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들이음식'에 해당되는 글 3건

맛있는 집들이음식 메뉴 소개, 한식으로 차린 집들이 상차림 메뉴.

생활

 

10월에 이사를 하고 정리하고 이것저것 신경 쓰느라 10월은 그냥 지나가고

11월엔 엄마와 함께 김장도 했고,

엄마와 같이 사는 넷째가 허리디스크로 검사 받고 약 먹고 운동치료 하느라 움직일 수가 없어서

넷째의 허리가 좀 나아서 돌아다닐 수 있기에 어제 엄마가 오실 수 있었다.

워낙 엄마는 딸들의 집에는 가지 않으시는 분인 것처럼 

집하고 수영과 헬스를 번갈아하시는 구민체육센터에만 왔다갔다 하신다.

딸이 다섯인데 딸들이 수시로 엄마네 집으로 가서인지

딸네집에 오신건 몇 년 만이지 기억도 안 난다.

 

그런데 이번에 엄마를 오시라고 한 건

엄마랑 같이 사는 넷째가 원래 이것저것 해 먹는 스타일도 아니고 이것저것 먹는 스타일도 아니고

전에는 일한다고 지금은 아프다고 거의 엄마가 음식을 하시는데

엄마도 이젠 70이라 음식하시는 것도 귀찮아하시는것 같지만

아빠가 돌아가시고는 더 간단하게 해 드시는것 같아서

엄마가 좋아하는걸 해드리고 싶어서 집들이 핑계로 엄마를 오시게했다.

 

그래서 엄마랑 언니랑 넷째가 오게 되었는데

언니랑 넷째는 생선을 별로 좋아하지도 않고 언니는 거의 채식주의자라 고기는 입에도 대지 않는다.

그렇지만 난 언니랑 넷째는 뒤로 하고 엄마 위주로 집들이 음식 메뉴를 정해

잘하진 못하지만 엄마를 위한 한식 집들이 상차림을 만들었다.

 

 

 

 

너무 한식이라 상차림이 조촐해 지는걸 막기 위해 화려한 색채의 무쌈말이를 준비했는데

언니랑 넷째가 엄청 좋아했다.

물론 엄마도 잘 드셨다.

 

무쌈말이 레시피=>클릭

 

 

 

소고기숙주볶음은 우리 아들과 넷째 딸래미를 위해 만들었다.

 

 

 

엄마와 신랑이 좋아하는 갈치조림!

평소 갈치조림을 해 먹지 못했다면서 너무 맛있다고, 특히 무우가 너무 맛있다고

칭찬을 엄청 해 주시곤 무우는 다 드셨다.

 

갈치조림 레시피=>클릭

 

 

 

코다리조림 평소에 해 드실려고 사다가 혼자 먹는걸 일부러 해 드시기 번거롭다면서 냉동실에  넣어 놓고 못 해드셨다는 엄마!

맛있게 잘 드신다.

 

코다리조림 레시피=>클릭

 

 

 

밑반찬으로는 만든 멸치볶음은

엄마네 갔을때 너무 많다며 넷째가 준 하루견과류가 있어서 같이 넣었더니 아주 고소하다.

그 얘기를 했더니 넷째도 그래야겠다고 한다.

 

 

 

두부조림은 언니가 좋아하는거라서 일부러 했다.

언니를 위해 한 가지 정도는 해야할 것 같았는데 역시 언니가 잘 먹는다.

 

두부조림 레시피=>클릭

 

 

 

반찬 가짓수 채우기 위해서 만든 오이무침이라서인지

많이 인기는 없었다.

 

 

 

새우젓을 넣어 만든 계란찜이 엄청 부드럽다면서 인기가 좋았다.

 

 

 

찌개를 하려다가 육개장을 끓였다.

모두가 다 잘 먹어서 육개장을 선택하길 잘 했다,

 

육개장 레시피=>클릭

 

 

 

상은 두 개 폈는데 똑같은  음식이라 사진을 찍지 않았다.

여긴 아들이 있는 상이라 육개장 건더기를 먹지 않아 국물만 보인다.

그리고 내가 직접 담은 총각김치도 모두가 맛있다면서 잘 먹었는데 총각김치를 따로 찍지 못했다.

 

 

엄마가 가시고 정리를 해서 냉장고에 넣다 보니 건파래무침 만들어 놓은게 보였다.

