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요리'에 해당되는 글 3건

이연복 탕수육 만드는법 바삭하고 맛있어요

만든음식/특별요리

 

 

이사를 하고 어머니가 오시기로 한 날이다.

어머님이 우리집에 오신건 시집와서 16년 동안 3번째이다.

이번에 오시는 것도 5년만에 오시는거라 어머님이 좋아하시는 탕수육은 꼭 해드려야겠다는 마음에

탕수육을 만들려니 예전에 탕수육 만들때 고기가 눅눅했던게 기억이나서

이번에는 중국요리의 대가 이연복쉐프의 탕수육을 따라서 해 보기로했다.

대가의 레시피를 따라하면 거의 성공이지 않을까?

 

어머님 상차림 메뉴는 여기를 클릭

 

 

 

 

돼지고기는 탕수육거리로 한 근을 미리 소금후추를 뿌리고 청주를 넣어 재어놔두었다.

 

 

 

 

 

원래 고기를 재어 놓기전에 한 일은 고구마전분가루와 옥수수전분가루를 물에 개어 놔뒀었다.

두시간 정도 놔두면 전분이 밑에 가라앉기에 윗물은 따라서 버리고 밑에 전분만 쓴다.

 

 

 

 

가라앉은 전분에 식용유 3숟가락과 계란흰자를 넣어 잘 섞어준 후에 고기를 다 넣어

반죽이 잘 묻도록 골고루 섞어주었다.

식용유를 넣어 주면 튀겼을때 반죽에 있던 기름이 튀김기름에 빠져나가 튀김에 미세한 공기층이 생겨

바삭해진다고 한다.

 

 

 

 

 

그리고 고기를 튀겨준다.

 

 

 

 

 

한번 튀겨준 고기의 모습이다.

한번만 튀기면 안에서 수분이 나와 반죽이 눅눅해진다고 한다.

예전에 내가 한 탕수육이 눅눅했던 원인이 여기에 있어다,

 

 

 

 

고기를 두번 튀겨주면 더 바삭해진다.

 

 

 

 

 

탕수육소스의 재료로는 탕근과 양파 반 개, 오이 반개가 들어가고 사진엔 없지만 파인애플 통조림을 준비했다.

 

 

 

 

야채를 기름에 살짝 볶아준후에 볶은 야채는 따로 내놓는다.

 

 

 

 

탕수육 소스에는 물 한컵반과 간장 4숟가락, 식초 4숟가락, 설탕 4숟가락, 굴소스 3분의1숟가락,

생강즙이 없어서 다진 생강 조금이 필요하다.

소스재료를 넣고 끓여준다.

 

 

 

 

끓은 소스에 볶아낸 야채를 넣고 다시 끓여준다.

 

 

 

 

파인애플 통조림을 까먹어서 끓은후에 넣었다.

 

 

 

 

녹말가루를 한 숟가락 반 정도 넣고 물에 개어 넣어주면 소스는 끝이다.

 

 

 

 

우리가족 탕수육스타일은 찍먹이라 위에 얹지 않았다.

튀기고 한참 지났는데도 고기가 바삭하다.

소스는 중국집의 탕수육소스처럼 찐한 맛이 아니고 은은하고 느끼하지 않은데다

안에 파인애플이 들어가서 아주 맛나다.

어머니도 아주아주 맛있으시다면서 어떻게 이런걸 다 했냐? 하시며 맛있게 드셨다.

 

 자주 놀러오세요~ 또 탕수육 해드릴께요~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맛이썩좋음 2017.01.26 15:10 URL EDIT REPLY
담주에 해먹어야겠네요
BlogIcon 행복한 초록개구리 2017.01.26 16:08 신고 URL EDIT REPLY
설 명절 건강하게 잘 보내세요~
찬이아빠 2017.02.08 13:11 URL EDIT REPLY
그냥 시켜 먹을게요
BlogIcon 행복한 초록개구리 2017.02.08 14:10 신고 URL EDIT REPLY
시켜먹는것도 맛있죠~~ 저도 평소엔 시켜먹는답니다~
즐거운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건강을 먹자! 맛있는 두부요리 마파두부 덮밥

만든음식/한그릇요리

 

 

엄마네 집에 놀러 갔다가 우연히 TV에서 두부요리를 나라별로 해 주고 있었다.

그 중에서도 마파두부를 아주 맛있게 하길래 오늘 저녁은 마파두부로 해보자! 하고 결심을 하고 유심히 봤다.

정말 맛있어 보이는 남자쉐프의 마파두부는 그리 어렵지 않아 보였다.

아마도 어렵지 않아   보였던건 예전에 한 번 해 본적이 있어서인 것 같은데 그때의 마파두부는

뭔가 2% 모자라는 맛으로 별루였다.

그 후부터는 해보고 싶은 마음이 싹 가셔서 할 엄두도 안냈었다.

그러나 이번에는 왠지 모르게 잘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겼다.

 

 

그래서 두부를 한 모 사서 오자마자 채에 받쳐서 물기를 빼주다가

키친타올에 올려 다시 물기를 빼주고 먹기 좋게 깍뚝썰기를 해줬다.

텔레비젼에서의 남자쉐프는 두부를 잘라서 뜨거운물에 한 번 데쳐줬는데 난 귀찮아서 그냥 생략했다.

