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치국수'에 해당되는 글 2건

주말저녁은 맛있는거 먹는날, 춘천 숯불닭갈비 맛집 추천

파는음식

 

 

즐거운 토요일~~

가락시장에 계시는 어머니한테 가서 같이 식사를 하려고 했는데

점심도 저녁도 아니라 애매한 시간도 시간이고

시장에 손님도 있어서 그냥 왔기에

우린 점심 겸 저녁을 먹기로 했다.

사실

토요일 오후 퇴근시간에 딱 걸려서

 송파 가락시장에서 우리집 까지 오는데 2시간이 넘게 걸렸다.

점심도 안 먹어 기진맥진 힘도 빠지고 배도 무지 고프고

해서 닭갈비를 먹기로 했는데

우리집 근처에 유명한 춘천 숯불닭갈비집이 있다고 한다.

 

생각해 보니 경인문고 갔을때 이 집 앞에 사람들이 서 있었던게 기억이 난다.

 

 

 

 

숯불 닭갈비 한 가지 메뉴에 비빔막국수나 물막국수, 잔치국수, 열무국수, 묵밥, 된장찌개 등

고기는 닭갈비 밖에 없다.

숯불닭갈비 3대가 기본에 11000원이다.

 

 

 

 

기본 반찬이다.

전에 신도림 강촌 숯불닭갈비 집이랑 반찬이 똑같다.

숯불 닭갈비집의 반찬은 다 똑같나?

여기도 계란 장조림이랑 깻잎절임이 맛있다.

요즘 계란이 AI 땜에 귀할때인데 계란이 나왔다.

 

 

 

 

우린 3명이라 닭갈비 3대를 시켰다.

양이 많다.

그런데 닭갈비가 초벌이 되서 나온다.

 

 

 

초벌된걸 숯불에서 다시 구워 먹는 건데 일하시는 분이 구워 주신다.

숯불이라 약간 타긴하는데 맛있다.

전에 신도림 강촌 숯불닭갈비도 맛있었는데 이집도 맛있다.

닭갈비 양념은 다 똑같나보다.

 

 

 

 

그런데 구워주시는 남자직원분이 처음부터 끝까지 다 구워주신다.

그래서 너무 편하게 먹었구

여기는 초벌구이로 해서 나오기 때문에 닭갈비 구울때 연기가 많이 나지 않아서 좋다.

그리고 닭갈비 안에 닭똥집도 따로 들어있어서 똥집은 약간 매웠지만 별미로 맛있게 먹었다.

 

 

 

 

손님들이 직접 마신 소주병뚜껑을 달아 놓으니 운치도 있어 보인다.

 

 

 

 

닭갈비는 별로라고 한 아들도 여기 닭갈비는 맛있다면서 밥 한 공기 먹고

잔치국수가 있다면서 잔치국수도 시켜먹었다.

잔치국수를 먹어서 닭갈비는 더 못 먹겠다고 해서 추가는 안 시켰다.

원래 많이 먹는 아들은 3인분으로 셋이 먹으면 항상 부족했는데 닭갈비 양이 넉넉해서

이번에는 추가로 더 먹지 않았다.

 

 

 

 

 

신랑과 난 물막국수를 하나 시켜서 먹었는데

물막국수는 모밀국수 같은 느낌이었는데

맛은 괜찮았다.

그래서인지 물막국수 시키는 테이블이 꽤 보였다.

 

 

요즘 닭갈비를 맛있게 먹고서 생각난게

 내 년 봄부터 시작할 캠핑메뉴에 닭갈비를 추가로 넣기로 했다.

캠핑하면서 구워 먹는 숯불 닭갈비! 생각만 해도 기다려진다.

봄아 빨리와다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부천시 역곡동 84 | 춘천숯불닭갈비2
도움말 Daum 지도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부천멱곡남부역에 막창맛있는 토고리불꽃막창집,

파는음식

 

 

김장하느라 힘들었다면서 신랑이 막창을 사 주겠다고 한다.

힘든건 엄마였지만 엄마가 옆에 안 계시니 우리3가족 끼리만 먹기로 했다.

아마도 집에 있으랬다고 집에서 일을 한 신랑이 같이 가 주지 못해 미안했나보다.

 

 

예전에 신랑이 먹어 본 막창 중에서 그나마 괜찮은 곳이라고 데려갔다.

그런데 토요일인데도 손님이 없어 날씨도 추워서인지 더 썰렁해 보인다.

모두들 광화문 촛불집회에 갔나보다,

촛불집회에 가신 분들 감기 안 걸리게 따뜻하게 입고 가셔요~~

 

 

 

 

 

 

 

 

 

고기를 좋아하는 아들을 위해 삼겹살 먼저 시켰다.

두툼한 생고기라 맛있겠다.

 

 

 

 

여러가지 반찬들 중에 우거지 된장국이 맛있었다.

 

 

 

 

막창은 미리 구워서 나오기 때문에 따로 굽지 않아서 좋다.

여러가지 야채와 떡도 들어있어서 골라먹는 재미가 쏠쏠한데

돼지 막창인데도 냄새도 없고 맛있다.

삼겹살에 김치를 넣어 같이 구워줬다.

두툼한 생고기가 역시 맛있다.

 

 

 

 

미숫가루를 묻혀서 소스에 찍어 먹으라는데 소스가 매워서 그냥 기름소금에 찍어 먹었다.

역시 고기 종류는 기름소금이 잘 맞는다.

 

 

 

 

잔치국수를 좋아하는 아들이 잔치국수를 그냥 넘어가지 않고 국물 까지 싹 다 비웠다.

잔치국수는 양도 많지만 국물이 멸치국물로 만들어서인지 맛있었다.

 

 

 

 

주먹밥도 시켰다.

아들이 맛있다고 해서 아침에 만들어 준다고 했다.

 

 

 

 

처음에 막창을 2인분 시켰는데 모자라는 것 같아서 1인분을 더 시켰다.

그런데 1인분이 2인분하고 양이 똑같다!

사장님~ 어떤게 진짜인가요?

 

 

 

 

 

 

 

 

댓글과 공감을 눌러 주세요~~

많은 힘이 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부천시 괴안동 114-8 | 토고리불꽃막창 역곡남부점
도움말 Daum 지도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