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판볶음밥'에 해당되는 글 2건

아이들 입 맛 사로잡을 방학 점심메뉴 리스트

생활

 

 

 

방학을 하면 엄마들에게 가장 걱정되는건 아이들 점심과 간식 챙겨주기이다.

간식이야 대충 이것저것으로 하면 되지만 점심은 커가는 아이에게 소홀히 할 수 없다.

그래서 방학이 시작되기전 부터 나도 다른 엄마들과 마찬가지로 고민고민이다.

 

 

 

아이가 좋아하는 육개장소면을 해줬다.

육개장을 끓일때 양을 좀 더 많이 해 놓으면 저녁먹고 그 다음날 아침까지 거뜬히 먹을거 걱정 하지 않아도 되는 좋은점이 있다.

육개장은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이원일쉐프가 한 육개장을 따라서 해 봤는데 일반 육개장하는것 보다

간단하고 맛은 일반 육개장하고 별 차이없이 아주 맛있다.

만드는법을 간단히 소개하자면

냉동만두를 청주와 생강 마늘을 넣고 육수를 내서 건더기는 으께서 건져서 주고

파와 마늘, 양파를 넣고 볶다가 야채가 익으면 고추가루 넣고 볶아주고

거기에 소주를 넣고 한번 볶아주다가 소고기와 버섯을 넣고 볶는다.

육수에 볶은걸 넣고 된장 반 숟가락, 국간장, 소금을 넣어 간을 하면 된다.

 

 

 

 

그 다음날은 피자를 만들어서 먹었다.

냉동실에 있는 햄버거스테이크를 해동 시켜서 양파 다져서 넣고 케찹과 물을 넣고 졸여서

피자소스를 만들었다.

 

 

 

 

전에 만들어놨던 냉동실에 있는 햄버거스테이크를 해동시켜서 소스만 따로 만들고

계란후라이를 반숙으로 해서 부드러움을 함께 느끼며 먹었다.

 

 

 

 

아~ 오랫만에 까르뽀나라스파게티를 해 먹었다.

아들과 난 크림스파게티를 좋아하는데 느끼하다고 신랑은 잘 안 좋아해서 신랑없는 시간에 해먹었다.

만드는법은 마늘을 볶다가 야채랑 오징어를 볶아주다가 우유랑 생크림이랑 1:1로 넣고

소금과 후추를 넣어 간을 해 주고 바지락도 넣어줬다.

파스타를 약간 덜 삶아서 크림소스에 넣고 볶아주면서 면을 다 익혀준다.

 

 

 

 

요 볶음밥도 신랑이 별루라고 해서 신랑없을때 해 먹는 메뉴 중에  한가지이다.

후라이팬에 양배추, 양파, 대파, 느타리버섯, 당근, 소고기를 넣고 볶다가 부추를 맨 나중에 살짝 볶은후에

밥과 참기름을 넣고 볶다가 김가루를 넣어 다시 볶아주고 마지막으로 피자치즈를 넣어 볶아주면 된다.

참! 야채를 넣을때 고추장을 넣어준다.

고추장과 치즈의 조화가 얼마나 환상적으로 중독을 일으키는지,,,

 

 

 

 

요건 볶음우동인데 요것도 신랑이 안 좋아하는거라 몇 년만에 해 먹는거다.

양파랑, 대파,피망, 당근, 양배추, 느타리버섯, 오징어를 볶다가 우동사리를 넣고

간장2숟가락, 설탕 반 숟가락, 굴소스 2숟가락, 참기름, 육수 (없으면 물을 넣어도 된다)를

넣어서 우동에 간이 배이면 완성이다.

 

 

 

 

우리아들 주식 중에 한 가지 돈가스마요다.

요건 먹어도 먹어도 질리지도 않고 해 먹기도 간단해서 자주 해 먹는 메뉴다.

그래서 돈가스는 냉동실에 언제나 만들어서 놓는다.

양배추와 당근을 다져서 돈가스 튀긴걸 넣고 밥을 넣고 소스(간장, 굴소스1:1, 설탕조금, 참기름1, 깨소금)를

넣고 비비다가 김가루를 넣고 다시 비벼준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마요네즈를 넣고 비벼주면 된다.

 

 

 

 

메밀소바는 돈가스마요를 먹는데 더워서 시원한 소바가 급땡겨서 만든거다.

 

 

 

 

떡갈비와 오이샐러드,

소고기갈은거에 두부으깨서 물기 뺀 것과 양파, 대파, 마늘, 생강을 다져서 넣은 후 빵가루를 넣고

섞어준후에 잘 뭉쳐지게 치대어줬다.

우리아들은 떡갈비는 꼭 참기름이나 들기름에 찍어먹는데 의외로 아주 맛있어서 나도 그렇게 먹는다.