 

 

 

 

고기를 좋아하는 아들을 위해 돼지고기를 넉넉히 준비해서 키친타올에다가 핏물을 빼줬다.

돼기고기는 갈은걸로 반 근 준비했다.

 

 

 

 

양파와 대파를 잘게 잘라주고 생강조금과 마늘 한 쪽을 잘게 다져줬다.

사진은 안 찍었지만 이때 녹말가루를 밥숟가락으로 반 숟가락과 물 한 숟가락 반을 넣고 잘 저어서 녹여준다.

 

 

 

 

남자쉐프는 식용유를 뜨겁게 달궈서 뜨거운채로 유리병에 넣어 고추가루를 넣고 녹인다음

거름종이로 걸러서 고추기름을 만들었는데

난 시중에서 파는 고추기름이 있어서 그냥 그걸 사용했다.

고추기름을 후라이팬에 넣고 준비한 야채를 다 집어넣고 볶아준다.

 

 

 

 

야채가 약간 익을쯤에,,,

 

 

 

 

돼지고기를 넣고 후추를 넣어주고 청주를 넣어 볶아준다.

 

 

 

 

돼지고기가 익으면 두반장을 밥숟가락으로 두 숟가락 넣고 굴소스를 한 숟가락 넣어주고

설탕 한 숟가락과 소금 한 두꼬집, 그리고 간장을 한 숟가락 정도 넣고 다시 볶아준다.

 

 

 

 

양념이 고루 섞였다 싶으면 간을 보고 간이 안 맞으면 간장이나 소금 혹은 설탕을 조금씩 넣어가며 간을 맞춘다.

간이 맞으면 썰어 놓은 두부를 넣고 주걱으로 살살 뒤적거려준다.

 

 

 

 

두부를 넣은 후에 녹말가루를 숟가락으로 한 숟가락씩 넣어가며 농도를 맞춰주는데

난 세숟가락 넣으니 농도가 맞았다.

너무 많이 넣으면 떡이 되니 조심해야한다.

그리고 마파두부를 밥 위에 올려 덮밥으로 먹으려면 물을 약간 3~4숟가락 넣어 주고

주걱으로 저어가며 끓여준다.

 

 

 

 

오~~ 비주얼은 맛있어 보이는 마파두부로 완성이다.

 

 

 

 

밥 위에 올려 비벼먹으니 오리지날 마파두부 맛과 거의 흡사하다.

아들은 학교에서 먹은 것보다 훨씬 맛있다면서 밥을 두 공기나 먹는다.

일요일이지만 일 때문에 사무실에 갔다가 늦게 들어온 신랑은 마파두부를 맥주랑 같이 먹으면서 맛있게 잘 됐다고 칭찬을 해 주면서 술 안주로도 괜찮다고,,, 낼은 꼭 밥하고 같이 먹어 보고 싶다고 한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낙지 한마리가 풍덩 빠진 낙지짬뽕

파는음식

 

 

전에 추어탕을 먹고 나오다가 낙지짬뽕이라고 크게 걸려 있는 현수막을 보고

다음엔 낙지짬뽕을 먹어 보자던 신랑!

어린이날을 낀 연휴라서 그런지 늦은 점심인데도 사람들이 무지하게 많다.

낙지짬뽕이라는 이름만으로도 기대가 되는데 사람들 까지 많으니까 더 기대가 된다.

사람들이 많아도 홀에 테이블도 많고 구석구석 룸도 꽤 많아서 기다리지는 않았다.

 

 

 

 

신랑과 난 낙지짬뽕!

아들은 우동!

중국집에 오면 당연히 시키는 군만두도 추가!

 

 

 

 

아들의 우동이 먼저 나왔다.

야채와 오징어와 새우, 해삼 등 여러가지가 많이 들어있는데 국수의 양이 적다고 투덜댄다.

면은 직적 만든 수타면!

그래서 수타원이었군!

 

 

 

 

이 집 군만두 아주 맛있다.

인천에 있는 차이나타운에서 먹어 본 군만두랑 아주 비슷하다.

야채를 많이 채워 속이 꽉 찬게 만두도 직접 만든 것같다.

 

 

 

 

드뎌 기대하던 낙지짬뽕이 나왔다.

낙지 한 마리가 얌전히 올려져 있어서 인지 푸짐해 보인다,

 

 

 

일단 낙지를 집개로 잡고 가위로 잘라준다.

새우도 엄청 큰 놈이 한 마리 들어있고 오징어도 먹어도 먹어도 줄지 않을 정도로 많이 들어있다.

국물은 낙지가 들어있어서 인지 얼큰하고 시원하고,,,,

단지 양파가 너무 굵은게 들어있어서 먹을 엄두가 안났다는,,,,

그런데 아들도 양이 적다고 투덜대는데 신랑도 맛있는데 양이 좀 적은 것 같다고 한다.

신랑은 왠만해서는 양이 적다고 안 하는데 ,,,,

내가 먹기에는 양이 딱 맞았는데 남자가 먹기에는 적은 양인가 보다.

군만두도 먹었는데,,,,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춘의동 | 수타원
도움말 Daum 지도
BlogIcon Cong Cherry 2015.05.13 23:08 신고 URL EDIT REPLY
시원한 짬뽕 좋아하는 1인으로... 침넘어 갑니다~ ㅠ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