건파래무침도 맛있게 무쳐졌는데,,,

엄마나 언니, 넷째도 좋아할 반찬이었을텐데,,,

이 글을 쓰는 지금도 아쉽다,

엄마! 감사하고 사랑하고 아프지 말고 건강하게 오래사세요~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집들이하는날, 맛있는 집들이음식메뉴소개할께요~~

생활

 

 

이사를 한 지 한 달이 넘어 집들이를 했다.

초대한 사람은 신랑 친구 가족으로 초딩4학년과 2학년 아들과 딸, 그리고 친구부부

이렇게 네 명을 초대했다.

사람은 얼마 안되었지만 원래는 어른이 한 명 더 올려고 했는데

개인사정이 있어서 오지 못했다.

그래도 네명이라 음식 양 조절을 어느 정도 해야 할 지 고민도 됐고

어떤 요리로 해야 할 지 많이 고민도 되는게 집들이 음식이다.

 

그래서 밑반찬으로는 계란찜과 파래무침, 오이무침, 꽈리고추 넣은 멸치볶음으로 간단히 준비했다.

그리고 메인요리로는 꿔버루와 돼지갈비찜, 소고기 숙주볶음과 게찌개로 정했다.

 

 

이건 어른들을 위한 상차림이다.

 게찌개를 올리기 전이라 게찌개가 빠져있다.ㅠㅠ

 

 

 

 

이건 아이들을 위한 상차림이라 양을 조금 줄였다.

 

 

 

 

이건 꿔버루인데 탕수육 비슷하게 만들었다.

시간이 없는 관계로 일일이 만드는건 찍지 못했다.

 

돼지고기 탕수육거리를 소주와 소금, 후추로 재어 놓고 감자전분을 씌워 튀겼다.

 

꿔버루 만드는법=>클릭

 

 

 

소스는 따로 못 찍었는데 소스를 맨 위 상차림에 있는것으로

간장과 생강가루, 설탕, 참기름, 식초를 맛을 보면서 섞었다.

그리고 그 소스에 부추와 양파를 넣어 튀긴 고기와 함께 먹는 음식이다.

 

 

 

 

양상추와 치커리, 다른 쌈을 찢어 토마토를 올리고

샐러드 소스는 키위2개와 양파 4분의 1쪽, 배 반 개를 올리고당과 마요네즈를 넣어 갈아주면 된다.

 

 

 

 

돼지갈비는 전 날 핏 물 빼고 한 번 끓여서 물 버린 후에

간장과 소주 설탕를 키위에 넣어 갈아 양념을 넣고

마늘과 생강, 양파 그리고 대파를 넣어 고기가 부드러워질 때 까지 졸여준다.

 

 

 

 

소고기 숙주볶음은 소고기를 샤브용으로 쓰고

파와 다진마늘을 기름을 살짝 넣고 볶아준 후에 고기를 넣고 후추와 소주를 약간 넣고

살짝 익으면 씻어서 물기를 뺀 숙주를 넣고 양념으로는

굴소스 한 숟가락 정도와 야끼소바소스를 2~3 숟가락 정도 넣고 설탕 3분의1 숟가락 정도 넣고

숙주가 숨이 죽으려고 할 때 까지 볶아주면 된다.

소고기숙주볶음 만드는법=>클릭

 

 

 

 

처음에 다시마와 멸치와 무를 넣고 된장을 넣어 국물을 우려낸 후에

깨끗이 손질한 게를 껍질과 함께 양파 호박 쑥갓, 미나리를 넣고 소금으로 간했다.

 

게찌게 만드는법=>클릭

 

 

식사가 끝난 후엔 사진에 없지만 황태를 후라이팬에 굽고 치즈와 과일로 술안주를 해서

2차로 한 잔 했다.

이렇게 집들이를 마치고 나니 속이 후련하다.

집들이란 솔직히 부담이 은근히 많이 가는 행사로 하고 나면 후련하고

안 하면 찜찜한 것 같아 힘들어도 해 버리는게 속 시원하게 되었다.

그러나 시댁식구들과 친정식구들 그리고 신랑 후배가 남아있어 다시 걱정이 되지만

언제일지는 아직 모르는 일이고

그나마 친정은 근처 친구가 하는 가게에서 먹을까 생각 중이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중국요리꿔바로우 간단한 레시피/ 손님초대요리메뉴/맛있는튀김요리

만든음식/특별요리

 

 중국요리하면 짜장면이나 짬뽕, 거기에서 추가를 하면 일반적으로는

탕수육이 있다.

 

그중에서 탕수육은 집에서 쉽게 만들어 먹는 요리 중에 하나이다.

