지고기를 넣고 후추를 넣어주고 청주를 넣어 볶아준다.

 

 

 

 

돼지고기가 익으면 두반장을 밥숟가락으로 두 숟가락 넣고 굴소스를 한 숟가락 넣어주고

설탕 한 숟가락과 소금 한 두꼬집, 그리고 간장을 한 숟가락 정도 넣고 다시 볶아준다.

 

 

 

 

양념이 고루 섞였다 싶으면 간을 보고 간이 안 맞으면 간장이나 소금 혹은 설탕을 조금씩 넣어가며 간을 맞춘다.

간이 맞으면 썰어 놓은 두부를 넣고 주걱으로 살살 뒤적거려준다.

 

 

 

 

두부를 넣은 후에 녹말가루를 숟가락으로 한 숟가락씩 넣어가며 농도를 맞춰주는데

난 세숟가락 넣으니 농도가 맞았다.

너무 많이 넣으면 떡이 되니 조심해야한다.

그리고 마파두부를 밥 위에 올려 덮밥으로 먹으려면 물을 약간 3~4숟가락 넣어 주고

주걱으로 저어가며 끓여준다.

 

 

 

 

오~~ 비주얼은 맛있어 보이는 마파두부로 완성이다.

 

 

 

 

밥 위에 올려 비벼먹으니 오리지날 마파두부 맛과 거의 흡사하다.

아들은 학교에서 먹은 것보다 훨씬 맛있다면서 밥을 두 공기나 먹는다.

일요일이지만 일 때문에 사무실에 갔다가 늦게 들어온 신랑은 마파두부를 맥주랑 같이 먹으면서 맛있게 잘 됐다고 칭찬을 해 주면서 술 안주로도 괜찮다고,,, 낼은 꼭 밥하고 같이 먹어 보고 싶다고 한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닭똥집볶음 만드는법, 아들에겐 맛있는 반찬 신랑에겐 술안주!

만든음식/특별요리

 

 

 

 시장을 같이 간 아들이 닭집에서 닭을 사는데 "엄마 닭똥집이 맛있어요?" 한다.

쫄깃쫄깃한게 맛있다고 기름소금에 찍어 먹으면 아주 맛있다고 하니까 먹어 보고 싶다고 한다.

그래서 샀다.

닭똥집은 예전에는 닭을 살 때 똥집도 달라고 하면 공짜로 줫었는데 지금은 그냥 주지 않는다.

닭똥집 1kg에 6000원이라고 한다.

1kg은 너무 많고 그 반도 너무 많을 것 같아서 2000원어치만 샀다.

2000원 어치도 양이 꽤 된다.

 

처음 먹는 아들이고 신랑은 닭똥집을 많이 좋아하는편이 아니라서 일단 반만 해보기로 했다.

닭똥집은 잘못 씻으면 냄새가 날 수가 있다.

인터넷에 찾아보니 밀가루로 닦으면 깨끗하게 닦이고 냄새도 잡는다고 한다.

 

 

 

 

밀가루에 물을 약간 넣고 박박 문지르고 똥집 구석구석 까지 잘 닦아서 물에 여러번 깨끗이 헹궈준다.

 

 

 

 

똥집을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준 뒤에 청주 약간, 후추 약간, 식용유 약간 넣고 후라이팬에

볶는데 물기가 없어질 때 까지 볶아주면 된다.

이때 소금간을 해도 되지만 우린 기름소금에 찍어 먹는걸 좋아해서 소금 간을 안했다.

 

 

 

 

냄새도 안나고 쫄깃한게 고소한 맛이 아주 맛있다.

울 아들 맛있다면서 밥 한 그릇을 뚝딱 해치운다.

"이거 술 안준데,,," 하면서 입 맛을 쩍쩍 다시는 신랑!

"설에 시댁가서 술안주로 해줄께" 하니까 아주 좋아한다.

아주버님이 좋아할거라면서,,,,

 

 

 

요리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식탁을 풍성하게해주는 안동찜닭 만드는법/간장찜닭레시피

만든음식/특별요리

 

 

아이들은 다 닭을 좋아하듯이 울 아들도 닭을 무지하게 좋아한다.

물론 닭요리로는 치킨을 최고로 좋아하지만

가끔 다른 닭요리를 찾을때가 있다.

그게 안동찜닭이다.

치킨처럼 튀기는 것보다는 한번 초벌삶기를 해서 버린다는 생각에 왠지 건강에도 더 좋아보이고

기름에 튀기는 것보다는 삶는게 기름기가 쏙~빠져 살도 덜 찔 것이고,,,,

 

 

 

 

 안동찜닭 요리를 하기 전에 당면과 냉장고에 있는 떡볶이떡을 미리 불려 놓는다.

약 30분에서 한 시간 정도

 

 

 

닭을 한 번 삶아서 삶은물은 버리고 닭은 물에 깨끗이 씻어준다,

 

 

 

닭이 삶아질때 감자 2개랑 양파 한 개랑 대파, 청양고추 한 개, 당근 반 개, 냉장고에 뒹굴러다니는

노란파프리카랑 마늘을 준비한다.

 

 

 

초벌삶아진 닭을 감자랑 당근이랑 넣고 물2컵 반을 넣고 삶는데 이때 감자를 넣은게 실수였다.

감자가 너무 익어서 완전 부셔져 버렸다는거,,,

그러니까 감자는 넣지 말고 당근만 넣어서 한 10분 정도 삶아준다.

이때 청주를 넣어주면 닭냄새가 안 난다.