오이는 채썰어서 그위에 시저샐러드소스를 얹어줬지만 아들은 그냥 생오이만 골라 먹었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2015.08.05 15:33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집에서 만들어먹는 철판볶음밥/ 맛있는 볶음밥레시피

만든음식/특별요리

 

 

 

항상 먹는 볶음밥이 식상해서 뭘 해먹을까? 하다가 예전에 철판볶음밥을 먹은 기억이 나서 그 철판볶음밥에 들어간걸 더듬더듬 기억을 해내서 만들기로 했다.

 

내가 만든 볶음밥의 요리이름은 철판영양볶음밥!

 

일단 재료로는 돼지고기인데 돼지고기는 잡채거리로 사면 되는데 집에 있는 돼지고기가 제육볶음 재료라 아쉬운대로,,, 돼지고기는 잘게 썰어준다.

닭고기는 성장기 아이들에게 아주 많은 도움이 되는 단백질 덩어리 닭가슴살로 이것도 물론 잘게 다져준다.

만약 냉장고에 오징어가 있다면 오징어도 잘게 썰어 넣으면 맛이 더 띵호와다.

 

아이들의 입맛에 맞추기 위해 피자치즈를 준비해 준다.

피자치즈는 매운걸 잡아주고 볶음밥의 감칠맛을 더해 숟가락을 놓기 싫어지는 중독 증상을 일으킬 수가 있는 맛이 될 수가 있다.

그리고 참치 통조림을 준비해준다.

없어도 그만이지만 넣으면 더 맛있다.

우리집에 선물로 들어온 순닭가슴살 통조림이 있어서 그것도 준비해봤다.

입 맛에 따라 햄이나 소세지를 넣어도 된다.

 

영양볶음밥에는 야채가 많이 들어가서 영양볶음밥이라고 지었다.

당근과 양파, 새송이 버섯, 부추를 잘게 썰어준다.

그 외에도 냉장고에 다른 야채가 있으면 기호에 맞에 넣어도 괜찮다.

그리고 신김치도 꽉 짜서 잘게 썰어 넣어주면 더 맛난다.

 

그리고 다른 야채로는 깻잎과 양배추를 잘게 썰어서 준비해준다.

 

김가루도 준비해 준다.

근데 김가루는 생김으로 하면 볶을때 김이 뭉칠 수가 있으니 재놓은 김을 잘라서 준비하는게 좋다.

 

후라이팬에 먼저 양배추를 깔고 그 위에 양파, 새송이 당근을 깔고 그 위에 돼지고기와 닭고기와 참치 통조림 그리고 신김치를 넣어준다.

집에 철판이 없는 관계로 철판과 비스므리한 후라이팬에다가,,,

 

그리고 고추장을 넣고 볶아준다.

나는 내가 특별히 과일을 넣어 숙성시킨 고추장을 넣었다.

숙성시킨 고추장이 없으면 그냥 고추장을 넣어도

상관없다.

 

 

고기가 다 익을 때 까지 볶아주다가 

 

 

 

재료가 다 익으면 부추와 깻잎을 넣고 다시 볶아주는데 에구,,, 깻잎을 까먹고

부추만 넣어버렸네,,,  정신을 어따두고 음식을 하는건지 참!

 

 

 

깻잎과 부추를 넣고 살짝 익으면 밥을 넣고 참기름을 넣고 볶아준다.

깨소금도 넣어주고,,,,

 

 

 

밥이 좀 볶아지면 김가루를 넣고 다시 볶아준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피자치즈를 넣어서 치즈가 녹도록 볶아주는데 특히 치즈를 무척 좋아하는

아들을 위해 듬뿍 2번에 걸쳐 넣어 볶았다.

 

 

피자치즈를 넣고 볶는 냄새가 음~~~ 맛있는 냄새가 날 가만있지 못 하게 한다.

 

 

 

여러가지 야채와 고기가 골고루 들어있어 영양적으로도 좋고 맛도 훌륭하다.

특히 야채를 못 먹는 아이들도 잘 먹을 수가 있어서 아주 좋다.

평소 야채는 아예 안 먹는 우리 아들도 야채를 고르지 않고 다 먹어 버린다.

 

치즈와 함께 섞여 입 안에서 퍼지는 맛이 아주 일품이다.

그래서 한 번 수저가 가면 계속 가는 중독? 현상이 온다.

 

 

 

중독현상에 후라이팬채로 먹다가는 큰일나니 그릇에 담아서 먹어야 한다.

비록 남기더라도,,,,,

그런데 남았다면 후라이팬에 그대로 놔뒀다가 뎁혀서 먹어도

아주 맛있다는 사실!

 

아주 작게나마 도움이 되셨나요?

그렇다면 아래 하트 버튼을 살짝쿵 눌러주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