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선볼거리'에 해당되는 글 2건

사북탄광문화관광촌/ 사북석탄역사체험장/ 아이들과꼭가봐야할곳/ 강원도정선에서 가볼만한 곳

가본곳

 

 

 강원도 정선에서 레일바이크를 타려고 했는데 한 달간 모두 예약이 끝났다는 아쉬움에 사북역에 있는 우리나라에서 대표적인 탄광촌을 가보기로 했다.

지금은 폐광이 되어 운영을 하고 있지는 않지만 광부들의 삶을 볼 수 있는 곳으로 만들어놨다고 한다.

 

그런데 네비에는 사북의 탄광문화관광도 안 나오고 석탄역사 체험도 안 나오고 그래서 여하튼 하이원리조트 옆에 있다고 해서 하이원리조트 주차 안내원한테 물어봤다.

 

그래서 하이원리조트를 지나서 노래하는 도로를 지났다.

노래하는 도로는 달리는 차에 의해서 음악소리가 나는 신기한 도로이다.

노래하는 도로를 지나면 오른쪽에 바로 탄광갱도 입갱 체험 이라는 간판이 작게 있다.

자칫하면 지나칠 수가 있기에 잘 봐야한다.

 

건물에는 광부아저씨의 얼굴이 그려져 있다.

 

이게 뭔가 했더니 수직갱도로 들어갈 수 있는 엘리베이터 인데 보통 엘리베이터 보다 속도도 빠르고 오픈이 되어 있어 위험하다고 한다.

수직엘리베이터는 지하 1200m 까지 내려가는데 16도 경사로 내려가며 작업하기 위해 한 시간반 이상을 내려가서 작업을 한다고 한다.

이 수직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려가면 지하 13층까지 있다고 한다.

한층에 50m씩 된다고 한다.

 

이 그림같은 풍경속에서 광부들의 힘든 삶이 있었다니,,,,

 

석탄유뮬종합전시관을 들어가는 입구

 

미싱이 보인다.

여기서 광부들의 옷을 수선했나보다.

옛날 선풍기가 눈에 들어온다.

 

이곳은 광부들의 옷을 세탁하는 세탁실이다.

 

입을 크게 벌리고 있는 건 옷을 탈수하는 탈수기계이다.

 

탈의실로 들어가는 입구,,

 

 

여기 사북 탄광은 2004년 10월31일 폐광되었다고 한다.

10년 전 까지는 운영을 했었는데,,,, 

아직도 선진국에서는 탄광을 운영하고 있다고 한다. 

후세들을 위해 석탄을 보유해 놓기 위해서라고 여기 예전에 광부였던 아저씨가 얘기해 주셨다. 

 

썰렁한 분위기의 탈의실 복도,,,,

 

개별 옷장 속엔 그때의 힘들었던 모습이 고스란히 남아있다.

 

 

 

 

그당시 사무실

 

이 넓은곳이 샤워실이다.

샤워기가 위에 달려서 위에서 물줄기가 뿜어져 나오는 시스템,,,

 

샤워장에 전시되어 있는 사진들 중에서,,,, 

 

 

 

 

그당시  사용했던 여러 종류의 난로들이 즐비하다.

 

연탄을 찍어내는 도구,,

 

그당시에 썼던 타이프,,

 

광부들이 사용했던 연장들,,,

 

이런 원석을 체취한다고,,,

 

석탄에도 등급이 있다고 한다.

1등급은 윤기가 난다. 뭐든지 1등급은 윤이나나 보다.,, 석탄마저도,,,,

 

광부들의 월급봉투,,,  월급은 다른데 보다 쎘다는,,,

 

석유풍로가 있다. 가스스토브도 있고 예나 지금이나 양은 냄비는 꽤나 인기가 있네,,

아! 오란씨병!

 

옛날 텔레비젼이다!!!

 

광부들의 장화와 헬멧등 여러가지 쓰였던 것들이 전시되어 있다.

 

헬멧도 여러가지가 있네,,, 입었던 옷들도 있고,,,

 

앗!! 추억의 도시락벤또!!

 

헬멧에 들어오는 라이트는 밧데리를 따로 연결해서 몸에 달고 다녔네,,,

그런데 밧데리 무게가 엄청 무겁다.

