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종닭'에 해당되는 글 2건

여름휴가는 역시 가족과 함께가야 즐겁다~ 가평 둥우리민박과 밤섬

가본곳

 

 

 

송파 큰 집으로 다들모여 출발!

아이들이 다커서 대학생이라 학교에서 MT 간 아이, 군대 간 아이, 일 간 아이들이 있어서

아이들은 중2 우리아들, 고1 두 명과 대학생 한 명만 가기에 조촐하다.

 한달전에 예약해 놓은 가평에 있는 둥우리민박은 길거리에 있어서 약간 위험했지만 한적한 시골풍경이 너무 좋다.

 

 

 

앞 쪽엔 차도이지만 뒤 쪽엔 물이 있어서 먼저 온 시누네랑 우리가 먼저 물을 보고 들어가니 물이 얕고 하류라서인지 냄새도 조금나고 물이 깨끗하지가 못해서 들어가서 놀기엔 마땅치가 않았다.ㅠㅠ

 

 

 

홈페이지처럼 방들은 다 넓었지만 들어가니 쾌쾌한 냄새가 나서 에어콘을 틀고 방을 환기시켰다.

 

 

 

 

작은방은 뒤 쪽의 물가로 나가는 문이 있어 통로같은 느낌이고 더워서 쓸모가 없었다.

 

 

 

 

여기 민박은 전에 음식점이었는지 민박의 출입문이 가게유리문으로 되어있다.

주방겸 거실이 넓었으나 홈페이지처럼 깔끔한게 아니라서 약간 실망했는데

저녁에 당연히 있을 바베큐를 앞에서 하지 말라고 하면서 바베큐장에서 2만원을 내고 하는데 가족이 많은 우리는 두 군데를 빌려서 쓰라고,,, 아니면 물가쪽에 테이블을 써도 되지만 다른 사람들이 안 쓸때 쓰라고 한다.

전화로는 바베큐장도 있지만 바베큐 할 거를 가지고 오면 앞에서 해도 된다고 했는데 주인아줌마 말이 예약할때와 다르다,

그래서 주인아저씨한테 얘기를 다시 하니 앞에서 바베큐를 하라고 허락을 해주셨다.

 

 

 

 

냉장고가 옛날 제품인 금성이다.

냉장고 안은 칸이 한 개 밖에 없어서 식구가 많아 냉장고에 넣을 음식이

아주 많은 우리는 황당했다,

주인아줌마한테 얘기하니까 아이들이 단체로 놀러와서 없얬는데 칸만 팔지 않아서

어쩔수가 없단다.

처음부터 약간 맘에 들지 않았는데 자꾸 이런건만 보인다.

그릇도 수저나 냄비등도 갖춰지지 않아서 그릇달라 수저달라 냄비달라 자꾸 달라고 하게되어

눈치도 보이고 짜증이 난다.

 

 

 

 

대충 밥 해서 이모님이 쏘신 전복을 삶아서 점심을 맛있게 먹었다.

여럿이서 먹으니 뭐든지 맛있다.

 

 

 

 

점심을 먹으니 비가 오기 시작해서 아들이 가져온 공기로 편을 먹고 시합을 하고 그래도 시간이 남아서

과자 먹으면서 이모님하고 형님들하고 미나토를 쳤다.

 

 

 

비가 온 후의 깨끗한 시골정경이 너무 좋다~~~

그래서 내일 놀러갈 곳을 물색하러 여기저기 다니다가 산 속에 물 좋은곳에 있는 방갈로를 찍어놓고

가격 까지 물어보고 돌아왔다.

 

 

 

 

 

아~ 신나는 바베큐 타임~~

아주버님이 맛있게 구워주셨다.

 

 

 

 

새우도 쪄서 까먹고 형님이 토토리묵으로 맛있게 냉국도 만들어주시고

장어에 돼지목살과 갈비살, 쏘세지 완전 파티가 시작되었다.

주인아줌마의 참나물 무침도 두 접시나 주셔서 잘 먹었다.

그런데 바베큐가 거의 끝나고 바베큐 옆에서 술 자리가 벌어져서 기분좋게 술을 마시고 있는데

주인아줌마가 인상을 쓰면서 왔다갔다한다.

우리 방이 인터넷이 있는 메인방인데 만지지도 않은 인터넷을  만져서 안된다면서

문을 열어 놓고 고기를 구워서 연기가 방 안에 다 들어가서

다음날 자기네 영업을 어떻게 하냐면서 2만원 아끼자고 문 앞에서 고기 굽는다고 방에 아이들과 어머니와

이모님한테 자꾸 뭐라고 하신다,

보다못한 시누이 가서 나이드신분들한테 뭐하는거냐며 싸움아닌 싸움이 일어났다.

결국 열받은 주인아줌마 환불해줄테니 나가란다.

헐~~ 우리 다 술 먹어서 운전도 못하는데, 그리고 휴가철이라 방을 이 밤에 어디서 구하나,,

하지만 우린 주인아줌마의 행태가 괘씸해서 짐을 싸서 아까 봐덨던 밤섬방갈로로 갔다.