 

그런데 오늘은 우리 아들이 아주 아주 좋아하는 꿔바로우라는

중국요리를 하기로 했다.

꿔바로우는 탕수육과 거의 똑같다.

돼지고기를 튀긴다는 점이 같지만 내가 하는 방식은 튀김옷이

다르다.

일반 튀김옷은 밀가루나 튀김가루를 반죽해서 튀기기 때문에

돼지고기보다 튀김옷 때문에 살이 찔 가능성이 더 많다.

하지만 나의 꿔바로우는 다이어트를 하는 사람에게는 더 없이 좋은

튀김요리이다.

우리집에서는 꿔버루라고 부른다.

 

일단 돼지고기를 탕수육거리로 사면서 잘라 달라고 한다.

왠만하면 기름이 없는 곳으로 달라고 한다.

그런데 오늘은 아파트 상가의 정육점에서 급히 샀는데 기름이

생각보다 많아 가위로 일일이 기름을 잘라냈다.

 

돼지고기에 후추와 소금으로 버무려 간을 해 놓는다.

여기에 매실액기스를 넣어면 고기가 더 연해지지만 매실액기스가 다

떨어져 오늘은 넣지 못했다.

 

부추를 깨끗이 씻어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 놓는다.

 

돼지고기 튀김옷으로는 감자전분가루를 사용할 거다.

그냥 튀김가루나 부침가루를 사용해도 오케이~

 

전분가루를 간을 해 놓은 돼지고기에 직접부어서 버무려 골고루

버무리면서 무쳐준다.

 

튀김가루나 밀가루를 반죽해서 튀김옷을 하는 것보다 전분가루만

묻혀서 튀기면 칼로리가 적어 칼로리가 적은 튀김요리가 되어

체중에 신경쓰이는 사람들에게 안성맞춤인 것 같다.

하지만 튀김옷이 거의 없다보니 질보다 양이 우선이라면 돼지고기가 많이 들어간다.

 

후라이팬에 기름을 넣어 달궈준다.

 

기름이 달궈지면 튀김옷을 입힌 돼지고기를 넣어 튀겨준다.

 

암웨이 인덕션에는 튀김메뉴가 있어서 튀김온도를 선택하면

그 온도를 계속 유지해줘서 튀김을 하는데 아주 편하다.

그런데 인덕션판이 세라믹으로 되어 있어 내 인덕션이 깨져

금이가 있어서 하나 더 사려고 했는데 지금은 이 인덕션은 품절이

되고 새로운 인덕션이 나왔다고 한다.

그런데 새로나온 인덕션은 검정색이라 내 인덕션과 색상도

안 맞고 내가 쓰던것은 33만5천을 주고 샀는데 새로운 인덕션은

48만원 정도라 가격이 만만치않지만 집에 따로 가스가 없고 인덕션만

사용하는지라 하나 더 있어야 해서 사긴 사야하는데,,,

비싸져도 확~ 비싸져서ㅠㅠ 

그래도 인덕션은 완전 요리를 편하게 한다는점!

 

요렇게 바삭하게 튀겨졌다.

 

탕수육과 다른점은 소스에 있는데 꿔버루는 간장5스푼, 식초 7~8스푼,

생강가루 1티스푼, 참기름1스푼, 설탕4~5스푼을 넣어서 만든다.

신 것을 안 좋아하는 사람은 식초를 맛을 보면서 넣고 단 것이 싫은

사람은 설탕도 맛을 보면서 넣는다.

그런데 일반 중국집에서의 꿔바로우 소스는 탕수육처럼 녹말가루가

들어가 걸쭉해서 탕수육 소스와 비슷하다.

그거에 비하면 내가 만든 소스가 더 깔끔한 맛이 있는것 같다.

 

튀긴 돼기고기를 접시에 담고 그 위에 부추를 얹어준다.

양파를 좋아하면 양파를 슬라이스해서 바닥에 깔아주면 훌륭하게

데코레이션이 되고 맛과 영양에 더 좋다.

 

소스를 뿌리면 골고루 묻지 않고 바닥에 소스가 깔리기만 하기에 찍어 먹는게 더 맛있다.

 

부추의 상큼한 맛이 튀긴 돼지의 느끼함을 잡아주면서

바삭하고 새콤달콤짭쪼름한 맛이 아주 색다르다.

 

 

 

아래의 하트 버튼을 눌러주셔서 잘 보고 간다는

표시를 해 주시면 감사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