 

 

 

닭이 삶아지는 동안 소스를 만드는데 소스에는

간장10숟가락 (닭이 큰거라서), 커피알갱이 한 숟가락, 설탕3숟가락, 올리고당3숟가락 정도를 넣어서

설탕이 녹을때 까지 저어준다.

 

 

 

한 10분정도 끓었다고 생각이들면

 

 

 

소스를 넣고 다시 끓여준다.

한 15분 정도 끓여주면 닭에 어느정도 양념이 배인다.

그리고나서 감자를 넣고 다시 감자가 익어 양념이 살짝 배일정도가 되면

 

 

 

양파랑 대파랑 청양고추랑 파프리카를 넣고 야채가 익을때 까지 끓여준다.

 

 

 

야채가 익을쯔음 떡볶이떡을 넣고 끓여주다가

 

 

 

떡볶이떡이 익었을것같으면 불린 당면을 넣어 당면이 들러붙지 않게 주걱으로

저어가면서 당면을 익힌다.

 

 

 

청양고추를 한 개 넣었지만 맵다고 볼 수 없을 정도로 아주 약해서 아이가 먹기엔 딱 좋다.

감자를 일찍 넣어 감자가 다 으깨져서 감자를 찾아볼 수는 없어 감자를

좋아하는 나로서는 아쉽지만 떡이랑 당면이랑 아주 맛있게

다~ 먹어버렸다.

이건 술안주네~ 하는 신랑

그러면서 냉장고에서 맥주를 꺼내와 마시면서

양념이 맛있게 되었다면서 끝까지 젓가락을 안 놓는다.

 

 

 

 

 

 

 

 

 

 

아래의 하트 버튼을 눌러주셔서 잘 보고 간다는

표시를 해 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술안주 두부김치 점심메뉴로도 좋아~두부김치 맛있게 만드는법

만든음식/특별요리

 

 

 

 점심 먹을 생각도 않고 멀뚱멀뚱 있는데 신랑한테서 전화가 왔다.

근처에 일이 있어서 가다가 점심 먹고 간다고,,,,,

 

어쩌나,,, 거의 주말이나 휴일에 한꺼번에 장을 보기 때문에 냉장고가

거의 텅텅 빈 수준인데,,,, 밥 먹으러 온다는 사람을, 그것도

다른 사람이 아닌 신랑인데 나가서 먹자고

하기엔 언제나 점심을 나가서 먹는 사람더러 나가서 먹자고 하기도

민망하고,,,

 

그래서 냉장고를 열고 냉장고를 샅샅히 파악한 후에

우리집에서 가장 많은 김치로 재료를 결정하고 김치로 김치찌개를

얼큰하게 끓일까? 하다가 아침에 먹던 미역국이 있기에

국물말고 김치를 볶기로 했다.

 

그런데 두부가 없어서 상가에 후다닥 뛰어가 두부를 한 개 사왔다.

빨리 뛰어갔다가 오니 그것도 꽤 운동이 된다.

참고로 우리집은 엘리베이터가 없는 3층이지만 지대가 다른 라인보다

약간 높아서 4층 같은 3층이라 걷는것도 아니고

뛰다보니 조금은 운동이 된 듯!

담부터는 뛰어다닐까? 요즘 추워서 움직임도 덜하고 운동도 안 한지가

한 달이 넘어가는데,,,, 그래 몸을 생각하자.

이제부터 조심해야할 중년아니냐고~~~

 

 

 

시댁에 가면 언제나 김치를 담가서 주시는 덕분에 난 김치를 담글줄 모른다.

아니 정식으로 내가 담아 본 적도 없고 결혼하고 시댁에 김장을 하러 간 적도 없다.

어머니는 김장을 따로 하시지 않고 그때 그때 자식들이 갈 때쯤에

담갔다가 주신다.

그래서인지 친정엄마한테서는 김치를 얻어 먹을 기회가 없어

이제는 시어머니의 입 맛에 맞춰줘서 친정엄마의 김치보다는 시어머니의 김치가

더 맛있다.

복받은 며느리다 나는^^

 

그래서 김치를 꺼낼때는 언제나 감사한 마음으로 꺼낸다.

 

 

 

 

김치를 먹기 좋게 가위로 싹뚝싹뚝 잘라서 후라이팬에 넣고 김치국물도 두숟가락 정도 넣고

물을 4숟가락 정도 넣어주고(타는걸 방지해서) 식용유를 넣고 후추를 뿌리고

후라이팬 뚜껑을 덮고 일단 끓여 준다.

 

 

 

약간 국물이 자작자작해야 나중에 김치가 타지 않고 맛있게 볶아진다.

 

 

 

김치를 볶는 동안에 두부의 물기가 빠지도록 채에 받쳐놓는다.

 

 

 

자작자작했던 물기가 거의 없어지면 참기름을 넣고 물기가 완전히

없어질때 까지 볶아준다.

 

 

 

두부를 먹기좋게 썰어준다.

 

 

 

큰 접시에 볶은김치를 먼저 넣고 두부를 둘러서 얹으니 그냥저냥 볼만하다.

 

 

 

난 두부를 일부러 데치지 않는다.

차가운 두부의 식감과 뜨거운 볶음김치의 식감이 잘 조화를 이뤄서

더 맛있는 것 같다.

담에는 돼지고기를 넣어서 아들과 함께 같이 먹어야겠다,

 

 

 

 

 

아래의 하트 버튼을 눌러주셔서 잘 보고 간다는

표시를 해 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