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배추요리'에 해당되는 글 2건

베이컨을 넣은 숙주양배추볶음요리, 양배추숙주볶음만드는법

만든음식/밑반찬

 

 

어제 저녁밥상이다.

어제 저녁밥은 거의 있는거로 차렸다.

김이야 항상 구워 놓는거고 깍뚜기랑 김치도 언제나 있는거다.

이번주 밑반찬은 메추리알과 고사리나물, 콩나물 3가지이다.

 밑반찬은 원래 어제까지는 멸치볶음이 있었는데 어제 낮에 다 먹었다.

그리고 고등어 조림도 그저께 저녁에 했는데 신랑이 술을 먹고 오느라 그저께 먹지 못한걸

어제 저녁상에 올렸다.

국은 어제 아침에 신랑 해장용으로 끓인 콩나물김치국이 남아서 다시 줬다.

여기에 숙주와 양배추에 아들이 좋아하는 베이컨과 비엔나쏘세지를 넣은 야채볶음을 추가했다,

매일 비슷비슷하지만 평범한 우리집 밥상을 올려봤다.

 

 

 

 

저 밥상에 있는 것 중에서 새로운 반찬인 숙주와 양배추로 한 야채볶음을 소개하기로 한다.

일단 숙주는 씻어서 물기를 빼 놓는다.

그래야 볶을때 물기가 안 생긴다.

 

 

 

 

양배추도 씻어 물기를 털어내서 굵게 채 썰어주고

베이컨은 먹기 좋게 잘라주고 비엔나쏘세지는 칼집을 넣어 준다.

 

 

 

 

먼저 숙주와 양배추를 식용유를 약간 넣고 소금2~3꼬집 정도, 후추 약간 넣고 살짝 볶아준다.

숙주와 양배추를 먼저 볶는건 베이컨과 쏘세지에 간이 되어 있기에

간이 되어 있지 않는 숙주와 양배추에 미리 간이 살짝 배라고 먼저 살짝 볶아주는거다.

 

 

 

 

볶은 야채에 베이컨과 쏘세지를 넣고 후추를 살짝 뿌린 후 볶아준다.

 

 

 

 

베이컨과 쏘세지가 익으면 완성인데

집에 파슬리 가루가 있어서 조금 뿌려줬다.

 

 

 

 

숙주를 넣은 양배추볶음을 하면

야채를 먹지 않는 아들이 쏘세지나 베이컨과 함께 숙주를 잘 먹기에 가끔 해준다.

소금과 후추로만 심플하게 간을 했기 때문에 맛도 아주 깔끔하고 산뜻하다.

그래서인지 깨끗이 맛있게 다 먹었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입 맛 살려주는 돌돌 만 영양반찬 양배추롤 만드는법

만든음식/특별요리

 

 

양배추 쌈을 좋아하는 신랑을 위해 양배추 한 통을 샀는데

양배추 쌈을 위해서 양배추 한 통이 다 필요한게 아니라서 몇 년 전에 해 본 양배추롤를 해보기로 했다.

 

 

일단 양배추의 겉부분의 싱싱하지 않은 부분을 떼어 버려야 한다.

 

 

 

 

양배추의 대가리 쪽에다 칼집을 내어서 조심 조심 한 장 한 장 떼어낸다.

양배추 잎을 한 장 한 장 떼기가 그다지 쉽지는 않다.

자꾸 중간에서 잘라지기 때문에,,,,

 

 

 

 

찜통에 넣고 쪄 준다.

양배추는 금방 쪄지지 않기 때문에 충분히 쪄주는데 한 15분 정도?

 

 

 

 

양배추가 쪄지는 동안에 양파 작은거 한 개와 대파 반 개, 느타리버섯 조금을 다지고,

갈아놓은 돼지고기가 없어서 냉동실에 있는 소고기 갈은 걸 치킨타월에 핏물을 빼고 함께 넣었다.

 

 

 

 

야채와 고기에 간장 한 티스푼, 소금 반 티스푼, 후추가루를 넣고 잘 치대준다.

 

 

 

 

냉장고에 먹다 남은 두부가 생각이나서 두부도 넣어버렸다.

 

 

 

 

 

 

 

 

양배추롤를 넣고 조릴 양념은 케찹 5 숟가락, 고추장 반 숟가락, 설탕 한 숟가락, 굴소스 한 숟가락,

물엿이 있으면 한 숟가락 넣어주고 없으면 설탕을 반 숟가락 더 넣어주고,

물을 1컵 반을 넣어주는데 난 다시마 육수를 한 컵 넣고 나머지 반 컵은 물을 넣어줬다.

 

 

 

 

 

양배추의 심이 익을 정도가 되면 다 쪄진거다.

 

 

 

 

양배추 한 장을 펴 놓고 그 위에 소고기와 야채 속을 숟가락으로 한 숟가락 정도 떠 넣고 포장하듯이

돌돌 말아준다.

 

 

 

 

속이 안 나오게 대충 요런 모양이 나오면 된다.

 

 

 

 

 

 

 

 

 

이쑤시개로 돌돌 만 끝 부분을 처리 해 준다.

그래야 조릴 때 속이 밖으로 나오지 않고 모양이 흩어지지 않는다.

 

 

 

 

냄비나 후라이팬에 양배추롤을 넣고 조림용으로 만들어 둔 국물을 넣고 끓여 준다.

 

 

 

 

한 15분 정도 끓여 주다가 양배추롤을 뒤집어서 다시 15분 정도 졸여준다.

중간불을 사용해서,,,,

 

 

 

 

아이가 없다면 통채로 먹기도 하고,,,

 

 

 

 

입이 작거나 아이가 있으면 양배추롤을 반으로 어긋썰기로 잘라서 그 위에 소스를 얹어 준다.

케찹에 고추장을 넣어 개운하고 깔끔한 뒷 맛이 입 맛을 살려 준다.

그리 달지도 않고 보기보다 그리 강하지 않는 맛이 은근히 입 맛을 당겨 준다.

아이 밥 반찬으로도 아주 훌륭할 뿐 아니라 술안주나 손님 초대용으로 아주 안성맞춤의 요리로

연령 구분 없이 누구나 좋아할 수 있는 건강요리, 특별요리가 충분히 될 수 있는 것같다.

 

 

 

 

요리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BlogIcon jshin86 2015.04.11 10:39 신고 URL EDIT REPLY
만두피 대신에 양배추를 이용 한다 생각하면 되겠습니다.
아이디어가 참 신선하네요.
BlogIcon Cong Cherry 2015.04.13 00:38 신고 URL EDIT REPLY
흠~ 입맛돈다~(혼잣말)
담에 만두만들 때 바로 먹을걸로 만들어먹어도 좋겠어요~^^
BlogIcon 행복한 초록개구리 2015.04.13 09:53 신고 URL EDIT REPLY
그것도 좋은 아이디어네요,,,
좋은일만 가득한 일주일 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