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나라'에 해당되는 글 3건

학교/ 황당한 퀴즈

힐링 유머

감사

어느날 개똥이가 학교가 너무 가기 싫어서

 

'할아버지 학교가 너무 멀어요, 안 갈래요!'

 

'이노무 자식이 빨리 안 가!

코앞에 있는데 멀긴 뭐가 멀어 개똥같은 소리하고 있네

할아버지 학교 다닐 때는 더 멀었어'

 

'칫! 알아버니 땐 어땠는데?'

 

'할어버지는 백두산 4번 넘어야 갈 수 잇는 학교였어!'

 

'우와 정말 멀었네!'

 

'그래서 안갔어'

 

 

황당한 퀴즈

할아버지가 좋아하는 돈은?   할머니

 

오리가 얼면?   언덕

 

가수비를 누를수 있는 가수는?   클릭비

 

지금 인도 몇시야?   인도네시아

 

바나나가 어떻게 웃을까?   빙그레

 

미소의 반대말은?   당기소

 

가장 오래된 망고는?   할망고

 

개가 사람을 가르친다를 4글자로 하면?   개인지도

 

손자가 산불을 보고 할아버지에게 하는 말은?  산타할아버지

 

라면은 라면인데 달콤한 라면은?   그대와 함께라면

 

겨울에 많이 쓰는 끈은?   따끈따끈

 

심장의 무게는?   두근두근

 

신이 화나면?   신발끈

 

토끼들이 젤 잘하는것은 무엇일까?   토끼기(도망치기)

 

아홉명의 자식을 세자로 줄이면?   아이구

 

사람의 몸무게가 가장 무거울 때는?    철들때

 

도둑이 싫어하는 과자는?    누네뛰네

 

 

 

 

 

아래의 하트 버튼을 눌러주셔서 잘 보고 간다는

표시를 해 주시면 감사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힐링 유머~ 거지의 항변,, 좋은소식

힐링 유머

 

 

감사

거지의 항변

항상 같은 곳에서 구걸하는 거지에게 한 남자가 오천원을 주니까

거지가 이렇게 말했다.

 

'아니! 재작년까지 매년 저에게 만원씩을 주시지 않았습니까?

근데 왜 오천원으로 줄어들었나요?'

 

그러자 남자가 이렇게 답했다.

'그때 까지는 제가 총각이었으니 여유가 있었지요

하지만 결혼하고 아이를 낳고 보니까 여유가 없어졌어요,'

 

그러자 거지가 어이 없어 하며 말했다,

'아니! 그럼 내돈으로 당신 가족을 부양한단 말입니까?'

 

 

좋은 소식,,,

대학 1학년 아들이 노느라 공부는 뒷전!

성적이 허구한날 'F'를 간신히 면하는 수준

 

고민하던 아버지는 아들에게 상금을 걸었다.

학사 경고를 면하면 아들에게 100만원을 주기로 한것!

 

드디어 시험이 끝나고 아들에게 전화가 왔다.

'아버지 좋은 소식이 있어요!~'

 

아들이 성적이 올랐을거란 확신으로 아버지가 물었다.

'응~ 뭔데?'

'아버지께서 제게 주시기로 한 100만원 있잖아요~'

'응~ 있지...'

'그거.... 아버지 쓰세요~! ㅎㅎㅎ'

 

 

 

 

 

아래의 하트 버튼을 눌러주셔서 잘 보고 간다는

표시를 해 주시면 감사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힐링 유머8, 메리야쓰와 전설의 고향

힐링 유머

 

카드값

메리야쓰와 전설의 고향

한 할아버지가 메리어트 호텔에 갈 일이 생겼다.

그런데 아무래도 '메리어트'를 잊어버릴 것 같았다.

그래서 '메이야쓰'라고 기억하기로 했다.

 

의기양양 택시를 기다려 잡아타곤 목적지를 말하려 했다.

 

그런데 아뿔싸,, 우려했던 일이 현실로 나타났다.

 

"그 뭐더라? 호텔 이름이? 속에 입은 것이랑 비슷했는데,,"

결국 기억이 안 난 할아버지,

 

기사 아저씨에게 이렇게 말했다.

"호텔 이름이,,,  난닝구 같은 건데,,, 하여간 그리로 갑시다!"

 

" 예, 모시겠습니다."

이름이 맍았나 보다 싶어 마음 푹 놓고 앉아 있으니 정말로

'메리어트 호텔'앞에 떡하니 온 게 아닌가,

그제서야 할아버지는 '메리야쓰'가 생각이 났다.

" 거 기사 양반 참 용하우, 난닝구라고 했는데 어떻게 여기인 줄 알고 제대로 찾아온거요?"

 

그러자 기사 아저씨가 말했다.

"난닝구는 아무것도 아닙니다. 어제는 '전설의 고향'도 다녀온 걸요"

 

'전설의 고향'이라,,

과연 어딘지 짐작이 갈까?

 

그곳은 '예술의 전당'이었다고 한다.

 

무서운 엄마, 아빠

한 부부가 7살 아이와 차를 타고 가다가 음주운전 단속을 당하게 됐다.

 

경찰: 부시죠,

남편: 후~! 삐이익!

경찰: 한계치 초과입니다. 내리시죠,

남편: 아니 뭐라구요? 난 술 안먹었습니다.

        기계가 문라구요~ 여보! 당신이 한 번 불어봐!

아내: 후~! 삐이익!

경찰: 아니 두 분이 다 드셨군요! 서까지 가시죠,

남편: 아니 정말 당신 왜이래!

         야~ 울 이쁜 공주님! 너도 한 번 불어봐라!

공주: 후~우! 삐이익!

남편: 이것 보라구요! 내 참!

경찰: 죄송합니다! 실례했습니다,

        안녕히가십시오,

 

'부우우우웅~'

남편: 여보,

        거봐 재도 먹이길 잘했지? ㅋㅋㅋ  하하

 

 

 

 

 

아래의 하트 버튼을 눌러주셔서 잘 보고 간다는

표시를 해 주시면 감사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