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학교공개수업'에 해당되는 글 2건

가슴설레이는 아들의 공개수업날

교육

 

 

오늘은 중2아들의 2학기에 있는 공개수업날이다.

나는 시간이 되는한 공개수업은 참석을 꼭 한다.

 늘 곁에 있지만 중학생이 되어서부터 많은 시간을 학교에서 보내기에

학교생활을 어떻게 하는지 친구들과 어떻게 지내는지 수업시간엔 어떤 모습을 하고 듣는지

                                보고 싶기 때문에 나에게는 공개수업이 아주 귀중한 시간이다.

 

 

집에서 두 정거장 떨어진 학교,

 아들을 만나러 가는 길은 설레이기 까지 한다.

운동장이 보이기 시작하니 체육시간인지 아이들의 운동하는 모습이 보인다.

그런데 운 좋게도 아들도 체육시간인지 아들의 모습이 보인다.

야구를 하고 있는 아직은 귀여운 나의 아들이 보인다.

그래서 한참을 넋을 잃고 바라봤다.^^

 

 

 

공개수업에 앞서 강당이 없는 관계로 도서관에서 햑부모 연수가 있다.

중학생이지만 1학기 때는 그래도 학부모들이 어느정도 왔었는데

2학기에는 학부모들이 1학기때의 반도 안 온것 같아서 썰렁해보여 오길 잘했다,

학교폭력에 관해서 자세하게 알려주면서 피해자의 입장이나 가해자의 입장에 대해서도 자세한 대처법 등

유익한 정보를 알려주었고,

이미 1학년이 시작했고 내년부터는 전 학년이 시작하는

자유학기제에 관해 어떻게 수업을 진행해 나가고 있고 어떻게 나갈 것인지에 대해 들으면서

한 시간이 지났다.

지금부터는 각자 아이들 반에 가서 수업을 들으러 가면된다.

 

 

아들은 음악수업이라 5층에 있는 음악실로 오라고 어제 얘기 해 줘서 음악실로 갔다.

엥?

우리아들반 학부모는 달랑 나혼자다.ㅠㅠ

역시 오길 잘했다는 생각이 다시 들었다.

아이들은 리코더로 내가 아주 좋아하는 할아버지의 낡은 시계와 즐거운 나의집을 연주해 주어서

나만의 연주회 같은 느낌도 받았을 뿐아니라

뮤지컬 캣츠의 명장면도 보여줘서 아주 감명 깊게 배우들의 멋진 음악도 같이 감상할 수가 있었다,

 

 

 

요기를 꾸~~욱 눌러주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중2아들의 공개수업

교육

 

 

초등학생 때 부터 공개수업은 언제나 갔었다.

언제나 엄마가 왔나 안왔나 뒤돌아서 확인 하는 아들 때문이기도 하고

햑교에서의 생활이 궁금한 것도 이것저것 많다.

 학교에서 친구들과 어떻게 지내는지 아이의 친구들은 어떻게 놀고 어떤 분위기 인지

반 분위기 등등 아이를 둘러 싼 주위환경이 궁금하다.

 

 

아이의 학교에는 강당이 없어 1층 도서관에서 모인다.

1시 30분에 학부모 연수를 하고 2시 25분 부터 공개수업에 들어간다고 해서 10분 일찍와서

학부모 안내 자료를 받고 방명록을 쓰고 간단한 다과가 준비되어 있어 차를 마시면서 기다렸다.

 

 

 

 

 

 

10분 이르다고 아직 자리가 많이 비어있었는데 시간이 되니 내 뒤에도 자리가 많이 채워져 있었다.

작년 보다는 많이 오셨다고 특히 아버님들이 3분이나 오셨다면서 사회 보시는

선생님이 아주 좋아하셨다.

국민의례를 아주 오랫만에 해보고 학교장의 학부모와 선생님인 본인이 변해야 아이들이 변하고

아이들에게 사랑을 많이 주라는 간단한 인사로 시작했다.

요즘 아이들 인터넷과 스마트폰으로 음란물이나 폭력성, 개인정보로 부터 보호 받기 위한 차단법이라든가

교육과정에 대한 학교 운영 계획과 기초학력을 진단해서 미달 학생들을 위해 할 여러가지 단계적 대응책으로

한 명의 낙오자 없이 끌고 가겠다는 보정시스템, 그리고 1년의 학교 학사 일정을 알려줘서

오길 잘 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특히 아이의 1년 학교일정을 알게 된 것이 집에서 공부하는 우리 아들에게는 많은 도움이 되었다.

 

 

 

 

학부모 연수를 마치고 아이들 쉬는 시간이지만 일찍 교실로 향했다.

쉬는시간에 어떻게 아이들이 지내는지 궁금했기 때문이다.

특히 남자아이들만 있는 남학교라 분위기가 어떨지 어떻게 노는지

궁금했는데  아직 중2라서 그런지

심하게 노는 아이들은 눈에 띄지 않고 귀엽게 장난치는 정도로 얌전했다.

아들은 수,목요일에는 위클레스 교실에서 원카드를 할 수가 있는 요일이기에 위클레스 교실에서

수업종이 치기 바로 전에 나타나서 조금은 수줍은 듯한 미소를 보이면서

아이들에게 목캔디를 가짜로 만들어 속인걸 내게 보여주며 좋아라한다.

 

 

수업은 미술시간으로 젊으신 여선생님이 포스가 느껴지는 우렁찬 목소리로 재미있게

아이들과 화합하면서 수업을 진행하셨다.

대체적으로 내가 학교에 다니던 시절과는 다른 자유분방한 수업시간의 분위기가

좋아보였다.

 

 

 

우리반은 나까지 학부모가 3명이 왔다.

다들 맞벌이가 아닌 전업주부로 집에 있는 엄마들이었다.

평일에 일하시는 부모들은 아이들의 공개수업을 위해서 이 시간에 시간을 뺀다는건 힘든일이다.

수업을 진지하게 보다가 수업이 끝날때 쯤에는 엄마들끼리 서로의 아이들의 학교생활에 대해서 아이들의 성향에 대해서 각자 아이들을 알려주면서  수다를 재미있게 떨다가 나왔다.

나오다가 보니 학부모가 아예 오지 않은 반도 많이 보였다.

혹시 내 년에 왔을때 공개수업에 나혼자만 오게되면 어쩌나,,,

하는 쓸데없는 걱정을 하면서 재미있게 공개수업을 보고 왔다.

 

 

공개수업은 6교시라 아이들은 7교시가 남아있어서 담임선생님과의 상담은

오늘 할 수가 없다고  하기에  담임선생님은 뵙지 못하고 온게 아쉽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