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수내는법'에 해당되는 글 2건

오뎅국 맛있게 끓이는법, 오뎅국육수내는법, 어묵국 간단하고 맛있게 만드는법

만든음식/국,찌개

 

 

 

오뎅을 좋아하는 신랑을 위해 오뎅국을 끓이기로 하면서 아들에게 너도 먹어라~ 했더니

아들은 밖에서 파는 오뎅국처럼 끓이면 먹겠다고,, 엄마가 끓이는 오뎅국은 밖에서 먹는것하고는 다르다고 한다.

분식을 좋아하는 울 가족 가끔 떡볶이와 오뎅을 먹어왔는데 아들의 입 맛이 분식집 맛에 길들여진 것같아 속상하다.

먹기 싫으면 관둬라~ 하고 신랑을 위해서만 오뎅국을 끓이기로 했다,

그래서 미리 오뎅국 육수를 만들어 놓기로 했다.

넉넉히 만들어서 다른 찌개나 국에 넣으면 맛도 있고 음식하는데 굉장히 편리하기 때문이다.

 

일단 대파를 뿌리채 깨끗이 씻어서 크게 잘라 넣고 양파도 한 개반 넣었고 무를 10cm정도 잘라서 큼직하게 썰어 넣고 다시마도 넣고 국거리 멸치를 머리와 내장을 빼서 한 웅큼 넣고 표고버섯을 4송이 정도 넣었다.

팔 팔 끓으면 중간불로 해서 한시간 정도 끓여주면 된다.

 

국물이 잘 우러나왔다.

 

육수를 넣고 어묵을 먹기 좋게 잘라 넣고 홍고추 한 개와 파대신 부추가 있어서 부추를 넣고 끓이다가

간장과 소금 그리고 후추를 넣고 간을 한다.

 

육수를 만들어 놔서인지 먹고 싶을 때 후다닥 간단하게 뜨뜻한 오뎅국을 만들어 먹을 수가 있어서 좋다.

 

 

아래의 하트 버튼을 눌러주셔서 잘 보고 간다는

표시를 해 주시면 감사합니다!

 

Stauros 2015.05.28 11:45 URL EDIT REPLY
좋은 요리 정보 감사합니다~^^
볼수록 먹고 싶어지네요..
근데 만들어 놓은 육수는 보관을 어떻게 하시나요??
BlogIcon 행복한 초록개구리 2015.05.29 10:37 신고 URL EDIT REPLY
저의 육수 보관은 식혀서 큰 생수통에 넣어 냉장고에 보관하면서 쓰고 있습니다.
좋은하루 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잔치국수 맛있고 간단히 만드는법,잔치국수육수내는법

만든음식/면요리

 

 

누구나 좋아하는 잔치국수, 

누구나에 속하는 울 아들도 잔치국수를 무진장 좋아한다,

부페에가서 잔치국수가 있으면 잔치국수만 3~4그릇 먹는다.  돈 아깝게,,,

점심 한끼 식사로 먹기엔 아주 안성맞춤이다.

아이들이 곧 겨울방학에 들어가면 엄마들의 고민 점심식사,,,

일주일에 한 번정도 점심메뉴로 넣어놓는 것도 괜찮고 집에 손님이 왔을 때 간단히

끓여 대접하는 것도 괜찮다.

요즘은 식당 어느 곳이든 메뉴 속에 꼭 들어있는 것도  잔치국수이다.

그렇지만 식당 잔치국수는 멸치와 다시마를 넣어 육수를 냈다고는 하지만 그렇게 순수

자연재료로만 쓸려면 비용이 만만치않고 국물의 감칠맛이 덜해 다시다 같은 조미료를 넣는다.

그래서 가끔은 집에서 만든 잔치국수도 별미가 된다.

 

육수를 낼 때는 다시마, 멸치, 양파, 당근, 대파, 홍고추, 표고버섯, 바지락과 홍합(방금 시장봐와서 있다)을 넣고 끓이다가 후추와 간장과 소금으로 간을 하는데 집에 메밀소바소스가 있다면 한 스푼정도 넣어 간을 맞추면 된다.

 

육수 준비가 끝나면 면을 삻는다. 

우리동네에 방부제를 넣지 않고 국수를 직접 뽑는 가게가 있어 안심하고 국수를 사다먹는다.

 

삶은 국수를 헹궈서 채에 받쳐 물기를 뺀다.

 

그릇에 국수를 담는다.

국수를 삶을 때마다 양을 잘 몰라 오늘도 좀 많이 삶아졌다.

 

그리고 육수를 붓고 김을 구워 잘게 썰어 올리고 홍합이랑 바지락도 올려준다.

홍합이랑 바지락을 넣으면 육수 국물이 더 시원하고 깔끔하다.

그대신 홍합이랑 바지락을 너무 많이 넣지말도록!  

많이 넣게되면 홍합과 바지락의 특유의 맛이 잔치국수의 맛을 빼앗아버린다.

홍합과 바지락은 7개 정도만 넣으면 홍합과 바지락의 맛이 나지 않으면서 잔치국수의 

감칠맛을 내준다.   

 

 

 

 

아래의 하트 버튼을 눌러주셔서 잘 보고 간다는

표시를 해 주시면 감사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