 

옛날 전화기들도 있네,,,

 

석탄이 묻은 장화를 씻는 곳,,,

 

이곳도 장화를 씻는 곳인데 사진을 전시해 놨다.

 

이곳의 하일라이트! 광부인차를 탑승할 수 있는 체험!

시간마다 55분에 출발한다고 한다.

 

석탄을 실어 나르는 석탄차들이 지금은 녹슬어있다.

 

광부인차를 개조해서 만들었다고 한다.

 

광부인차는 공짜다.

여기에는 예전에 광부였던 아저씨들이 자원봉사로 몇사람이 안내하고 운행한다고,,,

 

헬멧도 써보고 기념사진 한 장! 찍고!

 

2~3백미터 정도 광부인차를 타고 가는 길이 너무 아름답다.

 

갱으로 들어가기전에 있는 나무터널이다.

 

 

 

 

 

광부들의 애환이 서린곳이라고 써있다.

왠지 가슴이 떨린다.

 

 

바닥은 위에서 떨어지는 물로 흥건히 젖다못해 흐르고 있고 갱 안은 습하고 으스스  춥기까지 한다.

여름에 들어오면 시원할 것 같다.

 

한치앞도 볼 수 없이 깜깜한 굴 속에서 헬멧에 하나 달려있는 빛에 의지해서 땅만 팠을 광부들의 삷에 가슴이 아린다.

입구 가기전에 안내해주신 아저씨가 광부인차를 세우고 설명을 자세히 해 주신다.

이곳은 곧 개발을 해서 1년 반정도 있으면 다시 멋지게 오픈을 한다고 한다.

아저씨의 자세한 설명을 들으면 이곳의 역사와  이곳에서의 삶이 생생하게 느껴진다.

그건 아저씨가 광부였기 때문에,,,

 

밖으로 나오면  이렇게 아름다운데,,,

 

 

광산촌은 원래 돌이 까만데 30년 동안 돌가루하고 돌맹이를 꺼내 쌓아 놓은게 돌산이 되었다고 한다.

오다가 보면 하이원리조트 있는곳에 하늘 주차장이라고 있는데 그곳이 돌산을 깎아 만든 주차장이라고 한다.

저 돌산에 사람이 인위적으로 나무를 심으면 자라지를 않는데 자연적으로 나는 나무들은 잘자란다고,,,,

역시 자연은 위대해~~

 

울 아들 사북에 오길 잘 했다고 하면서 감동이 크다는,,,,

그래서 오길 잘 왔구나라는 생각에 우리 아이들이 책으로만 봐온 얘기를 현장에서 직접 체험하고 느끼는게 얼마나 중요한지를 깨달았다.

 

특히 이곳은 다른 박물관과는 다르게 정말 생생하게 느낄 수 있었던건 그때 그 시절의 건물에 그대로 전시해 놓은 탓에 더더욱 현장감 있게 느낄 수 었던것 같다.

 

이곳은 아이들 뿐만 아니라 어른들, 어느 누구라도 감동이 생기는 체험장이다.

 

그런데 한 두시간도 있지 않았는데 왠지 가슴이 답답한 느낌이 든다.

 

폐에 석탄이 박혀서 생기는 진폐증 환자가 삼천명 정도 된다고 하니,,,, 이해가 가는듯 하다.

 

 

 

아래의 하트 버튼을 눌러주셔서 잘 보고 간다는

표시를 해 주시면 감사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정선군 사북읍 | 강원 정선군 사북읍 하이원길 57-3
도움말 Daum 지도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정선의 대표명소 정선의 볼거리 정선5일장/ 정선아리랑 시장/ 정선장터/ 강원도 여행코스

가본곳

 

 

 친정엄마를 모시고 강원도 정선에 왔다.

강원도는 많이 와 봤지만 윗쪽으로만 갔기에 정선의 아름다운 가을을 보고 싶었다.

정선으로 가는 길이 아주 멋지다는 소문에 끌려,,,

 

주차장이 어딘지 잘 몰라서 시장입구에 있는 강가기 전에 골목 한귀퉁이에 차를 주차시켰다.

cctv가 있다고는 써 있지만 다른 사람들도 주차를 해놨기에 괜찮은 것같아서,,,,,

 

정선 5일장은 정선아리랑시장이라고도 한다고  한다.

