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평생난자수'에 해당되는 글 1건

불임증의 원인은 아빠?

생활

 

 

 

옛날에는 불임증의 원인이 여성 쪽에 있는 경우가 많았고 그렇게 알고 있었다.

그러나 최근에는 남성 쪽의 원인이 증가하고 있는데 특히 정자의 힘이 약하고 수가 적다고 한다.

 

남성은 한 번 성교할 때 2~3억 개의 정자를 배출하는데 예전보다 훨씬 줄었다고 한다.

그나마 활기가 없고 힘이 약해 수정을 시키지 못하는 경우도 많다고 한다.

 

요즘에는 독신 생활을 지향하거나 아이를 낳지 않겠다고  선언하는 부부도 늘었지만 반대로

낳고 싶어도 낳지 못하는사람도 늘고 있다.

 

혹시 이것도 합성 세제의 영향은 아닐까?라고 일본에서 합성세제를 실험한 것을 얘기해보겠다.

 

수탉에게 묽게 탄 합성세제를 먹이는 실험을 했다.

부엌용 세제 계면활성제의 농도를 100에서 1500ppm으로 희석한 수용액을 최장 22주 동안

먹였다.

대조군으로 한 쪽 수탉에는 보통 물을 먹였다.

일본의 전 미에대학 교수인 호시노 사다오씨와 공동연구로 직접 시험관에서 채취해 전자현미경으로 검사했다고 한다.

그 결과 물을 먹인 대조군의 닭에서는 새 하얀 정액이 채취되었다고 한다.

닭은 한 번의 정액에 22~23억 마리의 정자를 배출하는데 새하얗다는것은 정자가 가득하다는

의미라고 한다.

이에 비해 희석한 세제를 먹인 닭은 16마리 중 4마리에서만 정액을 채취할 수 있었고 그나마

2마리는 정자가 거의 없어 투명에 가까운 상태였고 2마리는 조금 묽은 정액이었다고 한다.

농도가 너무 묽어 전자현미경 사진에 비추지고도 못할 정도였다고 한다.

 

사실 우리들이 세제를 먹나? 라고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우리는 세제를 매일 조금씩 먹고 있는 건 사실이다.

외식의 문화로 인해 또 집에서 사용하는 주방세제가 다 닦이지 않아 음식에 섞여 입 속으로

들어간다는 건 아는 사람들은 다 안다.

 

특히 외식업체에서 쓰이는 주방세제는 일반 가정에서 쓰는 주방세제보다 더 독한걸 쓴다.

그러면서도 헹굴 때는 거품기만 없애는 정도라 세제의 잔류는 거의 남아있다고 볼 수 있다.

대부분이 하얀 그릇을 쓰고 있기 때문에 눈에는 잘 보이지 않는 것 뿐이다.

 

실제로 예전의 신문에 합성세제 하루에 10mg을 먹는다고 까지 기재된 적도 있다.

 

난자는 태아 때 약 40만개가 만들어지는데 평생  배란된다고 해도 400개 정도라고 한다.

 

한편 정자의 정소 세포는 태아 때 만들어지지만 사춘기까지 그대로 있다가 사춘기가

되면 급속히 분열을 반복해서 정자가 된다,

그렇게 해서 한 번 정액용으로 2~3억개의 정자를 준비한다,

 

남성이 평생 방출하는 정자 수가 대체 얼마나 되는지는 헤아릴 수 없다고 한다.

우리 몸은 60~80조의 세포로 구성되어 있다.

그 몇 배에서 몇 만 배인지 알 수 없을 정도의 정자를 평생 만드는 것이다.

몸 속에 그만큼의 수의 정자를 가지고 있지는 못하므로 사춘기가 되고 나서 분열해 매일 방출을

준비한다고 한다.

 

그러나 난자는 태아일 때 받은 영향이 심각하게 작용하기 때문에 모체를 더욱 중시해야 한다.

 

 

 

 

아래의 하트 버튼을 눌러주셔서 잘 보고 간다는

표시를 해 주시면 감사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