장사를 하시는 이모님은 미안하다면 에어커도 쓰고 밥도 해 먹었으니까 5만원이라도 받으라고하니

안 받겠다고 한다.

 

 

 

 

그래서 야밤에 옮겼다.

화장실도 샤워실도 밖에 있는 방갈로와 방만 달랑있는 민박에,,

덕분에 아이들 텐트치고 별이 쏟아지는 마당에서 잤고

아주버님과 고모부님, 고모는 방갈로에서 자고

나머지는 방에서 잤다.

다행히 옆에는 맑은물이 있어서 따로 나갈 필요가 없이 물놀이 까지

재미나게 했다.

 

 

 

 

여기 주인아줌마가 직접 키워서 파시는 토종닭을 직접 잡아서 백숙과

닭죽을 사먹었는데 토종닭이 이렇게 맛있는건지 처음 알았다.

완전 쫄깃한게 먹으면 먹을수록 기가막힌 맛이 아주 일품이다.

 

 

 

 

방에서 눈을 떴을때 아침 안개를 머금은 산의 풍경이다.

 

 

 

 

주인아줌마가 키우시는 고양이와 강아지들,,

넘 귀여워 아들과 한참을 같이 놀았다.

 

 

 

 

방갈로의 앞은 이런 넓은 마당이 있어 마당을 가로질러 화장실과 샤워실이 있다.

 

 

 

 

밤나무가 많아서 밤섬이라고 손님들이 이름을 붙여줬다고 한다.

 

 

 

 

닭장 옆에 있던 주인아줌마의 장독대,,,

 

 

 

 

 

 

 

 

 

가평에서 점심 먹고 물놀이 신나게 하다가 짐정리하고 샤워하고 서울로 오면서

청평에 들러서 아이들은 플라워피쉬 타고 어른들은 시원하게 모타보트를 타고 올라왔다.

처음 민박에서 불미스러운 일이 있었지만 그래도 재미있게 일상의 스트레스를  화~악 풀고왔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너무나 빨리 커 버린 아이들/ 요즘 아이들이 빨리 크는 이유.

생활

 

 

 

몇 년 전 서인도 제도에 잇는 푸에르토리코에서 끔찍한 일이 일어났다.

태어난 지 7개월 된 아기의 젖 가슴이 부풀어오르고

3~4세에 생리를 하는 어린이가 생긴거다.

무려 2000명쯤 되는 여자 아이들이 이런 증상을 보였다.

 

원인은 아이들이 먹은 미국 플로리다에서 들여온 닭고기 때문이다.

이 닭고기는 빨리 크라고 에스트로겐이라는 여성 호르몬을 먹인 닭의 고기였다

결국 닭이 먹은 호르몬이 사람에게 고스란히 옮겨진거다.

이 닭고기를 먹은 아이들의 몸은 무척 빨리 자랐지만

어느 정도 크고 나더니 성장이 멈춰버렸다.

그래서 정작 어른이 되면 정상적인 사람들보다 훨씬 작은 키와 몸무게로 살아가야 한다고한다.

 

패스트푸드점에서 파는 닭튀김도 좋은 환경에서 자란 닭으로 만든 것은아니다.

많은 닭들이 병아리 때부터 부리와 발톱을 잘린 채 비좁은 철창안에서 옴짝달짝 못라고 평생을 보낸다.

철망 속에서 사료만 먹으면서 많은 알을 낳아야 한다.

그러다 더 이상 알을 낳을 수없게 되면 도축장으로 끌려가서 우리가 먹는 닭고기가 되는 거다.

좁은 공간에서 움직이지도 못하고 다닥다닥 붙어 사는 닭들은 몸이 약해져서 병에 잘 걸리기 때문에

사람들은 나쁜 세균의 활동을 막는 항생제나 벌레를 죽이는 독한 살충제도 쓴다.

물론 빨리 크라고 성장 호르몬도 쓰고 있다.

 

원래 닭은 쉬지 않고 곤충을 잡아먹고 풀 뜯어 먹으면서

8개월동안 자라야 먹을 수있다.

그런데 지금 우리가 먹고 있는 닭들은 35일 짜리다.

8개월 동안 커야하는 것을 사료(먹이) 속에 성장 호르몬(촉진제)와 다량의 항생제를

먹여 키운 닭들이다.

 

집주변에 풀어 키우던 토종닭들은 DHA와 EPA 같은 좋은 지방산의 함량이 지금보다

20배나 높았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한다.

이 필수 지방산들은 풀과나뭇잎을 뜯어먹어야 생기는 것들이기 때문에 닭들의 먹이가 바뀐 이상

옛날의 영양을 기대할 수없다.

 

우리는 현재 희미한 형광등 아래 눈을 껌벅이며 병들어가는 닭들을 통해 영양이 아닌

온갖 화학 물질을 먹고 있다.

 

 

 

아래의 하트 버튼을 눌러주셔서 잘 보고 간다는

표시를 해 주시면 감사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