정선5일장은 5일에 한 번씩 서지만 토요일에도 사람들이 많기 때문에 토요일장도 선다고 한다.

 

정선5일장은 이런 입구가 4개 정도 있다.

어느 입구로 들어가든 중간에서는 만난다.

토요일장이라 사람들이 많다.

 

장터 먹거리가 있는 곳,,, 5일장일 때는 앞에서 공연도 하는지 넓은 공연장이 있다.

우리는 조금 있으면 리조트에 들어가서 고기를 구워 먹어야 하기에 먹거리는 패스하고 그냥 눈요기만 하기로 했다.

시장은 보는 것만으로도 즐겁고 행복하니까~~~~

 

 

직접 담근 고추장과 된장, 간장을 팔고 있다.

사고 싶었지만 어머님이 주신 된장이 아직 있기에,,,,

 

강원도의 특산물 중 한가지인 더덕이 많다.

더덕을 보니 돌아가신 아빠가 생각이 난다.

더덕을 그냥 고추장에 찍어 드셨는데,,,,

 

오! 다슬기~~ 진짜 자연산일까?

올 여름에 철원으로 다슬기 축제에가서 잡은 다슬기가 맛이 없었던게 생각이나서 ㅜㅜㅜ

 

수리취는 원래 봄에 나는데 요즘엔 재배를 해서 가을에도 있다는 엄마의 말씀!

시식을 해봤는데 물컹한 식감에 달콤한 맛!

특산물이라 사서 엄마드리고 싶었지만 엄마는 썩 내키지 않으신 표정이기에 ,,,,

 

 

 

엄마가 좋아하시는 감자떡이 있다.

오다가 국도에서 사려고 했는데 그냥 지나쳐버려 아쉬웠는데 그래서 얼른 샀다.

쫄깃한 맛이 일반 떡집에서 파는 쫄깃함과는 다르다.

역시 본고장에서 먹어야 제맛이야~~

 

시골 장터같은 정겨운 골목이 내 맘을 끈다.

 

국화차와 오미자,,,

너무 정겨워 사진을 찍으면서 살까 말까? 망설이다가 국화차의 양이 너무 많아 지나치려는데 주인 아줌마가 알아드지 못하는 강원도 사투리 뭐라고 막 하시는데 대충 들으니 사지도 않고 사진만 찍느냐는,,,,,, 

무안하고 죄송하고,,,, 양이  많으면 지인들을 나눠줄껄,,, 나만 생각하다가 욕만 먹고,,, 싸다 싸~~

 

 

 

무슨 물고기일까? 궁금했지만 사지도 않고 물어보기만 한다고 혼날까봐 보기만 했다.

우리집 남자들은 통으로 튀긴 물고기는 못 먹는다는,,,

 

문어구이는 엄마가 드셔봤는데 맛이 별루라고,,,,보기엔 맛나 보이는데,,

 

 

 

오잉~~ 산삼이? 진짜배기 산삼?

산삼은 안에 있다고 한다. 보이는건 장뇌삼이라고,,,

 

 

 

노루궁뎅이 버섯이라니,,, 누루궁뎅이가 저렇게 생겼나? ㅋㅋ

 

산나물과 약재들이 많다.

 

처음보는 말굽버섯,, 신기하다,

이 가게는 버섯 전문인가보다.

 

이름만 들어본 하수오,,

땅에 떨어져 있으면 그냥 지나쳐버리게 생겼다.

 

** 와~~ 빈대떡 아니 부침개다.

 

 

 

 정선5일장을 반 만 돌았다.

다 비슷비슷하다는 엄마, 그래서 우린 숙소로 향했다.

시골장이지만 도시의 시장과 비슷한 가게들이라 그런데서 오는 정겨움은 덜해서 아쉽지만

가게들마다 강원도의 특산물들이 즐비해서 강원도의 향기를 맡은 것 같아 나름

재밌고 즐거운 아이쇼핑이었다.

 

 

아래의 하트 버튼을 눌러주셔서 잘 보고 간다는

표시를 해 주셔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정선군 정선읍 | 정선아리랑시장
도움말 Daum 지도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